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29 18:38

시편 58장 1절 - 12절

조회 수 5 추천 수 0 댓글 0
58장
1  (57)  [지휘자에게. 알 타스헷. 다윗. 믹탐]

2  오, 신들아, 너희가 진실로 정의를 말하며
    올바르게 사람들을 심판하느냐?
3  너희는 오히려 마음속으로 불의를 지어내고
    너희 손의 폭력을 땅 위에 퍼뜨리는구나.
4  악인들은 어미 배에서부터 변절하고
    거짓말쟁이들은 어미 품에서부터 빗나간다.
5  그들은 뱀과 같은 독을 지녔다.
    제 귀를 틀어막아 귀먹은 독사처럼.
6  능숙하게 주문을 외우는 주술사의 목소리를,
    요술사의 목소리를 듣지 않으려는 독사처럼.

7  하느님, 그들 입 안의 이를 부수소서.
    주님, 사자들의 이빨을 부러뜨리소서.
8  흘러내리는 물처럼 그들은 사라지고
    그들이 화살을 당긴다 해도 무디어지게 하소서.
9  녹아내리는 달팽이처럼,
    햇빛을 못 보는, 유산된 태아처럼 되게 하소서.

10  가시나무 불이 너희 솥을 뜨겁게 하기도 전에
     주님께서는 날로든 태워서든 그 안의 것을 없애 버리시리라.
11  의인은 복수를 보며 기뻐하고
     악인의 피에 자기 발을 씻으리라.
12  그리하여 사람들이 말하리라. "과연 의인에게는 결실이 있구나.
     과연 세상에는 심판하시는 하느님께서 계시는구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