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제가 전하는 오늘 이야기

세상에는 하느님을 믿는 사람도 많고
예수님을 안다는 사람도 많고
성경을 읽는다는 사람도 많습니다.
그런데 그저 읽기만 하고 듣기만 하는 것은 아닌지요?
그저 습관적으로 읽기만 하면서
마음은 굳게 닫고 있는 것은 아닌지요?

때문에 성경에 숨어 있는 큰 혁신의 힘을
쓸모없이 흘려버리고 살아가는 것은 아닌지요?
입으로는 그리스도인이라면서
마음과 생각은 세상에 젖어
천근만근 지쳐있는 것은 아닌지요?

신앙은 정답을 알아내는 일이 아닙니다.
신앙은 복음 말씀을 생활에 실천하는 일입니다.
말씀을 순종하며 생활에 적응해서 살아가는
매우 구체적인 행위입니다.

때문에 믿음은 삶의 가시처럼 아프기도 하고
때로는 찔러대기도 합니다.
그럼에도 평화를 누리게 합니다.
  • 월평모힐라리오 2022.01.16 09:00
    주님!
    오늘하루 주시어 감사드립니다.
    오늘로 주어진 일을 마무리 할 수 있도록 도와주시어 감사드립니다.
    주님을 참니합니다.
    감사합니다.
    아멘!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081 1월 16일 1 월평장재봉신부 2022.01.16 17
1080 1월 15일 1 월평장재봉신부 2022.01.15 4
» 1월 14일 1 월평장재봉신부 2022.01.14 8
1078 1월 13일 1 월평장재봉신부 2022.01.13 6
1077 1월 12일 1 월평장재봉신부 2022.01.12 3
1076 1월 11일 1 월평장재봉신부 2022.01.11 5
1075 1월 10일 1 월평장재봉신부 2022.01.11 3
1074 1월 9일 1 월평장재봉신부 2022.01.11 2
1073 1월 8일 1 월평장재봉신부 2022.01.08 2
1072 1월 7일 1 월평장재봉신부 2022.01.07 6
1071 1월 6일 1 월평장재봉신부 2022.01.06 3
1070 1월 5일 1 월평장재봉신부 2022.01.05 5
1069 1월 4일 1 월평장재봉신부 2022.01.04 8
1068 1월 3일 1 월평장재봉신부 2022.01.03 2
1067 1월 2일 1 월평장재봉신부 2022.01.02 5
1066 1월 1일 1 월평장재봉신부 2022.01.01 9
1065 12월 31일 1 월평장재봉신부 2021.12.31 7
1064 12월 30일 1 월평장재봉신부 2021.12.30 3
1063 12월 29일 1 월평장재봉신부 2021.12.29 3
1062 12월 28일 1 월평장재봉신부 2021.12.28 3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55 Next
/ 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