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제가 전하는 오늘 이야기

그리스도인은
오신 예수님을 “두 팔에 안고” 살아가는 사람입니다.
그리스도인은
그분이 갖고 오신 평화를 이웃과 나누는 사람입니다.
하느님의 “성령에 이끌려” 살아가는 사람입니다.
이를 위해서 예수님이 오셨습니다.

기다림이 길고 지루할지라도
하느님을 찬미할 수 있는 이유입니다.
예기치 않았던 고통 안에서도
하느님을 결코 놓치지 않아야할 까닭입니다.

우리 품에 안긴 그분이
곧 구원이시니
그분을 안은 두 팔에 힘을 돋웁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081 1월 16일 1 월평장재봉신부 2022.01.16 45
1080 1월 15일 1 월평장재봉신부 2022.01.15 14
1079 1월 14일 1 월평장재봉신부 2022.01.14 14
1078 1월 13일 1 월평장재봉신부 2022.01.13 6
1077 1월 12일 1 월평장재봉신부 2022.01.12 3
1076 1월 11일 1 월평장재봉신부 2022.01.11 5
1075 1월 10일 1 월평장재봉신부 2022.01.11 3
1074 1월 9일 1 월평장재봉신부 2022.01.11 2
1073 1월 8일 1 월평장재봉신부 2022.01.08 2
1072 1월 7일 1 월평장재봉신부 2022.01.07 7
1071 1월 6일 1 월평장재봉신부 2022.01.06 3
1070 1월 5일 1 월평장재봉신부 2022.01.05 5
1069 1월 4일 1 월평장재봉신부 2022.01.04 8
1068 1월 3일 1 월평장재봉신부 2022.01.03 2
1067 1월 2일 1 월평장재봉신부 2022.01.02 5
1066 1월 1일 1 월평장재봉신부 2022.01.01 9
1065 12월 31일 1 월평장재봉신부 2021.12.31 7
1064 12월 30일 1 월평장재봉신부 2021.12.30 3
» 12월 29일 1 월평장재봉신부 2021.12.29 3
1062 12월 28일 1 월평장재봉신부 2021.12.28 3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55 Next
/ 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