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톨릭 뉴스
매체명 가톨릭신문 
게재 일자 3028호 2017.01.15 3면 

부산교구, 올해 ‘본당 복음화’ 힘 모은다

신심운동·가정·문화·기초공동체 이어 본당 쇄신까지
2013년 시작한 ‘새 복음화’ 5개년 사목 계획 마무리


부산교구(교구장 황철수 주교)가 올해 중점 사목 목표로 본격적인 ‘본당 복음화’를 선언했다. 

교구는 올해를 지난 2013년 제시했던 ‘본당 재탄생을 위한 새 복음화’ 5개년 사목 로드맵 목표를 완성시키는 기간으로 설정하고 본당 복음화와 사목활동 힘을 집중시킨다는 계획이다. 

부산교구는 2017년을 ‘본당 복음화의 해’로 지내기로 하고 구체적인 실천지침을 설정했다. 실천지침은 ▲사랑의 잔치에 초대하기 ▲구원의 희망 보여주기 ▲신앙의 기쁨 나누기 등 크게 3가지다.

‘사랑의 잔치에 초대하기’는 본당 공동체 소속 신앙인들이 주일미사와 평일미사에 참례해 신앙을 강화하고, 온 가족이 함께 하는 기도를 생활화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구원의 희망 보여주기’는 교회를 떠나 있는 신앙인들을 대상으로 ‘쉬는 교우 돌보기’와 ‘쉬는 교우 초대 행사’를 실시한다. ‘신앙의 기쁨 나누기’는 그리스도를 모르는 사람들을 대상으로 하며, 본당이 지역민을 선교하고 지역사회에 봉사하는 것이다.

교구는 지난 2013년 ‘본당 재탄생을 향한 새 복음화’ 5개년 사목 로드맵을 제시한 바 있다. 

2013년 ‘신심운동 복음화’, 2014년 ‘가정 복음화’를 통해 교구 공동체가 세속주의 조류에 맞서는 영성적 공동체로 거듭남으로써 신앙인의 정체성을 재확립하는데 기여했다. 이를 바탕으로 2015년에는 ‘문화 복음화’, 2016년 ‘기초공동체 복음화’를 실천해 본당이 내외적으로 쇄신하고 활력을 받을 수 있도록 했다.

교구는 이 같은 4년간의 여정에 이어 올해 본격적인 ‘본당 복음화’를 통해 5년에 걸친 사목 로드맵에 성대한 마침표를 찍는다는 방침이다. 본당은 전례와 복음선포, 형제애와 애덕실천으로 교회를 세상에 구체적으로 드러내기에 복음화의 첫째 주역이자 대상이기 때문이다.

황철수 주교는 올해 사목지침을 통해 “교구민 모두가 본당 복음화에 함께 해 현세적 욕망이 큰 이 시대에 내적 힘과 영성을 지닌 공동체로 거듭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또 “교회가 정치적 결사체나 이익집단으로 오해받지 않고, 인간 자신의 본질적 치유와 구원을 지향하는 신앙 공동체로서의 역할을 다하기를 소망한다”고 밝혔다.

이에 발맞춰 교구 선교사목국(국장 장재봉 신부)은 최근 ‘본당 활성화를 위한 자료모둠’ 소책자를 발간해 각 본당에 배포하고 있다. 총 110페이지로 이뤄진 소책자에는 전국 본당 사목활동 중 모범적인 본당 활성화 사례를 소개했다.

장재봉 신부는 “지난해까지 전 교구민 복음화를 통해 어느 누구도 소외되지 않는 탄탄한 기초 공동체를 만들어왔다”며 “올해는 본당이 모든 신앙인의 구심점이 될 수 있도록 사목 역량을 집중시켜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방준식 기자 bjs@catimes.kr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337 부산가대, 베트남 대학 두 곳과 협약 file 2017.08.25 87
336 은화(隱花)의 기도’ 특별전... 오륜대한국순교자박물관 병인 순교 150주년 맞아 file 2016.05.13 88
335 가톨릭센터 내년에도 '문화복음' 이어간다 file 2015.11.30 89
334 [사회교리 아카데미] 사회문제와 그리스도인 file 2016.04.15 89
333 [피플&피플] 반핵부산대책위 김준한 공동대표 file 2016.07.18 89
332 손삼석 주교 성서주간 담화 2016.11.16 89
» 부산교구, 올해 ‘본당 복음화’ 힘 모은다 2017.01.11 89
330 [사도직 현장에서] 오륜대순교자성지 2015.10.22 90
329 [염철호 신부의 복음생각] 약속을 믿고 깨어 준비하라 file 2016.08.03 90
328 부산교구 성가정 축복미사… 20가정에 축복장 file 2016.05.19 91
327 [염철호 신부의 복음생각] 하느님께 얼마나 충실한가 file 2016.10.05 91
326 [염철호 신부의 복음생각] 신앙 공동체는 하느님 성전 file 2017.02.15 92
325 윤기성 신부의 사목 이야기 <15> 성주간 file 2017.05.08 93
324 [복음생각] 깨어 있는 삶 / 염철호 신부 file 2015.12.07 94
323 [종교인칼럼 '빛'] 묻지 마라, 숙명이다 2015.11.09 95
322 부산 범일본당 11대 주임 뷜토 신부 증손녀, 한국서 유아세례 file 2016.05.04 95
321 교황 日피폭지서 "핵무기 폐기에 모든 사람, 국가 참가해야" file 2019.11.25 95
320 [염철호 신부의 복음생각] 억압의 땅에 빛으로 오신 주님 file 2017.01.19 96
319 전수홍 신부의 생활의 발견 <11> 역사 바로알기 file 2015.11.23 97
318 한국 천주교회 통계 2015 발표, 천주교 신자 5,655,504명 file 2016.03.30 9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