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톨릭 뉴스
매체명 평화신문 
게재 일자 1377호 2016.08.14 

세 사제의 주님 향한 삼색 찬양

이재석·박민우·한덕훈 신부, 25일 합동 콘서트

648194_1_0_titleImage_1.png

▲ 박민우(서울대교구 길동본당 보좌) ㆍ이재석(부산교구 성령쇄신봉사회 담당)ㆍ한덕훈(인천교구 청소년사목국 부국장) 신부

 

각기 다른 교구의 세 사제가 한자리에 모여 노래로 주님을 찬양한다.

주인공은 이재석(부산교구 성령쇄신봉사회 담당)ㆍ박민우(서울대교구 길동본당 보좌)ㆍ한덕훈(인천교구 청소년사목국 부국장) 신부다. 세 사제는 25일 오후 3시 경기 김포 한국가톨릭문화원 아트센터 실비아홀에서 찬양 콘서트를 연다. 세 신부가 함께하는 첫 합동 콘서트다.

콘서트 제목부터 거창하다. ‘2016 성가 네트워크를 위한 세 사제의 ON AIR’다. ‘방송 중’이라는 뜻의 온에어가 제목으로 붙은 것은 세 사제 모두 평화방송(서울) 또는 부산 평화방송에서 라디오 DJ로 활동했거나, 현재 방송 꼭지 진행자이기 때문이다. 또 제목에는 콘서트를 통해 생활 성가 분야의 전국 네트워크를 구성하고 싶은 세 사제의 바람이 담겨 있다.

세 사제는 콘서트에서 각자 체험한 예수님에 관해 이야기하고, 그 기쁨을 노래로 들려줌으로써 신자들에게 감동과 기쁨을 줄 계획이다. 콘서트 시작과 동시에 세 명이 한꺼번에 무대에 올라 ‘모든 이에게’를 열창하는 것으로 막이 오른다. 이후부턴 박민우ㆍ이재석ㆍ한덕훈 신부가 차례로 나와 ‘사랑하는 아이야’, ‘저 하늘의 달빛처럼’, ‘오늘의 주님’ 등을 노래한다. 중창으로 부르는 생활 성가도 있고, 혹시 모를 앙코르에도 대비하고자 몇 곡을 맹연습(?)하고 있다. 콘서트에서는 생활 성가가수 유승훈(프란치스코)씨가 이끄는 ‘유승훈밴드’가 호흡을 맞춘다.

세 신부는 서품 연도도 2003년(이재석 신부)ㆍ2009년(박민우 신부)ㆍ2011년(한덕훈 신부)으로 차이가 나지만, 한 가지 공통점을 갖고 있다. 2012년에 각자 첫 음반을 냈다는 점이다. 박 신부는 「심플리시티」, 이 신부는 「목자」, 한 신부는 「힘을 내라」를 발표했다.

박민우 신부는 “아우구스티노 성인이 ‘두 배의 기도’라고 말씀하셨던 성가를 통해 많은 분이 위안을 얻고 함께 주님을 찬양하며 사랑의 마음을 나누는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세 사제의 찬양 콘서트는 서울과 부산에서도 열릴 예정이다.

이힘 기자 lensman@pbc.co.kr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339 300여 명 사제 양성의 비결은 ‘열린 교육’ 2016.10.20 255
338 부산가톨릭대 지방대학특성화(CK-1) 설명회 및 사업단 선포식 file 2016.10.07 255
337 오롯이 주님의 길 걸어온 사제들에게 감사 file 2016.03.31 255
336 ‘본당 재탄생 5개년 로드맵’ 마지막해 맞은 부산교구 선교사목국장 장재봉 신부 2017.01.11 254
335 부산가톨릭대 봉사단 "노인복지 현장에서 배웁니다" file 2019.03.05 253
334 청소년사목 탐방 (6) 부산교구 - 모범 주일학교 - ‘성가’로 끈끈한 선후배 정 다지는 성지본당 학생들 file 2017.06.01 252
333 추억과 신앙 되새길 실버세대 영화관 개관 file 2019.03.19 250
332 KNN TV 방송 마음의 산책 - 홍성민 신부 강연(중독, 성스러운 질병) 2017.04.11 250
331 부산가톨릭문인협회, 부산가톨릭문인협회 부산교도소서 ‘주님 사랑 글잔치’ 개최 file 2016.06.29 249
330 하 안토니오 몬시뇰, 국민훈장 모란장 수상 file 2016.01.09 249
329 "사랑 알려준 '한센인 천사엄마 수녀님' 고맙습니다" file 2019.06.11 247
328 한국 천주교 100년만의 참회 "민족의 고통 외면했던 과거 반성" file 2019.02.22 247
327 부산교구 양산청소년캠프장 개장 2016.07.28 247
326 연말의 어느 오후, 순교 성지를 거닐며 차분한 '나홀로 송년회' file 2015.12.28 246
325 파티마 성모 발현 100주년…부산서도 순회 기도 file 2017.05.22 243
324 부산교구 성령쇄신봉사회, 2000여 명 참석 교구 대회 2016.04.21 243
323 천주교 부산교구 24·25일 주님 성탄 대축일 미사 2017.12.26 242
322 [동정] 김영규 신부, 한국가톨릭대학총장협의회 회장으로 선출 2017.01.12 242
321 부산 평협, ‘본당 및 성지 순례’ 완주자 인증서·축복장 수여 file 2019.02.15 240
320 [밀양 대참사] 교황 "희생자 안식과 치유 위해 기도" file 2018.02.02 2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