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3 추천 수 0 댓글 0
바오로가 받은 환시와 계시
12장

1      이로울 것이 없지만 나는 자랑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그리고 아예 주님께서 보여 주신
    환시와 계시까지 말하렵니다.
2  나는 그리스도를 믿는 어떤 사람을 알고 있는데, 그 사람은 열네 해 전에 셋째 하늘까지 들
    어 올려진 일이 있습니다. 나로서는 몸째 그리 되었는지 알 길이 없고 몸을 떠나 그리되었
    는지 알 길이 없지만, 하느님께서는 아십니다.
3  나는 그 사람을 알고 있습니다. 나로서는 몸째 그리되었는지 몸을 떠나 그리되었는지 알 길
    이 없지만, 하느님께서는 아십니다.
4  낙원까지 들어 올려진 그는 발설할 수 없는 말씀을 들었는데, 그 말씀은 어떠한 인간도 누
    설해서는 안 되는 것이었습니다. 
5  이런 사람에 대해서라면 내가 자랑하겠지만, 나 자신에 대해서는 내 약점밖에 자랑하지 않
    으렵니다.
6  내가 설사 자랑하고 싶어 하더라도, 진실을 말할 터이므로 어리석은 꼴이 되지는 않을 것입
    니다. 그러나 자랑은 그만두겠습니다. 사람들이 나에게서 보고 듣는 것 이상으로 나를 생각
    하지 않게 하려는 것입니다.
7  그 계시들이 엄청난 것이기에 더욱 그렇습니다. 그래서 내가 자만하지 않도록 하느님께서
    내 몸에 가시를 주셨습니다. 그것은 사탄의 하수인으로, 나를 줄곧 찔러 대 내가 자만하지
    못하게 하시려는 것이었습니다.
8  이 일과 관련하여, 나는 그것이 나에게서 떠나게 해 주십시고 주님께 세 번이나 청하였습니
    다.
9  그러나 주님께서는, "너는 내 은총을 넉넉히 받았다. 나의 힘은 약한 데에서 완전히 드러난
    다." 하고 말씀하셨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나는 그리스도의 힘이 나에게 머무를 수 있도록
    더 없이 기쁘게 나의 약점을 자랑하렵니다.
10  나는 그리스도를 위해서라면 약함도 모욕도 재난도 박해도 역경도 달갑게 여깁니다. 내가
     약할 때에 오히려 강하기 때문입니다.

코린토 교회에 대한 염려
11      나는 어리석은 사람이 되고 말았습니다. 여러분이 나를 억지로 그렇게 만들었습니다.
     사실 여러분이 나를 내세워 주어야 했습니다. 나는 비록 아무것도 아닌 사람이지만, 결코
     특출하다는 사도들보다 떨어지지 않습니다.
12  나는 여러분과 함께 있을 때에 한결같이 인내하며 여러 표징과 이적과 기적으로 참사도의
     표지들을 드러냈습니다.
13  여러분이 다른 교회들에 비해 나에게서 덜 받은 것이 무엇입니까? 내가 여러분에게 폐를
     끼치지 않았다는 것을 제외하고 말입니다. 그것이 부당한 처사라면 나를 용서해 주십시오.
14      이제 나는 여러분에게 세 번째로 갈 준비가 되어 있습니다. 그러나 폐를 끼치지는 않겠
     습니다. 내가 바라는 것은 여러분의 재물이 아니라 여러분 자신입니다. 자녀가 부모를 위
     하여 재산을 모아 두는 것이 아니라, 부모가 자녀를 위하여 그렇게 하는 법입니다.
15  여러분을 위해서라면 나는 모든 것을 더없이 기쁘게 내놓고 나 자신도 남김없이 내놓겠습
     니다. 여러분을 더 많이 사랑할 수록 내가 그만큼 덜 사랑받아야 합니까?
16  아무튼 나는 여러분에게 짐이 되지 않았습니다. 그런데도 내가 교활하여 여러분을 속임수
     로 사로잡았다고 합니다.
17  내가 여러분에 보낸 이들 가운데 누구를 시켜 여러분을 기만하기라도 하였습니까?
18  나는 티토에게 그곳으로 가라고 권하면서 그 형제도 함께 보냈습니다. 티토가 여러분을 기
     만한 일이라도 있습니까? 티토와 내가 같은 정신으로 살아가지 않았습니까? 우리가 같은
     길을 걷지 않았습니까?
19      우리가 여러분 앞에서 자기 변명을 하고 있다고 여러분은 줄곧 생각해 왔습니까? 우리
     는 하느님 앞에서, 또, 그리스도 안에서 말합니다.
20  내가 두려워하는 것은 , 여러분에게 갔을 때에 여러분이 내 기대에 어긋나지나 않을까, 또
     내가 여러분의 기대에 어긋나지나 않을까 하는 것입니다. 그리고 여러분 가운데에 분쟁과
     시기와 격분과 이기심과 중상과 험담과 거만과 무질서가 있지나 있지나 않을까 하는 것입
     니다.
21  또 내가 여러분에게 갔을 때에 나의 하느님께서 여러분 앞에서 나에게 다시 창피를 주지
     나 않으실까, 전에 죄를 짓고도 자기들이 저지른 그 더러운 짓과 불륜과 방탕을 회개하지
     않은 많은 사람 때문에 내가 슬피 울게 되지나 않을까 하는 것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888 1티모테오 3장 1절 - 16절 아폴로니아 2019.11.27 2
887 1티모테오 2장 1절 - 15절 아폴로니아 2019.11.26 2
886 1티모테오 1장 1절 - 20절 아폴로니아 2019.11.25 5
885 2테살로니카 3장 1절 - 18절 아폴로니아 2019.11.24 1
884 2테살로니카 2장 1절 - 17절 아폴로니아 2019.11.23 1
883 2테살로니카 1장 1절 - 12절 아폴로니아 2019.11.22 1
882 1테살로니카 5장 1절 - 28절 아폴로니아 2019.11.21 5
881 1테살로니카 4장 1절 - 18절 아폴로니아 2019.11.20 2
880 1테살로니카 3장 1절 - 13절 아폴로니아 2019.11.19 2
879 1테살로니카 2장 1절 - 20절 해맑음 2019.11.18 1
878 1테살로니카 1장1절 - 10절 아폴로니아 2019.11.18 1
877 콜로새서 4장 1절 - 15절 해맑음 2019.11.17 3
876 콜로새서 3장 1절 - 25절 아폴로니아 2019.11.17 12
875 콜로새서 2장 1절 - 23절 해맑음 2019.11.16 10
874 콜로새서 1장 15절 - 29절 아폴로니아 2019.11.16 10
873 콜로새서 1장 1절 - 14절 해맑음 2019.11.15 13
872 필리피서 4장 1절 - 23절 아폴로니아 2019.11.15 25
871 필리피서 3장 1절 - 21절 해맑음 2019.11.14 9
870 필리피서 2장 12절 - 30절 아폴로니아 2019.11.14 11
869 필리피서 2장 1절 - 11절 아폴로니아 2019.11.13 18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50 Next
/ 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