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톨릭 뉴스

금정구 천주교 종교투어 추진

가톨릭부산 2019.07.25 10:10 조회 수 : 370

매체명 국제신문 
게재 일자 2019.07.24 / 8면 


금정구 천주교 종교투어 추진

관내 3대 종교 대형시설 활용, 체류형 관광산업 활성화 추진

 
세계 3대 종교의 대형시설이 있는 부산 금정구에서 ‘종교 투어’가 추진된다. 금정구는 지역 내 종교시설을 활용한 ‘종교힐링투어’ 사업을 추진 중이라고 24일 밝혔다. 관내 종교 시설과 그 인근의 자연 자원을 연계해 체류형 관광 산업을 활성화하겠다는 취지다.

 
190725_1.png
오륜대 순교자성지



금정구에는 세계 3대 종교인 기독교·불교·이슬람교의 종교 시설이 자리하고 있다. 부산 최대의 사찰인 범어사(청룡동)를 비롯해 부산지역의 천주교 순교자를 안치한 오륜대 순교자성지(부곡동), 영남지역 유일의 모스크인 한국이슬람부산성원(남산동)이 모두 금정구에 있다. 구는 관광객이 종교 시설 방문을 희망하면, 구 차원에서 문화관광해설사를 붙여 해당 시설의 역사 등을 소개해 관광의 재미를 더하려 한다. 종교 투어에 나선 관광객이 종교 시설에서 숙박을 할 수 있는 환경도 갖추고자 한다. 이를 위해 금정구는 범어사의 템플스테이 시설 또는 관내에 위치한 대학의 기숙사를 활용할 방침이다. 한국이슬람부산성원 관계자는 “한국에서 우리 종교가 낯설게 받아들여지는데, 종교 투어가 시작되면 이슬람교에 대한 이해를 돕는 기회가 생기는 것이어서 반갑다”고 말했다.

이러한 종교 투어는 오는 10월부터 본격 진행될 예정이다. 이에 앞서 구는 다음 달 13~14일 팸투어를 개최한다. 구 관계자는 “각 기관과 종교문화를 느끼고 체험할 수 있는 종교투어를 개발하기 위해 노력 중”이라며 “종교 시설이 모인 특징을 살리고 구의 숨겨진 명소를 알려 경제활성화를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신심범 기자 mets@kookje.co.kr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447 사람이 만든 지옥에 천상의 빛을 비춘 사람들 file 2019.10.02 314
446 조선 천주교도 아픔 기리며… ‘기해:1839’ file 2019.09.16 243
445 “한복수의 입고 주님 곁으로 가시니 영원한 ‘한국 사람’” file 2019.08.28 854
444 일본 가톨릭주교 “한일관계 복원해야” 담화 file 2019.08.16 339
443 문규현 “30년전 오늘 ‘분단 금기 돌파’는 ‘윤한봉 기획’이었다” file 2019.08.16 244
442 ‘톤즈문화공원’ 마지막 퍼즐, 이태석 기념관 내달 준공 file 2019.08.16 261
» 금정구 천주교 종교투어 추진 file 2019.07.25 370
440 “한국 가톨릭교회 소명은 ‘한반도 평화와 화해’ 기여하는 것” file 2019.07.18 171
439 한센인과 함께한 40년 유의배 성심원 주임신부 file 2019.06.19 412
438 미안하고 고마워요…요한, 씨돌, 용현! file 2019.06.19 422
437 헬멧 쓴 노트르담 사제들 file 2019.06.18 358
436 허접한 어른의 삶, 잠시라도 신성을 찾고 싶어 file 2019.06.18 131
435 부산가톨릭대, 장애인 행사에 8년 연속 '지속봉사 실천' file 2019.06.12 144
434 "사랑 알려준 '한센인 천사엄마 수녀님' 고맙습니다" file 2019.06.11 179
433 “120년만에 발굴해낸 ‘타케 신부의 선물’ 잘 키워야죠” file 2019.05.31 175
432 부산가톨릭센터, 1987년 6월항쟁의 불씨 다시 당긴 민주화운동 성지 file 2019.05.31 123
431 한국순교자박물관엔 우리나라 천주교 역사·순교자들 발자취 오롯이 file 2019.05.24 158
430 농촌발전·교육사업 매진…프랑스인 두봉 주교 ‘올해의 이민자상’ file 2019.05.21 140
429 화재도 막을 수 없는 856년의 역사 - 노트르담 대성당의 발자취 file 2019.04.23 405
428 故 김수환 추기경, 교황청 '선교 모범' 증인으로 선정 file 2019.04.23 26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