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제가 전하는 오늘 이야기

하느님의 뜻을 제대로 따르지 않으면서
남의 죄만을 더 크다 여기는 일은 참으로 무서운 일입니다.
오늘 우리의 기도를 돌아보고
오늘 우리의 회개를 세세히 살펴야 하는 까닭입니다.

하느님을 믿는다면서
얼마나 그분의 뜻에 집중하고 있는지
하느님을 사랑한다면서
얼마나 많이 자신의 안일만을 추구하고 있는지
아프게 헤집어봐야 할 까닭입니다.

매일 매일
진실 된 마음으로
‘주님의 기도’를 바치며
그분께 의탁하며 살아야 할 까닭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58 8월 5일 new 월평장재봉신부 2020.08.05 2
557 8월 4일 월평장재봉신부 2020.08.04 2
556 8월 3일 월평장재봉신부 2020.08.04 2
555 8월 2일 월평장재봉신부 2020.08.02 2
» 8월 1일 월평장재봉신부 2020.08.01 3
553 7월 31일 월평장재봉신부 2020.07.31 2
552 7월 30일 월평장재봉신부 2020.07.30 3
551 7월 29일 월평장재봉신부 2020.07.29 8
550 7월 28일 월평장재봉신부 2020.07.28 5
549 7월 27일 월평장재봉신부 2020.07.26 3
548 7월 26일 월평장재봉신부 2020.07.26 7
547 7월 25일 월평장재봉신부 2020.07.25 4
546 7월 24일 월평장재봉신부 2020.07.20 8
545 7월 23일 월평장재봉신부 2020.07.20 5
544 7월 22일 월평장재봉신부 2020.07.20 8
543 7월 22일 월평장재봉신부 2020.07.20 3
542 7월 21일 월평장재봉신부 2020.07.20 4
541 7월 20일 월평장재봉신부 2020.07.20 5
540 7월 19일 월평장재봉신부 2020.07.19 5
539 7월 18일 월평장재봉신부 2020.07.18 2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8 Next
/ 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