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톨릭 뉴스
매체명 가톨릭신문, 가톨릭평화신문 
게재 일자  



부산 ‘평신도 희년 맞이 평신도 아카데미’
3100호 2018.06.24. 21면
 

296565_32918_1.jpg

부산교구 전산홍보국 제공
 

부산교구 평신도사도직협의회(회장 도용희)와 부산가톨릭신학원(원장 이동화 신부)은 6월 16일 오후 2시 부산가톨릭대학교 신학대학 대성전에서 ‘평신도 희년 맞이 평신도 아카데미’를 열었다.

‘당신들도 포도밭으로 가시오’(마태 20,4)를 주제로 열린 이날 평신도 아카데미에는 450여 명이 참석해 높은 관심을 보였다. 이날 행사는 부산교구 총대리 손삼석 주교의 기조강연과 김종훈 신부(부산가톨릭대 신학대학)의 발제, 희년살기 체험담 발표, 토론 등으로 진행됐다.

손 주교는 ‘평신도 사도직의 일반적 이해’를 주제로 한 강연에서 “평신도가 없다면 교회도 없다”며 “평신도는 교회와 세상 안에서 하느님 백성의 사명을 자신의 고유한 사명으로 알고 수행하도록 불림을 받은 신분”이라고 강조했다.

 

정정호 기자 pius@catimes.kr
 


 

“성직주의 극복하고 평신도 역할 인식해야”
손삼석 주교 ‘평신도 아카데미’에서 평신도의 사명 강조
2018. 06. 24 발행  [1470호]
 

724736_1_0_titleImage_1.jpg

▲ 부산교구 평협과 부산가톨릭신학원이 공동 주최한 평신도 아카데미에서
토론자들이 희년살기에 대해 의견을 나누고 있다. 부산교구 전산홍보국 제공
 

부산교구 평신도사도직협의회와 부산가톨릭신학원은 16일 부산가톨릭대 신학대학 성당에서 평신도 희년맞이 평신도 아카데미를 개최했다.

‘당신들도 포도밭으로 가시오’(마태 20,4)를 주제로 열린 이 날 행사는 평신도의 사명과 정체성을 깨닫고 새로운 교회를 향해 나아가고자 마음을 모으는 자리였다.

신자 450여 명이 참석한 이 날 행사는 부산교구 총대리 손삼석 주교의 기조 강연과 김종훈(부산가대 신학대학 교수) 신부의 ‘현대 사회에서 평신도의 정체성과 사명- 교회문헌을 중심으로’ 강의, 희년살기 체험담 발표, 토론 순으로 진행됐다.

‘평신도 사도직의 일반적 이해’를 주제로 기조 강연한 손삼석 주교는 “평신도가 없다면 교회도 없다”며 “평신도는 더는 기도하고 돈 내고 복종하는 보잘것없는 속된 신분이 아니라 교회와 세상 안에서 하느님 백성의 사명을 자신의 고유한 사명으로 알고 수행하도록 불림을 받은 신분”이라고 강조했다.

손 주교는 아울러 “평신도 신원에 대한 자각과 부여된 사명과 역할에 대한 인식이 더한층 요구된다”며 “교회 구성원은 성직주의를 극복하고 상호 대화와 협력, 연대를 통해 친교로서의 교회를 건설하고 성사로서의 교회 사명을 다 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리길재 기자 teotokos@cpbc.co.kr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421 ‘임실치즈 아버지’ 지정환 신부 선종 file 2019.04.16 112
420 동북아 바다… 인문학으로 항해하다 : 복음을 위해 바다를 건넌 선교사들 file 2019.04.01 228
419 추억과 신앙 되새길 실버세대 영화관 개관 file 2019.03.19 249
418 부산 가정본당, 피로연·신혼여행까지 지원하는 ‘무료 혼인미사’ file 2019.03.18 441
417 “일본 천주교 ‘일제 침략’에 책임 있다” file 2019.03.13 267
416 부산교구 주보 ‘가톨릭부산’, ‘세대 간 소통 특집’ 눈길 file 2019.03.06 175
415 부산가톨릭대 봉사단 "노인복지 현장에서 배웁니다" file 2019.03.05 253
414 한국 천주교 100년만의 참회 "민족의 고통 외면했던 과거 반성" file 2019.02.22 241
413 부산 평협, ‘본당 및 성지 순례’ 완주자 인증서·축복장 수여 file 2019.02.15 240
412 독일출신 ‘달동네 성자’, 빈민구제·교육 한평생 file 2019.01.18 531
411 “낮은 곳으로 향하겠습니다”…천주교 부산교구 사제 7명 탄생 file 2019.01.03 734
410 [영상]성탄절 성당에 스님들이 왔다? file 2018.12.26 569
409 문재인 대통령 “나의 행복이 모두의 행복 되길” file 2018.12.26 456
408 "온누리에 평화를"… 성탄절 미사·예배 file 2018.12.26 148
407 “예수님의 은총 온누리에” 손삼석 주교 성탄 메시지 file 2018.12.24 179
406 “교회와 신자들이 이웃에게 희망주는 전도사 돼야” file 2018.12.10 376
405 4명의 묘는 못 찾아 가묘로 단장…부산 순교의 얼 돌아보다 file 2018.11.12 468
404 프란치스코 교황 방북 성사 땐 내년 5월 관측 file 2018.10.22 730
403 문 대통령 ‘교황 선물’ 예수상·성모상 만든 최종태 작가는? file 2018.10.22 840
402 '길 위의 사제' 최양업 일대기 나왔다 file 2018.09.21 69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