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제가 전하는 오늘 이야기

우리 모두의 주인은 주님이십니다.
우리는 모두 똑같이
길을 잃고 헤매던 죄인이었습니다.

이웃 사랑은
그분의 기쁨이 된
그 사람을 걸맞게 대접하는 일입니다.

이것이 먼저 된 자의 도리이며
우리의 할 바이며
그날 그분께 사실대로 아뢰게 될 사랑의 자취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07 11월 25일 월평장재봉신부 2019.11.25 9
306 11월 24일 월평장재봉신부 2019.11.24 10
305 11월 23일 월평장재봉신부 2019.11.23 8
304 11월 22일 월평장재봉신부 2019.11.22 3
303 11월 21일 월평장재봉신부 2019.11.21 8
302 11월 20일 월평장재봉신부 2019.11.20 9
301 11월 19일 월평장재봉신부 2019.11.19 10
300 11월 18일 월평장재봉신부 2019.11.18 11
299 11월 17일 월평장재봉신부 2019.11.17 15
298 11월 16일 월평장재봉신부 2019.11.16 14
297 11월 15일 월평장재봉신부 2019.11.15 12
296 11월 14일 월평장재봉신부 2019.11.14 12
295 11월 13일 월평장재봉신부 2019.11.13 15
294 11월 12일 월평장재봉신부 2019.11.12 10
293 11월 11일 월평장재봉신부 2019.11.11 12
292 11월 10일 월평장재봉신부 2019.11.10 11
291 11월 9일 월평장재봉신부 2019.11.09 10
290 11월 8일 월평장재봉신부 2019.11.08 19
» 11월 7일 월평장재봉신부 2019.11.07 16
288 11월 6일 월평장재봉신부 2019.11.06 3
Board Pagination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14 ... 25 Next
/ 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