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30 추천 수 0 댓글 1
아브람이 부르심을 받다

12장

1    주님께서 아브람에게 말씀하셨다.  "네 고향과 친족과 아버지의 집을 떠나, 내가 너에게
      보여 줄 땅으로 가거라.
2    나는 너를 큰 민족이 되게 하고, 너에게 복을 내리며, 너의 이름을 떨치게 하겠다. 그리하
      여 너는 복이 될 것이다.
3    너에게 축복하는 이들에게는 내가 복을 내리고, 너를 저주하는 자에게는 내가 저주를 내
      리겠다. 세상의 모든 종족들이 너를 통하여 복을 받을 것이다."
4    아브람은 주님께서 이르신 대로 길을 떠났다. 롯도 그와 함께 떠났다. 아브람이 하란을 떠
      날 때, 그의 나이는 일흔 다섯 살이었다.
5    아브람은 아내 사라이와 조카 롯과, 자기가 모은 재물과 하란에서 얻은 사람들을 데리고
      가나안 땅에 이르렀다.
6    아브람은 그 땅을 가로질러 스켐의 성소 곧 모레의 참나무가 있는 곳에 다다랐다. 그때 그
      땅에는 가나안족이 살고 있었다.
7    주님께서 아브람에게 나타나 말씀하셨다. "내가 이 땅을 너의 후손에게 주겠다."  아브람
      은 자기에게 나타나신 주님을 위하여 그곳에 제단을 쌓았다.
8    그는 그곳을 떠나 베텔 동쪽의 산악 지방으로 가서, 서쪽으로는 베텔이 보이고 동쪽으로
      는 아이가 보이는 곳에 천막을 쳤다. 그는 그곳에 주님을 위하여 제단을 쌓고, 주님의 이
      름을 받들어 불렀다.
9    아브람은 다시 길을 떠나 차츰차츰 네겝 쪽으로 옮겨 갔다.

이집트로 간 아브람
10  그 땅에 기근이 들었다. 그래서 아브람은 나그네살이하려고 이집트로 내려 갔다. 그 땅에
     든 기근이 심하였기 때문이다.
11  이집트에 가까이 이르렀을 때, 그는 자기 아내 사라이에게 말하였다.  "여보, 나는 당신이
     아름다운 여인임을 잘 알고 있소.
12  이집트인들이 당신을 보면,  '이 여자는 저자의 아내다.'  하면서, 나는 죽이고 당신은 살려
     둘 것이오.
13  그러니 당신은 내 누이라고 하시오, 그래서 당신 덕분에 내가 잘되고, 또 당신 덕택에 내
     목숨을 지킬 수 있게 해 주시오."
14  아브람이 이집트에 들어갔을 때, 이집트인들이 보니 과연 그 여자는 매우 아름다웠다.
15  파라오의 대신들이 사라이를 보고 파라오 앞에서 그 여자를 칭찬하였다. 그리하여 그 여자
     는 파라오의 궁전으로 불려 갔다.
16  파라오는 사라이 때문에 아브람에게 잘해 주었다. 그래서 그는 양과 소와 수나귀, 남종과
     여종, 암나귀와 낙타들을 얻게 되었다.
17  그러나 주님께서는 아브람의 아내 사라이의 일로 파라오와 그 집안에 여러가지 큰 재앙을
     내리셨다.
18  파라오가 아브람을 불러 말하였다.  "네가 도대체 어찌하여 나에게 이런 짓을 저질렀느냐?
     그 여자가 네 아내라고 왜 나에게 알리지 않았느냐?
19  어찌하여 그 여자가 네 누이라고 해서, 내가 그를 아내로 삼게 하였느냐? 자, 네 아내가 여
     기 있으니 데리고 떠나라."
20  파라오는 신하들에게 명령을 내려, 아브람을 그의 아내와 그의 모든 소유와 함께 떠나보내
     게 하였다.

롯이 분가하다

13장

1    아브람은 아내와 자기의 모든 소유를 거두어 롯과 함께 이집트를 떠나 네겝으로 올라갔
다.
2    아브람은 가축과 은과 금이 많은 큰 부자였다.
3    그는 네겝을 떠나 차츰차츰 베텔까지, 곧 그가 처음에 베텔과 아이 사이에 천막을 쳤던 곳
      까지 옮겨 갔다.
4    그곳은 그가 애초에 제단을 만들었던 곳이다. 거기에서 아브람은 주님의 이름을 받들어
      불렀다.
5    아브람과 함께 다니는 롯도 양과 소와 천막들을 가지고 있었다.
6    그래서 그 땅은 그들이 함께 살기에는 너무 좁았다. 그들의 재산이 너무 많아 함께 살 수
      가 없었던 것이다.
7    아브람의 가축을 치는 목자들과 롯의 가축을 치는 목자들 사이에 다툼이 일어나기도 하였
      다. 그때 그 땅에는 가나안족과 프리즈족이 살고 있었다.
8    아브람이 롯에게 말하였다.  "우리는 한 혈육이 아니냐? 너와 나 사이에, 그리고 내 목자들
      과 너의 목자들 사이에 싸움이 일어나서는 안 된다.
9    온 땅이 네 앞에 펼쳐져 있지 않느냐? 내게서 갈라져 나가라. 네가 왼쪽으로 가면 나는 오
     른쪽으로 가고, 네가 오른쪽으로 가면 나는 왼쪽으로 가겠다."
10  롯이 눈을 들어 요르단의 온 들판을 바라보니, 초아르에 이르기까지 어디나 물이 넉넉하여
     치 주님의 동산과 같고 이집트 땅과 같았다. 그때는 주님께서 소돔과 고모라를 멸망시키시
     기 전이었다.
11  롯은 요르단의 온 들판을 제 몫으로 선택하고 동쪽으로 옮겨 갔다. 이렇게 두 사람은 서로
     갈라지게 되었다.
12  아브람은 가나안 땅에서 살고, 롯은 요르단 들판의 여러 성읍에서 살았다. 롯은 소돔까지
     가서 천막을 쳤는데,
13  소돔 사람들은 악인들이었고, 주님께 큰 죄인들이었다.
14  롯이 아브람에게서 갈라져 나간 다음, 주님께서 아브람에게 말씀하셨다.  "눈을 들어 네가
     는 곳에서 북쪽과 남쪽을, 또 동쪽과 서쪽을 바라보아라.
15  네가 보는 땅을 모두 너와 네 후손에게 영원히 주겠다.
16  내가 너의 후손을 땅의 먼지처럼 많게 할 것이니, 땅의 먼지를 셀 수 있는 자라야 네 후손
     도 셀 수 있을 것이다.
17  자, 일어나서 이 땅을 세로로 질러가 보기도 하고 가로로 질러가 보기도 하여라. 내가 그것
     을 너에게 주겠다."
18  아브람은 천막을 거두어, 헤브론에 있는 마므레의 참나무들 곁으로 가서 자리 잡고 살았
     다. 그는 거기에 주님을 위하여 제단을 쌓았다.
  • ?
    양정이요한 2018.06.29 22:32
    아폴로니아님, 또 성경 이어쓰기를 하시네요. 저도 옛날에 몇 번 해 봤지요. 이게 보통 일이 아니던데요. 하여튼 수고하시는 아폴로니아님께 성원을 보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