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기성 신부의 #포켓강론]
"우리는 이 세상에 아무것도 가지고 오지 않았으며 이 세상에서 아무것도 가지고 갈 수 없습니다." (1티모 6,7)
바오로 사도께서 사랑하는 제자 티모테오에게 보낸 편지는 오늘을 살아가는 우리에게도 큰 가르침을 줘요. 부자가 되기를 바라는 자들은 유혹과 올가미와 어리석고 해로운 갖가지 욕망에 떨어지고 결국 믿음에서 멀어져 방황해요. 사랑하는 여러분, 이런 것들보다는 의로움과 신심, 믿음과 사랑, 그리고 인내와 온유를 추구하는 하루 보내세요.
한 해동안 베풀어주신 모든 은혜와 사랑에 감사하는 한가위 명절 보내세요.  https://youtu.be/i47nn88kVMs
번호 제목 조회 수
» "우리는 이 세상에 아무것도 가지고 오지 않았으며 이 세상에서 아무것도 가지고 갈 수 없습니다." (1티모 6,7) 5
41 "이 여자는 그 많은 죄를 용서받았다. 그래서 큰 사랑을 드러낸 것이다." (루카 7,47) 3
40 "그때에 예수님의 십자가 곁에는 그분의 어머니와 이모, 클로파스의 아내 마리아와 마리아 막달레나가 서 있었다." (요한 19,25) 5
39 "하느님께서는 세상을 너무나 사랑하신 나머지 외아들을 내주셨다." (요한 3,16) 3
38 "저는 주님을 제 지붕 아래로 모실 자격이 없습니다." (루카 7,6) 3
37 "너는 어찌하여 형제의 눈 속에 있는 티는 보면서, 네 눈 속에 있는 들보는 깨닫지 못하느냐?" (루카 6,41) 7
36 "너희 아버지께서 자비하신 것처럼 너희도 자비로운 사람이 되어라." (루카 6,36) 6
35 "임마누엘은 번역하면 '하느님께서 우리와 함께 계시다.'는 뜻이다." (마태 1,23) 2
34 "손을 뻗어라." (루카 6,10) 5
33 "새 포도주는 새 부대에 담아야 한다." (루카 5,38) 12
32 "그러나 스승님의 말씀대로 제가 그물을 내리겠습니다." (루카 5,5) 5
31 "예수님께서 그 부인에게 가까이 가시어 열을 꾸짖으시니 열이 가셨다." (루카 4,39) 3
30 "주님의 은혜로운 해를 선포하게 하셨다." (루카 4,18.19) 6
29 "슬기로운 처녀들은 등과 함께 기름도 그릇에 담아 가지고 있었다." (마태 25,4) 9
28 "깨어 있어라. 너희의 주인이 어느 날에 올지 너희가 모르기 때문이다." (마태 24,42) 9
27 "이처럼 너희도 겉은 다른 사람들에게 의인으로 보이지만, 속은 위선과 불법으로 가득하다." (마태 23,28) 6
26 "앞으로 그보다 더 큰 일을 보게 될 것이다." (요한 1,50) 4
25 "불행하여라, 너희 위선자 율법 학자들과 바리사이들아!" (마태 23,13) 3
24 "스승님, 율법에서 가장 큰 계명은 무엇입니까?" (마태 22,36) 13
23 "그러나 그들은 오려고 하지 않았다." (마태 22,3)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