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22 20:26

시편 50장 1절 - 23절

조회 수 2 추천 수 0 댓글 0
50장
1   (49) [시편. 아삽]

     하느님, 하느님께서 말씀하시며
     해 뜨는 데서 해 지는 데까지
     땅을 부르시네.
2   더없이 아름다운 시온에서
     하느님께서 광채와 함께 나타나시네.
3   우리 하느님께서는 잠잠히 아니 오시니
     그분 앞에 불이 삼킬 듯 타오르고
     그분 둘레에는 엄청난 폭풍이 이네.
4   그분께서 당신 백성을 심판하시려
     저 위 하늘과 땅을 부르시네.
5   "나에게 모여라, 내게 충실한 자들아
     제사로 나와 계약을 맺은 자들아!"
6   하늘이 그분의 의로움을 알리네,
     하느님, 그분께서 심판자이심을. 셀라
7   "내 백성아, 들어라. 내가 말하노라.
     이스라엘아, 나 너를 거슬러 증언하노라.
     나는 하느님, 너의 하느님이다.
8   너의 제사 때문에 너를 벌하려는 것이 아니니
     너의 번제야 늘 내 앞에 있다.
9   나는 네 집에 있는 수소도,
     네 우리에 있는 숫염소도 받지 않는다.
10  숲 속의 모든 동물이며
     수천 산들의 짐승이 내 것이기 때문이다.
11  나는 산의 새들을 모두 안다.
     들에서 움직이는 생물들도 내게 속한 것들이다.
12  나 비록 배고프다 하여도 네게 말하지 않으리니
     누리와 그를 채운 것들이 나의 것이기 때문이다.
13  내가 황소의 고기를 먹고
     숫염소의 피를 마시기라도 한단 말이냐?
14  하느님에게 찬양 제물을 바치고
     지극히 높으신 분에게 네 서원을 채워 드려라.
15  그리고 불행의 날에 나를 불러라.
     나 너를 구하여 주고 너는 나를 공경하리라."
16  악인에게는 하느님께서 이렇게 말씀하신다.
     "너는 어찌하여 내 계명들을 늘어놓으며
     내 계약을 네 입에 올리느냐?
17  훈계를 싫어하고
     내 말을 뒤로 팽개치는 너이거늘.
18  너는 도둑을 보면 함께 뛰고
     간음하는 자들과 한패가 된다.
19  너는 입을 놀려 악행을 저지르고
     네 입술은 간계를 엮는다.
20  너는 앉아서 네 형제를 거슬러 말하고
     네 어머니의 아들에게 모욕을 준다.
21  네가 이런 짓들을 해 왔어도 잠잠히 있었더니
     내가 너와 똑같은 줄로 여기는구나.
     나 너를 벌하리라. 네 눈 앞에 네 행실을 펼쳐 놓으리라.
22  이를 알아들어라, 하느님을 잊은 자들아.
     그러지 않으면 내가 잡아 찢어도 구해줄 자 없으리라.
23  찬양 제물을 바치는 이가 나를 공경하는 사람이니
     올바른 길을 걷는 이에게 하느님의 구원을 보여 주리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