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4 추천 수 0 댓글 0
안티오코스가 페르시아로 떠나며 리시아스를 섭정에 임명하다
27      안티오코스는 이러한 사실을 듣고 몹시 화가 나, 사람들을 보내어 나라의 모든 부대를
     소집하고 맹우 강력한 군대를 조직하였다.
28  그리고 자기 금고를 열어 군사들에게 일 년 치 봉급을 주며, 모든 사태를 대비하라고 명령
     하였다.
29  그러나 그는 국고에 돈이 떨어지고, 자기가 예로부터 내려오던 관습을 없애 버림으로써 이
     땅에 일어난 내란과 재앙 때문에, 이 지방에서 올라오는 조공조차 적어졌다는 사실을 알
     게 되었다.
30  그리하여 그는 이전의 임금들보다 경비와 선물을 아끼지 않고 넉넉히 주어 오다가, 이제
     는 그렇게 할 돈이 없지 않을까 걱정하게 되었다.
31  크게 당황한 그는, 페르시아로 가 그곳 여러 지방에서 조공을 거두고 많은 돈을 모아 오기
     로 결심하였다.
32      그는 탁월한 인물이면서 왕족인 리시아스에게 유프라테스 강에서 이집트 경계에 이르
     기까지 임금의 행정을 맡겼다.
33  그리고 자기가 돌아올 때까지 자기 아들 안티오코스를 맡아 기르게 하였다.
34  또한 그에게 군대의 절반과 코끼리들을 주면서, 자기가 하려고 했던 모든 일에 관하여 지
     시를 내렸다. 유다와 예루살렘의 주민들에 관해서는,
35  그들에게 군대를 보내어 이스라엘의 병력과 예루살렘에 남아 있는 자들을 없애 버리고, 그
     곳에서 그들에 대한 기억마저 지워 버리라고 하였다.
36  그리고 그들의 온 영토에 외국인들을 이주시켜 그들의 땅을 나누어 주라고 하였다.
37  그러고 나서 임금은 백사십칠년에 군대의 나머지 절반을 이끌고, 왕도인 안티오키아를 떠
     나 유프라테스 강을 건넌 다음 내륙 지방들을 가로질러 진군하였다.

리시아스가 유다를 치려고 군대를 보내다
38      리시아스는 도리메네스의 아들 프톨레마이오스, 그리고 니카노르와 고르기아스를 뽑았
     는데, 이들은 임금의 벗들 가운데에서도 유력한 사람들이었다.
39  그는 보병 사만과 기병 칠천과 함께 그들을 유다 땅으로 보내면서 임금의 명령대로 그곳
     을 처부수라고 하였다.
40  그들은 모든 군대를 이끌고 진군하여 평야 지대에 있는 엠마오 부근에 진을 쳤다.
41  그러자 그 지방의 상인들이 이 소문을 듣고 이스라엘인들을 노예로 사려고, 아주 많은 은
     과 금과 족쇄들을 가지고 그들의 진영으로 갔다. 시리아 군대와 필리스티아인들 땅의 군대
     도 그들과 합세하였다.
42      유다와 그의 형제들은 불행이 더욱 커져 자기들의 영토 안에 군대가 진을 치는 것을 보
     았다. 또한 그들은 백성을 파멸시키고 몰살시키라는 임금의 명령이 내려졌음을 알고는,
43  서로 "우리 백성을 폐허에서 일으키고 우리 백성과 성소를 위하여 싸우자." 하고 말하였다.
44  그래서 회중이 모여 전쟁을 준비하고 기도를 드리며 자애와 자비를 청하였다.
45        예루살렘은 광야처럼 인적이 없고
           그 자녀들 가운데 드나드는 이가 아무도 없다.
           성소는 짓밟히고
           성채는 외국인들에게 점령되어
           이민족들의 거처거 되었다.
           야곱에게서 기쁨이 사라지고
           피리 소리와 비파 소리도 끊어졌다.

유다인들이 미츠파에 모이다
46  그들은 함께 모여 예루살렘 맞은쪽에 있는 미츠파로 갔다. 전에 이스라엘의 기도소가 미츠
     파에 있었기 때문이다.
47  그들은 그날 단식하고 자루옷을 둘렀다. 또 머리에 재를 뿌리고 옷을 찢었다.
48  그러고 나서 이민족들이 거짓 신들의 상에게 물어보곤 하는 것을 자기들도 알아보려고 율
     법서를 폈다.
49  그들은 사제 옷과 맏물과 십일조도 가져왔다. 또 서약일을 다 채운 나지르인들을 불러다
     놓고,
50  하늘을 향하여 큰 소리로 외쳤다. "이들을 저희가 어떻게 해야 하며 어디로 데려가야 합니
     까?
51  당신의 성소는 짓밟히고 더럽혀졌으며, 당신의 사제들은 모욕을 당하고 슬퍼하고 있습니
     다.
52  이민족들이 저희를 없애 버리려고 한데 모였습니다. 당신께서는 그들이 저희에게 맞서 무
     슨 계략을 짜고 있는지 아십니다.
53  당신께서 저희를 도와주지 않으시면, 저희가 그들을 어찌 당해 낼 수 있겠습니까?"
54  그들은 나팔을 불고 큰 소리로 외쳤다.
55      그런 다음 유다는 천인대장과 백인대장, 오십인대장과 십인대장들을 임명하여 백성을
     지휘하게 하였다.
56  그리고 율법에 따라 집을 짓던 이들이나 갓 장가든 사람들, 포도밭에서 포도나무를 심던
     이들이나 겁 많은 자들은 저마다 제집으로 돌아가라고 하였다.
57  그러고 나서 군대는 진군하여 엠마오 남쪽에 진을 쳤다.
58  그때에 유다가 말하였다. "무장을 갖추고 용사가 되어라. 아침 일찍 이민족들과 싸울 준비
     를 하여라. 그들은 우리와 우리 성소를 없애 버리려고 모여 있다.
59  우리 민족과 성소가 잘못되는 것을 보느니 차라리 싸우다가 죽는 것이 낫다.
60  하늘이 바라시는 것은 무엇이든지 그대로 이루어질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