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2 추천 수 0 댓글 0
마카베오기 상권

알렉산드로스 대왕과 그 후계자들

1장

1   키팀 땅 출신의 마케도니아 사람으로, 필리포스의 아들인 알렉산드로스는 페르시아인들과
     메디아인들의 임금 다리우스를 쳐부순 다음, 그 대신 왕 위에 올랐다. 그 이전에 알렉산드
     로스는 그리스를 다스리고 있었다.
2   그는 많은 전쟁을 치르고 요새들을 점령하고 세상의 임금들을 죽였다.
3   알렉산드로스는 땅 끝까지 진격하여 많은 민족들에게서 전리품을 차지하였다. 세상이 그
     앞에서 평온해지니 그는 마음이 우쭐하고 오만해졌다.
4   그가 막강한 군대를 모아 여러 지방과 민족과 통치자를 굴복시키자, 그들은 조공을 바쳤다.
5   그 뒤에 알렉산드로스는 앓아 눕게 되자 죽음이 닥친 것을 알고는,
6   젊은 시절부터 함께 자란 대장군들을 불러, 죽기 전에 자기 나라를 그들에게 나누어 주었
     다.
7   알렉산드로스는 열두 해를 다스리고 죽었다.
8   그의 장군들은 저마다 자기 영토를 다스렸다.
9   그들은 그가 죽은 뒤에 모두 왕관을 쓰고, 그들의 자손들도 그 뒤를 이어 오랫동안 그렇게
     하였다. 그들은 세상을 악으로 가득 채웠다.

유다인들이 이민족의 풍습을 따르다
10  그들에게서 죄의 뿌리가 나왔는데, 그가 안티오코스 임금의 아들로서 로마에 인질로 잡혀
     갔던 안티오코스 에피파네스이다. 그는 그리스 왕국 백삼십칠 년에 임금이 되었다.
11  그 무렵에 이스라엘에서 변절자들이 생겨 많은 이들을 이러한 말로 꾀하였다. "자, 가서 우
     리 주변의 민족들과 계약을 맺읍시다. 그들을 멀리하고 지내는 동안에 우리는 재난만 숱하
     게 당했을 뿐이오."
12  이 말이 마음에 들어,
13  백성 가운데 몇 사람이 임금에게 기꺼이 나아가자, 그는 그들에게 이민족들의 규정을 따라
     도 좋다는 허락을 내렸다.
14  그리하여 그들은 이민족들의 풍습에 따라 예루살렘에 경기장을 세우고,
15  할례 받은 흔적을 없애고 거룩한 계약을 저버렸다. 이렇게 그들은 이민족들과 한통속이 되
     어 악을 저지르는 데에 열중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