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2 추천 수 0 댓글 0
요아스의 유다 통치

12장

1   요아스는 임금이 될 때에 일곱 살이었다.
2   요아스는 예후 제칠년에 임금이 되어, 예루살렘에서 마흔 해 동안 다스렸다. 그의 어머니
     이름은 치브아인데 브에르 세바 출신이었다.
3   요아스는 여호야다 사제가 가르쳐 준 대로 살아있는 내내 주님의 눈에 드는 옳은 일을 하
     였다.
4   그러나 산당들은 없애지 않아, 백성은 여전히 산당에서 제물을 바치고 향을 피웠다.
5   요아스가 사제들에게 일렀다. "주님의 집에 들어오는 모든 헌금, 곧 개인이 바치는 일반 헌
     금, 의무 헌금, 제마음에서 우러나오는 대로 주님의 집에 가져오는 모든 헌금은,
6   사제들이 저마다 친지에게서 받아 두었다가, 주님의 집에 부서진 곳이 드러나는 대로 그
     부서진 곳을 고치는 데에 쓰시오."
7   그러나 요아스 임금 제이십삼년까지도 사제들은 주님의 집의 부서진 곳을 고치지 않았다.
8   그래서 요아스 임금은 여호야다 사제를 비롯하여 다른 사제들을 불러 놓고 일렀다. '어찌하
     여 그대들은 주님의 집의 부서진 곳을 고치지 않고 있소? 이제부터는 그대들의 친지들에
     게서 돈을 받지 말고, 주님의 집의 부서진 곳에 쓰도록 그 돈을 넘기시오."
9   사제들은 이 말을 받아들여, 백성에게서 돈을 받지도 않고 주님의 집의 부서진 곳을 직접
     고치는 일도 하지 않기로 하였다.
10  여호야다 사제는 궤를 하나 가져다가 뚜껑에 구멍을 내어, 주님의 집에 들어가면서 오른쪽
     에 있는 제단 옆에 놓아 두었다. 그러고는 문지방을 지키는 사제들이 주님의 집에 들어오
     는 모든 돈을 그 궤에 넣게 하였다.
11  그 궤에 돈이 많아 보이면, 임금의 서기관과 대사제가 올라가서 주님의 집에 있는 돈을 쏟
     아 내어 세었다.
12  그리고 셈이 끝난 돈은 주님의 집 공사 책임자들에게 주었다. 책임자들은 다시 그 돈을
     님
의 집에서 일하는 목수들과 건축가들에게 내주었고,
13  미장이들과 석수들에게도 주었다. 또한 그 돈은, 주님의 집 부서진 곳을 고치는 데에 드는
     나무와 깎은 돌을 사고, 그 밖에도 집을 수리하는 데에 드는 모든 경비로 썼다.
14  주님의 집에 들어오는 그 돈은 주님의 집을 위하여 은 대야나 불똥 가위나 쟁반이나 나팔,
     그리고 온갖 금은 기물을 만드는 데에 쓰지 않고,
15  다만 일꾼들에게 주어 주님의 집을 고치게 하였다.
16  그들은 일꾼들에게 주라고 돈을 넘긴 사람들에게 정산을 요구하지 않았다. 그 사람들이 정
     직하게 일하였기 때문이다.
17  보상 제물의 돈과 속죄 제물의 돈은 주님의 집으로 들어가지 않았다. 그것은 사제들이 차
     지하였다.

아람의 침입과 유다 임금 요아스의 죽음
18  그 무렵에 아람 임금 하자엘이 올라와 갓을 공격하여 점령하였다. 그런 다음에 하자엘은
     예루살렘에 올라오려고 방향을 돌렸다.
19  그래서 유다 임금 요아스는 유다 임금들이었던 자기 조상 여호사팟과 여호람과 아하즈야
     가 봉헌한 모든 예물과 자기가 봉헌한 예물, 그리고 주님의 집 창고와 왕궁 창고에 있는 모
     든 금을 꺼내어 아람 임금 하자엘에게 보냈다. 그러자 하자엘은 예루살렘을 공격하지 않고
     떠나갔다.
20  요아스의 나머지 행적과 그가 한 모든 일은 유다 임금들의 실록에 쓰여 있지 않은가?
21  요아스의 신하들이 일어나 음모를 꾸미고, 실라로 내려가는 그를 밀로 궁에서 죽였다.
22  그때에 요아스를 쳐 죽인 사람들은 그의 신하인, 시므앗의 아들 요자카르와 소메르의 아들
     여호자밧이었다. 요아스는 자기 조상들과 함께 다윗성에 묻히고, 그의 아들 아마츠야가 그
     뒤를 이어 임금이 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