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톨릭 뉴스
매체명 연합뉴스 
게재 일자 2019. 11.25 
히로시마 방문 교황, 재일한국인 피폭자 만나
교황 피폭지에서_1_20101124.jpg

원자폭탄 투하지인 일본 히로시마시를 방문한 프란치스코 교황은 재일 한국인 피폭자를 만나는 등 일본 외 타국 피폭자를 함께 배려했습니다.
오늘(25일) 요미우리 신문의 보도에 따르면 교황은 전날 히로시마시 소재 평화기념공원에서 열린 평화 기원 행사에 참가한 재일 한국인 피폭자 박남주(87) 씨와 악수하고 대화를 나눴습니다. 신문은 박 씨가 감개무량한 표정으로 교황과 악수했다며 "전후의 가난한 생활에도 긍정적으로 살아올 수 있었던 것은 교황님의 가르침이 있었기 때문"이라는 발언을 전했습니다.
원폭 당시 13살이던 박 씨는 원폭이 폭발한 중심 지점인 '폭심지'에서 약 1.9㎞ 떨어진 노면전차를 타고 있다가 피폭당했습니다. 유리 파편에 머리를 다친 채 불길에 휩싸인 전차에서 겨우 빠져나와 목숨을 건졌지만, 피폭 후유증·가난·차별 속에서 어려운 생활의 연속이었습니다.
그는 20세 무렵에 가톨릭 신자인 남편과 결혼했고 히로시마에서 세례를 받았습니다.
박 씨는 일제 강점기에 일본에 머물다 자신의 의지와 무관하게 목숨을 잃은 수많은 한국인의 존재를 알리기 위해 '한국원폭피해자대책특별위원회'라는 단체의 위원장으로 활동하는 등 일본인을 상대로 피폭의 참상을 증언하는 활동을 벌여 왔습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24일 히로시마 평화공원에서 원폭 희생자에 관해 "여러 장소에서 모여 저마다의 이름을 가지고 있었고 그중에는 다른 언어를 사용하는 사람들도 있었다"며 "이 장소의 모든 희생자를 기억에 남긴다"고 말했습니다. 한반도 출신을 포함해 국적과 출신지를 불문하고 모든 원폭 희생자에 대한 추모의 뜻을 표명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히로시마 평화공원 한쪽에는 한국인 원폭 희생자 위령비가 설치돼 있습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469 [가톨릭학교를 찾아서] (27)부산 지산고등학교 file 2023.07.28 525
468 [가톨릭학교를 찾아서] (26)부산 성모여자고등학교 file 2023.07.28 311
467 [가톨릭학교를 찾아서] (25)부산 데레사여자고등학교 file 2023.07.28 237
466 부산교구 울산대리구, 전국 가톨릭 공직가족 피정대회 열어 file 2023.06.15 376
465 [가톨릭학교를 찾아서] (24)부산 대양고등학교 file 2023.06.15 199
464 부산가정법원과 함께한 천주교구 부산교구의 장학증서 수여식 file 2023.06.15 220
463 제38회 대한민국 가톨릭 공직가족 피정대회 file 2023.05.31 131
462 메리놀병원, 천주교 부산교구 노동사목과 의료지원 협약 file 2023.05.31 116
461 천주교 울산대리구 3개 성당에 혈액원, 헌혈 우수참여 감사패 2022.02.28 1854
460 천주교부산교구 울산대리구 ‘1004명 릴레이 헌혈운동’ file 2020.11.18 2987
459 부산 수영본당 ‘베드로 장학회’ file 2020.06.16 3242
458 종이 명패 붙이고 신자들과 마음으로 함께 미사 file 2020.04.02 4855
457 부울경 4년제 취업률 부산가톨릭대 1위 file 2020.01.14 1721
456 부산가톨릭대, 금정구 중·고생 학부모 대상 상담 프로그램 운영 file 2020.01.13 1512
455 교황 “조롱받는 신앙, 가톨릭 변해야” file 2019.12.24 1578
454 화재 노트르담 대성당 올 성탄 미사 진행 않기로 216년 만에 처음 2019.12.24 505
453 천주교 부산교구장 손삼석 주교 “성탄절 참된 뜻은 온전히 자신 내어놓는 사랑의 실천” file 2019.12.19 631
452 에콰도르에서 이 수녀가 사는법 2019.12.12 595
451 경남 울주군에 천주교 순례길 조성 file 2019.12.05 484
» 히로시마 방문 교황, 재일한국인 피폭자 만나 file 2019.11.25 3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