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제가 전하는 오늘 이야기

우리 모두의 주인은 주님이십니다.
우리는 모두 똑같이
길을 잃고 헤매던 죄인이었습니다.

이웃 사랑은
그분의 기쁨이 된
그 사람을 걸맞게 대접하는 일입니다.

이것이 먼저 된 자의 도리이며
우리의 할 바이며
그날 그분께 사실대로 아뢰게 될 사랑의 자취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95 11월 13일 월평장재봉신부 2019.11.13 9
294 11월 12일 월평장재봉신부 2019.11.12 7
293 11월 11일 월평장재봉신부 2019.11.11 10
292 11월 10일 월평장재봉신부 2019.11.10 6
291 11월 9일 월평장재봉신부 2019.11.09 7
290 11월 8일 월평장재봉신부 2019.11.08 11
» 11월 7일 월평장재봉신부 2019.11.07 7
288 11월 6일 월평장재봉신부 2019.11.06 3
287 11월 5일 월평장재봉신부 2019.11.05 6
286 11월 4일 월평장재봉신부 2019.11.04 7
285 11월 3일 월평장재봉신부 2019.11.03 9
284 11월 2일 월평장재봉신부 2019.11.02 4
283 11월 1일 월평장재봉신부 2019.11.01 4
282 10월 31일 월평장재봉신부 2019.10.31 8
281 10월 30일 월평장재봉신부 2019.10.30 7
280 10월 29일 월평장재봉신부 2019.10.29 7
279 10월 28일 월평장재봉신부 2019.10.27 8
278 10월 27일 월평장재봉신부 2019.10.27 9
277 10월 26일 월평장재봉신부 2019.10.26 5
276 10월 25일 월평장재봉신부 2019.10.25 8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5 Next
/ 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