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톨릭 뉴스
매체명 연합뉴스 
게재 일자 2019. 1124 
교황 日피폭지서 "핵무기 폐기에 모든 사람, 국가 참가해야"
유엔 핵무기금지조약에 대해 "신속히 행동해 가야"…비준 촉구
 
(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일본을 방문 중인 프란치스코 교황이 24일 원자폭탄이 투하됐던 나가사키(長崎)의 피폭지를 찾아 "핵무기 폐기에 모든 사람과 국가가 참가해야 한다"며 반핵 메시지를 발표했다.
교황은 이날 나가사키의 원자폭탄이 투하됐던 지점(폭심지)에 세워진 공원에서 "핵무기 폐기라는 이상을 실현하기 위해서는 핵보유, 비보유 여부와 상관없이 모든 사람과 국가, 기관의 참가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핵무기에서 해방된 평화로운 세계를 수로 헤아릴 수 없을 만큼 많은 사람이 열망하고 있다"며 "핵무기가 없는 세상은 가능하고 또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세계 각국의 정치 지도자는 핵무기 사용이 초래할 파멸적인 파괴를 고려하지 않으면 안 된다"며 "핵무기와 대량파괴무기를 보유하는 것은 평화와 안정을 향한 희망에 대한 해답이 아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무기 제조와 개량은 터무니없는 테러 행위"라고 덧붙였다.
교황은 핵무기의 개발·실험·생산·제조·비축·위협 등 모든 핵무기 관련 활동을 포괄적으로 금지한 유엔(UN) 핵무기금지조약의 비준을 촉구하기도 했다.
그는 핵무기금지조약과 관련해 "(체결 자체에) 만족하지 않고 신속하게 행동해 가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교도통신은 핵무기금지조약에 참가하지 않고 있는 일본에 참가를 촉구한 발언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교황 피폭지에서20101124.jpg
(나가사키 교도=연합뉴스) 24일 오전 프란치스코 교황이 원자폭탄이 투하됐던 나가사키에서 반핵 메시지를 발표하고 있다.

일본은 유일한 피폭국이라며 국제 사회에서 '핵무기 없는 세상'의 필요성을 강조하면서도 미국의 눈치를 보며 핵무기금지조약에 대해서는 찬성하지 않고 있다.
전날 3박 4일 일정으로 일본 방문을 시작한 교황은 이날 2차 세계대전 당시 원자폭탄이 투하됐던 히로시마와 나가사키를 잇달아 방문한다.
나가사키에서는 나가사키현이 운영하는 야구장에서 방일 후 첫 미사를 집전하고 히로시마에서는 원폭 피해자들을 기리는 히로시마평화기념공원을 방문한다.
교황은 나가사키에 대해 "여기는 핵무기가 인도적으로도, 환경적으로도 비극적인 결말을 초래하는 것이라는 것을 증명하는 장소"라고 말했다.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451 경남 울주군에 천주교 순례길 조성 file 2019.12.05 59
450 히로시마 방문 교황, 재일한국인 피폭자 만나 file 2019.11.25 99
» 교황 日피폭지서 "핵무기 폐기에 모든 사람, 국가 참가해야" file 2019.11.25 57
448 교황 “소수의 탐욕으로 가난 깊어져” file 2019.11.19 100
447 사람이 만든 지옥에 천상의 빛을 비춘 사람들 file 2019.10.02 375
446 조선 천주교도 아픔 기리며… ‘기해:1839’ file 2019.09.16 276
445 “한복수의 입고 주님 곁으로 가시니 영원한 ‘한국 사람’” file 2019.08.28 912
444 일본 가톨릭주교 “한일관계 복원해야” 담화 file 2019.08.16 356
443 문규현 “30년전 오늘 ‘분단 금기 돌파’는 ‘윤한봉 기획’이었다” file 2019.08.16 256
442 ‘톤즈문화공원’ 마지막 퍼즐, 이태석 기념관 내달 준공 file 2019.08.16 281
441 금정구 천주교 종교투어 추진 file 2019.07.25 381
440 “한국 가톨릭교회 소명은 ‘한반도 평화와 화해’ 기여하는 것” file 2019.07.18 177
439 한센인과 함께한 40년 유의배 성심원 주임신부 file 2019.06.19 420
438 미안하고 고마워요…요한, 씨돌, 용현! file 2019.06.19 430
437 헬멧 쓴 노트르담 사제들 file 2019.06.18 367
436 허접한 어른의 삶, 잠시라도 신성을 찾고 싶어 file 2019.06.18 137
435 부산가톨릭대, 장애인 행사에 8년 연속 '지속봉사 실천' file 2019.06.12 150
434 "사랑 알려준 '한센인 천사엄마 수녀님' 고맙습니다" file 2019.06.11 185
433 “120년만에 발굴해낸 ‘타케 신부의 선물’ 잘 키워야죠” file 2019.05.31 184
432 부산가톨릭센터, 1987년 6월항쟁의 불씨 다시 당긴 민주화운동 성지 file 2019.05.31 1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