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톨릭 뉴스
매체명 연합뉴스 
게재 일자 2019-12-23 
프랑스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이 지난봄 발생한 화재 여파로 올해 성탄 미사를 진행하지 않기로 했다.
대신, 파트리크 쇼베 노트르담 대성당 주임신부가 인근 생제르맹 록스루아 성당에서 크리스마스 이브에 자정 예배를 집전한다.
23일 AFP통신 등에 따르면, 노트르담 대성당이 성탄 예배를 열지 않는 것은 1803년 이후 216년 만이다.
노트르담 대성당은 1789년 프랑스혁명 이후 프랑스 혁명군의 반 가톨릭 정책의 하나로 19세기 초까지 폐쇄된 채 일종의 창고로 쓰였다.
이후에는 제2차 세계대전을 겪으며 나치가 파리를 점령하는 등 프랑스가 풍파를 맞을 때도 성탄 미사를 한 차례도 쉰 적이 없다.
하지만 노트르담 대성당은 지난 4월 15일 발생한 화재로 18세기에 복원한 첨탑과 12세기에 제작한 지붕의 목조 구조물을 잃어버렸다.

연합뉴스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460 종이 명패 붙이고 신자들과 마음으로 함께 미사 file 2020.04.02 1018
459 천주교 부산교구 신부들 한달 생활비모아 5000만 원 성금 file 2020.04.02 1539
458 천주교 부산교구, 코로나 성금 5000만원 file 2020.04.01 414
457 부울경 4년제 취업률 부산가톨릭대 1위 file 2020.01.14 584
456 부산가톨릭대, 금정구 중·고생 학부모 대상 상담 프로그램 운영 file 2020.01.13 677
455 교황 “조롱받는 신앙, 가톨릭 변해야” file 2019.12.24 1008
» 화재 노트르담 대성당 올 성탄 미사 진행 않기로 216년 만에 처음 2019.12.24 357
453 천주교 부산교구장 손삼석 주교 “성탄절 참된 뜻은 온전히 자신 내어놓는 사랑의 실천” file 2019.12.19 451
452 에콰도르에서 이 수녀가 사는법 2019.12.12 343
451 경남 울주군에 천주교 순례길 조성 file 2019.12.05 265
450 히로시마 방문 교황, 재일한국인 피폭자 만나 file 2019.11.25 219
449 교황 日피폭지서 "핵무기 폐기에 모든 사람, 국가 참가해야" file 2019.11.25 134
448 교황 “소수의 탐욕으로 가난 깊어져” file 2019.11.19 173
447 사람이 만든 지옥에 천상의 빛을 비춘 사람들 file 2019.10.02 507
446 조선 천주교도 아픔 기리며… ‘기해:1839’ file 2019.09.16 381
445 “한복수의 입고 주님 곁으로 가시니 영원한 ‘한국 사람’” file 2019.08.28 1064
444 일본 가톨릭주교 “한일관계 복원해야” 담화 file 2019.08.16 460
443 문규현 “30년전 오늘 ‘분단 금기 돌파’는 ‘윤한봉 기획’이었다” file 2019.08.16 364
442 ‘톤즈문화공원’ 마지막 퍼즐, 이태석 기념관 내달 준공 file 2019.08.16 396
441 금정구 천주교 종교투어 추진 file 2019.07.25 5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