믿음의 뜰

벤야민 지파의 복권과 회복

 

1. 이스라엘 사람들이 전에 미츠파에서, “우리는 아무도 벤야민 사람에게 자기 딸을 아내로 내주지 않는다.” 하고 맹세한 일이 있었다.

 

2. 그래서 백성은 베텔로 가서 저녁때까지 그곳에서 하느님 앞에 앉아, 소리를 높여 크게 통곡하며

 

3. 말하였다. “주 이스라엘 하느님, 어찌하여 이스라엘에 이런 일이 일어나, 오늘 이스라엘에서 지파 하나가 없어져야 한단 말입니까?”

 

4. 이튿날 백성은 일찍 일어나 그곳에 제단을 쌓고, 번제물과 친교 제물을 바쳤다.

 

5. 그러고 나서 이스라엘 자손들은, “이스라엘의 모든 지파 가운데 누가 주님 앞에서 열리는 집회에 참석하러 올라오지 않았는가?”하고 물었다. 미츠파로 주님 앞에 올라오지 않은 자와 관련하여, “그자는 마땅히 죽어야 한다.”는 엄숙한 맹세가 있었기 때문이다.

 

6. 이스라엘 자손들은 자기들의 동족 벤야민을 애석하게 여기며 말하였다. “오늘 이스라엘에서 지파 하나가 잘려 나갔다.

 

7. 우리가 그들에게 우리 딸들을 아내로 내주지 않기로 주님을 두고 맹세하였으니, 어떻게 하면 살아남은 자들에게 아내를 구해 줄 수 있겠는가?”

 

8. 그들은 이스라엘의 지파들 가운데 어느 지파가 미츠파로 주님 앞에 올라오지 않았는가?”하고 물었다. 그러자 야베스 길앗에서 진영, 곧 집회에 한 사람도 오지 않은 사실이 드러났다.

 

9. 백성을 사열해 보니, 과연 그곳에 야베스 길앗 주민은 한 사람도 없었다.

 

10. 그래서 공동체는 그곳에서 가장 용감한 사람 만 이천 명을 보내면서 명령하였다. “가서 야베스 길앗의 주민들을 여자와 어린아니까지 칼로 쳐 죽이시오.

 

11. 그대들이 할 일은 이렇소. 모든 남자, 그리고 남자의 잠자리를 아는 모든 여자를 전멸시키시오.”

 

12. 그들은 야베스 길앗의 주민들 가운데에서 남자와 잠자리를 같이하지 않아 사내를 모르는 어린 처녀 사백 명을 발견하고, 가나안 땅에 있는 실로의 진영으로 데려왔다.

 

13. 그러고 나서 온 공동체는 림몬 바위에 있는 벤야민의 자손들에게 사람들을 보내어, 그들과 이야기하고 평화를 선언하게 하였다.

 

14. 그리고 그때에 벤야민 사람들이 돌아오자, 야베스 길앗의 여자들 가운데 살려둔 여자들을 그들에게 내주었다. 그러나 그들에게 충분하지가

않았다.

 

15. 주님께서 이스라엘의 지파들 사이에 틈이 벌어지게 하셨으므로, 백성은 벤야민을 애석하게 여겼다.

 

16. 그래서 공동체의 원로들이 서로 의논하였다. “벤야민에서 여자들이 몰살당하였으니, 우리가 어떻게 하면 살아남은 자들에게 아내를 구해 줄 수 있겠는가?”

 

17. 그들이 말을 계속하였다. “어떻게 하면 벤야민에 생존자들이 남아, 이스라엘에서 지파가 하나 사라지는 일이 없게 하겠는가?

 

18. 우리는 그들에게 우리 딸들을 아내로 내줄 수가 없지 않은가?” 이스라엘의 자손들이, “벤야민 사람에게 여자를 내주는 자는 저주를 받을 것이다.” 하고 맹세하였기 때문이다.

 

19. 그들은 마침내 말하였다. “그래, 해마다 실로에서 주님의 축제가 열리지!” 실로는 베텔 북쪽, 베텔에서 스켐으로 올라가는 큰길 동쪽으로, 르보나 남쪽에 있었다.

 

20. 그래서 그들은 벤야민의 자손들에게 명령하였다. “가서 포도밭에 숨어

 

21. 살피다가 실로의 젊은 여자들이 윤무를 추러 나오거든, 그대들도 포도밭에서 나와 그 실로 처녀들 가운데에서 한 사람에 여자 하나씩 잡아 벤야민 땅으로 돌아가시오.

 

22. 만일 그들의 아버지나 형제들이 우리에게 와서 따지면, 그들에게 우리가 이렇게 말하겠소. ‘우리를 보아서 저들을 관대하게 대해 주시오. 우리는 전쟁 중에 아무도 여자를 차지하지 않았소. 그렇다고 당신들이 저들에게 딸을 그냥 내주지는 않았을 것이 아니오? 그랬다가는 당신들도 죄를 짓게 되었을 테니 말이오.’”

 

23. 벤야민의 자손들은 그대로 하였다. 그들은 춤추는 여자들을 납치하여 그 가운데에서 저희의 수만큼 아내를 골라 가지고, 자기들의 상속지로 돌아가서 성읍들을 다시 짓고 그곳에서 살았다.

 

24. 그제야 이스라엘 자손들도 저마다 자기 지파와 자기 씨족에 따라 그곳을 떠나 흩어져 갔다. 저마다 그곳을 떠나 자기 상속지로 간 것이다.

 

25. 그 시대에는 이스라엘에 임금이 없었다. 그래서 사람들은 저마다 제 눈에 옳게 보이는 대로 하였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예비신자게시판 꼭 읽어주세요~^^ 율하홍보분과 2018.06.05 136
234 성경쓰기 룻기 4장 1- 22 김막달레나 2020.10.24 0
233 성경쓰기 룻기 3장 1- 18 김막달레나 2020.10.24 0
232 성경쓰기 룻기 2장 1- 23 김막달레나 2020.10.18 2
231 성경쓰기 룻기 1장 1- 22 김막달레나 2020.10.18 0
» 성경쓰기 판관 21장 1-25 김막달레나 2020.10.17 0
229 성경쓰기 판관 20장 1-48 김막달레나 2020.10.14 0
228 성경쓰기 판관 19장 1-30 김막달레나 2020.10.10 0
227 성경쓰기 판관 18장 1-31 김막달레나 2020.10.10 1
226 성경쓰기 판관 17장 1- 13 김막달레나 2020.10.04 1
225 성경쓰기 판관 16장 1-31 김막달레나 2020.09.28 1
224 성경쓰기 판관 15장 1- 20 김막달레나 2020.09.27 0
223 성경쓰기 판관 14장 1- 20 김막달레나 2020.09.27 0
222 성경쓰기 판관 13장 1- 25 김막달레나 2020.09.23 0
221 성경쓰기 판관 12장 1- 15 김막달레나 2020.09.21 0
220 성경쓰기 판관 11장 1-40 김막달레나 2020.09.20 2
219 성경쓰기 판관 10장 1-18 김막달레나 2020.09.19 1
218 성경쓰기 판관 9장 1-57 김막달레나 2020.09.16 1
217 성경쓰기 판관 8장 1- 35 김막달레나 2020.09.08 7
216 성경쓰기 판관 7장 1- 25 김막달레나 2020.09.07 1
215 성경쓰기 판관 6장 1- 40 김막달레나 2020.09.05 0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2 Next
/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