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톨릭 뉴스
매체명 부산일보 
게재 일자 2019.08.13 / 2면 


‘톤즈문화공원’ 마지막 퍼즐, 이태석 기념관 내달 준공


thumbnail_1.png
부산 서구 남부민동 송도성당 인근의 이태석 신부 생가와
9월 준공을 앞두고 있는 이태석 신부 기념관(뒤쪽 높은 건물).
정종회 기자


 
부산 서구 출신으로 아프리카 수단의 톤즈에서 의료봉사를 통해 아낌없이 희생한 고(故) 이태석 신부를 기리기 위한 기념관이 9월 준공된다. 앞서 이태석 신부 생가를 톤즈문화공원으로 조성한 서구청은 이에 그치지 않고 이태석 신부를 기릴 수 있는 조례까지 마련할 예정이다.

 
남부민동 일대 893㎡ 4층 규모

카페·기념관 등 내년 정식 운영

생가 비롯한 ‘문화공원’ 마침표

송도성당~부산혜송학교 거리

이태석 신부 일생 벽화로 그려

서구청 ‘기념관 조례안’ 추진도


 
부산 서구청은 13일 서구 남부민동 일대 893㎡ 부지에 4층 규모의 이태석 기념관이 오는 9월 준공, 내년 1월께 정식 운영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새뜰마을 사업의 일환으로 진행되는 이태석 기념관 사업은 예산 약 30억으로 진행되며, 1층에 카페, 2층 프로그램실과 사무실, 3층 기념관, 4층에는 다목적홀이 들어선다.

고 이태석 신부는 남부민동에서 태어나 서구에서 초·중·고를 다녔으며, 2001년 아프리카 수단 남부 톤즈에서 병원·학교를 세우는 등 8년간 의료봉사를 통해 헌신해오다 암 투병 끝에 2010년 1월 48세로 세상을 떠났다. 그의 희생정신은 다큐멘터리 ‘울지마 톤즈’로 널리 알려졌다.

이태석 기념관은 서구청이 2017년부터 추진 중인 톤즈문화공원(1713㎡) 일대에 세워진다. 이 신부가 어린 시절 다녔던 송도성당 인근 톤즈공원은 이태석 신부 생가를 중심으로 조성됐다. 2014년 이태석 신부 생가 복원을 시작으로, 2017년 남부민동 일대의 주민들이 직접 만든 기념품 판매점 ‘톤즈 점방’에 이어 마지막 퍼즐이었던 기념관까지 건립되면서 마침내 톤즈문화공원이 마침표를 찍게 됐다. 송도성당부터 부산혜송학교 사이의 500m 거리에는 이 신부의 일생을 담은 벽화들이 펼쳐져 있기도 하다.

이태석 신부의 헌신적인 봉사 정신을 꾸준히 전파하기 위한 ‘특별한 조례’ 제정도 추진 중이다. 서구청은 지난 1일 ‘이태석신부기념관 운영 조례안’을 입법 예고 했다. 조례안이 최종 통과되면 서구청은 이 신부의 업적과 정신을 널리 알리기 위한 자료조사·연구, 기념관 전시물 개발 등을 지속적으로 전개할 수 있게 된다.

이태석 신부의 봉사 정신은 국내뿐만 아니라 민간단체를 통해 전 세계로 퍼져나가고 있다. 이태석기념사업회는 지역의료진과 함께 2012년부터 매년 3회 이상 해외봉사를 나가고 있다. 최근에는 지난달 14일부터 약 일주일간 의료봉사단, 부산국제교류재단 소속 50여 명이 미얀마 양곤 북다곤 공립병원에서 총 1000명의 환자를 치료하고 돌아왔다. 이태석 기념사업회 양종필 위원장은 “따뜻한 가슴으로 가장 낮은 곳에 있는 사람들을 끌어안았던 고 이태석 신부님이 추구한 가치를 전파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혜랑 기자 rang@busan.com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447 부산교구장 서리 임명 file 2018.08.20 1318
446 천주교부산교구 '뜻깊은 여정' 떠나요 file 2018.02.02 934
445 “한복수의 입고 주님 곁으로 가시니 영원한 ‘한국 사람’” file 2019.08.28 854
444 [사제서품] 부산교구(7명) 29일 file 2017.12.21 824
443 문 대통령 ‘교황 선물’ 예수상·성모상 만든 최종태 작가는? file 2018.10.22 782
442 부산여행 탐구생활 <2> 숨은 종교 명소 file 2018.09.21 771
441 부산가정성당 성전봉헌식 file 2018.08.20 725
440 부산교구, 혼인미사 특화성당 완공 file 2018.08.17 717
439 프란치스코 교황 방북 성사 땐 내년 5월 관측 file 2018.10.22 674
438 현대사의 격랑 품고 70년…중앙성당, 지역 중심성당으로 우뚝 file 2018.09.10 674
437 오륜대순교자성지, 순교자 현양 음악회...부산가톨릭대학교 신학대학, 10일 file 2018.08.31 661
436 수다 떠는 신부들…신앙 눈높이 맞춘 소통의 입담 file 2017.12.26 649
435 “낮은 곳으로 향하겠습니다”…천주교 부산교구 사제 7명 탄생 file 2019.01.03 647
434 '길 위의 사제' 최양업 일대기 나왔다 file 2018.09.21 646
433 신자들과 수다로 소통하는 세 남자 “신앙생활 함께하는 벗 되고파” file 2018.06.01 616
432 2017 성탄 대축일 밤 미사 24일 부산가톨릭大에서 file 2017.12.22 599
431 수녀가 말하는 故 하 안토니모 몬시뇰 "무엇도 사람보다 앞설 수 없다며 노숙자에 옷 벗어주기도" file 2017.10.24 596
430 천주교 부산교구 사제·부제 서품식 file 2016.01.04 582
429 "작은 부활에서 영원한 부활로" file 2018.03.30 556
428 “해외서 도움받은 돈 우리가 가질 수 없어…북에도 지원금 전달되길” file 2018.05.08 5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