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톨릭 뉴스
매체명 부산일보 
게재 일자 2019-12-23 
2019122318204152592_l교황 “조롱받는 신앙, 가톨릭 변해야 연합.jpg

프란치스코 교황이 22일(현지시간) 바티칸 성 베드로 광장이 내려다 보이는 자신의 집무실 창가에서 손을 흔들며 인사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프란치스코 교황이 전통적인 그리스도교 지역에서조차 가톨릭이 쇠퇴하고 있다는 점을 시인하며 예수의 가르침을 전파하기 위한 새 접근법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서구 신앙 쇠퇴, 비웃음의 대상
시대 맞게 전통 교리 재확인해야
 
dpa통신과 월스트리트저널(WSJ) 등에 따르면 교황은 21일(현지시간) 교황청 관료 조직인 ‘쿠리아(Curia)’를 대상으로 한 연례 성탄 강론에서 “우리가 더는 그리스도교 체제의 지배를 받지 않고 있다”며 이 같은 견해를 밝혔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특히 유럽, 서구의 대부분에서 신앙이 더는 일상적 삶의 뚜렷한 전제가 되지 못하고 있다”며 “오히려 그 반대로 신앙은 부정되고 조롱당하며 소외되고 비웃음까지 사고 있다”고 지적했다. 교황은 세속화한 서구에서 가톨릭이 점점 영향력을 잃고 있다는 사실을 인정하고 시대적 변화에 순응해야 교회를 다시 매력적으로 만들고 복음화(예수의 소식을 널리 알리는 일) 임무도 완수할 수 있다고 역설했다.
그는 “우리가 더는 그리스도교 세상에 있지 않다”며 “우리는 사고방식을 바꾸는 데 도움을 줄 수 있는 다른 지도, 다른 패러다임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프란치스코 교황의 이날 발언은 전임자인 요한 바오로 2세, 베네딕토 16세의 견해를 다시 강조한 것이기도 하다.
이들 전임 교황은 전통적 가톨릭 지역에서 신앙을 되살리기 위한 새로운 복음화를 거론하며 교회뿐만 아니라 사회 전반의 자유화 추세에 맞춰 전통적 교리를 선명하게 재확인할 필요가 있다고 밝힌 바 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전통은 정적인 게 아니라 역동적인 것”이라는 논리를 설파하며 “경직성은 변화를 두려워하기 때문에 생기며 공공선의 토대를 소통 결핍과 증오의 지뢰밭으로 만들어 버린다”고 말했다.
전통적으로 교황은 성탄절을 앞두고 쿠리아 관료들을 상대로 성탄 강론을 해 왔다. 프란치스코 교황의 경우 변화를 거부하는 추기경과 관료 집단을 질책하는 수단으로 이를 활용하고 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서양의 세속화 때문에 교리와 복음화를 위한 바티칸 기구들에 반드시 변화가 뒤따를 것이라고 밝혔다. dpa통신은 교황청이 내년 상반기를 목표로 대대적인 쿠리아 직제·조직 개편을 추진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연합뉴스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460 종이 명패 붙이고 신자들과 마음으로 함께 미사 file 2020.04.02 995
459 천주교 부산교구 신부들 한달 생활비모아 5000만 원 성금 file 2020.04.02 1494
458 천주교 부산교구, 코로나 성금 5000만원 file 2020.04.01 409
457 부울경 4년제 취업률 부산가톨릭대 1위 file 2020.01.14 578
456 부산가톨릭대, 금정구 중·고생 학부모 대상 상담 프로그램 운영 file 2020.01.13 673
» 교황 “조롱받는 신앙, 가톨릭 변해야” file 2019.12.24 999
454 화재 노트르담 대성당 올 성탄 미사 진행 않기로 216년 만에 처음 2019.12.24 357
453 천주교 부산교구장 손삼석 주교 “성탄절 참된 뜻은 온전히 자신 내어놓는 사랑의 실천” file 2019.12.19 451
452 에콰도르에서 이 수녀가 사는법 2019.12.12 342
451 경남 울주군에 천주교 순례길 조성 file 2019.12.05 265
450 히로시마 방문 교황, 재일한국인 피폭자 만나 file 2019.11.25 219
449 교황 日피폭지서 "핵무기 폐기에 모든 사람, 국가 참가해야" file 2019.11.25 134
448 교황 “소수의 탐욕으로 가난 깊어져” file 2019.11.19 173
447 사람이 만든 지옥에 천상의 빛을 비춘 사람들 file 2019.10.02 507
446 조선 천주교도 아픔 기리며… ‘기해:1839’ file 2019.09.16 381
445 “한복수의 입고 주님 곁으로 가시니 영원한 ‘한국 사람’” file 2019.08.28 1063
444 일본 가톨릭주교 “한일관계 복원해야” 담화 file 2019.08.16 460
443 문규현 “30년전 오늘 ‘분단 금기 돌파’는 ‘윤한봉 기획’이었다” file 2019.08.16 364
442 ‘톤즈문화공원’ 마지막 퍼즐, 이태석 기념관 내달 준공 file 2019.08.16 395
441 금정구 천주교 종교투어 추진 file 2019.07.25 5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