가톨릭 뉴스
매체명 부산일보 
게재 일자 2019-12-23 
2019122318204152592_l교황 “조롱받는 신앙, 가톨릭 변해야 연합.jpg

프란치스코 교황이 22일(현지시간) 바티칸 성 베드로 광장이 내려다 보이는 자신의 집무실 창가에서 손을 흔들며 인사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프란치스코 교황이 전통적인 그리스도교 지역에서조차 가톨릭이 쇠퇴하고 있다는 점을 시인하며 예수의 가르침을 전파하기 위한 새 접근법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서구 신앙 쇠퇴, 비웃음의 대상
시대 맞게 전통 교리 재확인해야
 
dpa통신과 월스트리트저널(WSJ) 등에 따르면 교황은 21일(현지시간) 교황청 관료 조직인 ‘쿠리아(Curia)’를 대상으로 한 연례 성탄 강론에서 “우리가 더는 그리스도교 체제의 지배를 받지 않고 있다”며 이 같은 견해를 밝혔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특히 유럽, 서구의 대부분에서 신앙이 더는 일상적 삶의 뚜렷한 전제가 되지 못하고 있다”며 “오히려 그 반대로 신앙은 부정되고 조롱당하며 소외되고 비웃음까지 사고 있다”고 지적했다. 교황은 세속화한 서구에서 가톨릭이 점점 영향력을 잃고 있다는 사실을 인정하고 시대적 변화에 순응해야 교회를 다시 매력적으로 만들고 복음화(예수의 소식을 널리 알리는 일) 임무도 완수할 수 있다고 역설했다.
그는 “우리가 더는 그리스도교 세상에 있지 않다”며 “우리는 사고방식을 바꾸는 데 도움을 줄 수 있는 다른 지도, 다른 패러다임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프란치스코 교황의 이날 발언은 전임자인 요한 바오로 2세, 베네딕토 16세의 견해를 다시 강조한 것이기도 하다.
이들 전임 교황은 전통적 가톨릭 지역에서 신앙을 되살리기 위한 새로운 복음화를 거론하며 교회뿐만 아니라 사회 전반의 자유화 추세에 맞춰 전통적 교리를 선명하게 재확인할 필요가 있다고 밝힌 바 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전통은 정적인 게 아니라 역동적인 것”이라는 논리를 설파하며 “경직성은 변화를 두려워하기 때문에 생기며 공공선의 토대를 소통 결핍과 증오의 지뢰밭으로 만들어 버린다”고 말했다.
전통적으로 교황은 성탄절을 앞두고 쿠리아 관료들을 상대로 성탄 강론을 해 왔다. 프란치스코 교황의 경우 변화를 거부하는 추기경과 관료 집단을 질책하는 수단으로 이를 활용하고 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서양의 세속화 때문에 교리와 복음화를 위한 바티칸 기구들에 반드시 변화가 뒤따를 것이라고 밝혔다. dpa통신은 교황청이 내년 상반기를 목표로 대대적인 쿠리아 직제·조직 개편을 추진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연합뉴스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460 천주교 부산교구 신부들 한달 생활비모아 5000만 원 성금 file 2020.04.02 1498
459 부산교구장 서리 임명 file 2018.08.20 1397
458 “한복수의 입고 주님 곁으로 가시니 영원한 ‘한국 사람’” file 2019.08.28 1063
457 천주교부산교구 '뜻깊은 여정' 떠나요 file 2018.02.02 1010
456 종이 명패 붙이고 신자들과 마음으로 함께 미사 file 2020.04.02 1001
» 교황 “조롱받는 신앙, 가톨릭 변해야” file 2019.12.24 1001
454 [사제서품] 부산교구(7명) 29일 file 2017.12.21 860
453 문 대통령 ‘교황 선물’ 예수상·성모상 만든 최종태 작가는? file 2018.10.22 840
452 부산여행 탐구생활 <2> 숨은 종교 명소 file 2018.09.21 827
451 부산가정성당 성전봉헌식 file 2018.08.20 815
450 부산교구, 혼인미사 특화성당 완공 file 2018.08.17 775
449 현대사의 격랑 품고 70년…중앙성당, 지역 중심성당으로 우뚝 file 2018.09.10 740
448 프란치스코 교황 방북 성사 땐 내년 5월 관측 file 2018.10.22 730
447 오륜대순교자성지, 순교자 현양 음악회...부산가톨릭대학교 신학대학, 10일 file 2018.08.31 730
446 “낮은 곳으로 향하겠습니다”…천주교 부산교구 사제 7명 탄생 file 2019.01.03 725
445 수다 떠는 신부들…신앙 눈높이 맞춘 소통의 입담 file 2017.12.26 714
444 신자들과 수다로 소통하는 세 남자 “신앙생활 함께하는 벗 되고파” file 2018.06.01 699
443 '길 위의 사제' 최양업 일대기 나왔다 file 2018.09.21 698
442 천주교 부산교구 사제·부제 서품식 file 2016.01.04 679
441 부산가톨릭대, 금정구 중·고생 학부모 대상 상담 프로그램 운영 file 2020.01.13 67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