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2 추천 수 0 댓글 0
데메트리오스 일세가 왕위에 오르다

7장

1   백오십일년에 셀레우코스의 아들 데메트리오스가 로마에서 빠져나와, 얼마 되지 않는 병사
     들과 함께 바닷가 성읍으로 가 그곳에서 왕위에 올랐다.
2   그가 자기 조상들의 왕궁으로 들어갈 때, 군사들이 안티오코스와 리시아스를 잡아 그에게
     데려가려고 하였다.
3   그러나 그가 이 사실을 알고, "나에게 그들의 얼굴을 보이지 마라." 하고 말하자,
4   군사들이 그들을 죽여버렸다. 그리하여 데메트리오스가 왕좌에 앉게 되었다.
5   이스라엘에서 무도한 자들과 사악한 자들이 모두 그에게로 갔는데, 대사제직을 탐내는 알
     키모스가 그들을 이끌고 있었다.
6   그들은 임금에게 백성을 고발하며 이렇게 말하였다. "유다와 그의 형제들은 임금님의 벗들
     을 모두 죽이고, 저희를 고향 땅에서 쫓아내어 흩어 버렸습니다.
7   그러니 이제 임금님께서 신임하시는 사람을 하나 보내시어, 그가 가서 유다가 저희와 임금
     님의 영토에 끼친 모든 파괴의 참상을 보고, 그들과 그 동조자들을 모두 벌하게 해 주십시
     오."

바키데스가 유다를 공격하다
8   임금은 자기의 벗들 가운데에서 바키데스를 뽑았는데, 그는 유프라테스 강 서쪽 지방의 총
     독으로서 나라의 큰 인물이며 임금에게 충실한 사람이었다.
9   임금은 자기가 대사제로 세운 사악한 알키모스와 함께 그를 보내면서, 이스라엘 자손들에
     게 보복하라고 명령하였다.
10  그들은 대군을 거느리고 떠나 유다 땅으로 들어왔다. 바키데스는 유다와 그의 형제들에게
     전령들을 보내어 거짓으로 평화의 말을 전하였다.
11  그러나 유다인들은 그들이 대군을 거느리고 온 것을 보고 그들의 말에 귀를 기울이지 않
     았다.
12  그런데 한 무리의 율법 학자들이 알키모스와 바키데스에게 모여 가서 모든 것을 올바르게
     처리해 달라고 요청하였다.
13  이스라엘 자손들 가운데에서 처음으로 그들과 평화를 모색한 사람들이 바로 이 하스드인
     들이다.
14  그들은 '아론의 후손인 사제 한 사람이 군대와 함께 왔으니, 그가 우리를 해칠리 없다.' 고
     생각하였던 것이다.
15  알키모스는 그들에게 평화의 말을 건네며, "우리는 당신들에게도 또 당신들의 벗들에게도
     아무런 해를 끼치지 않겠습니다." 하고 맹세하였다.
16  그래서 그들은 알키모스를 믿었으나, 알키모스는 그들 가운데 예순 명을 붙잡아 단 하루에
     죽여 버렸다. 이는 기록된 말씀 그대로였다.
17  "당신께 충실한 이들의 살과 피가
     예루살렘 주변에 쏟아졌어도
     그들을 묻어 줄 사람이 아무도 없습니다."
18  그러자 온 백성이 그들 때문에 두려움과 전율에 사로잡혀 이렇게 말하였다. "저들에게는
     진실도 공정도 없다. 저들은 자기들이 한 협약과 서약까지 어겼다."
19  바키데스는 예루살렘을 떠나 벳 자잇에 진을 쳤다. 그는 병사들을 보내어 자기에게 넘어온
     많은 이탈자들과 일부 백성을 잡아 죽이고 큰 우물에 던져 버렸다.
20  그러고 나서 이 고장을 알키모스에게 맡긴 다음, 그를 도울 군대를 남겨 두고 임금에게 돌
     아갔다.
21  알키모스가 대사제직을 지키려고 안간힘을 쓰자,
22  동족을 괴롭히는 자들이 모두 그에게 모여들었다. 그들은 유다 땅을 장악하고 이스라엘에
     큰 타격을 입혔다.
23  유다는 알키모스와 그의 일당이 이스라엘 자손들에게 저지르는 온갖 악행을 보았다. 그것
     은 이민족들이 저지른 것보다 더 심하였다.
24  그래서 유다는 온 유다 영토를 두루 다니면서 이탈자들에게 보복하고, 그들이 이 지방을
     돌아다니지 못하게 하였다.
25  알키모스는 유다와 그의 군사들이 점점 강해지는 것을 보고 그들에게 맞설 수 없음을 깨
     달았다. 그래서 그는 임금에게 가서 그들을 두고 악의에 찬 고발을 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