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조회 수 69 추천 수 0 댓글 1

시력보다 아내가 우선

 

평생 맹인으로 살던 K씨가 병원을 찾았다.

어릴 때부터 앞을 보지 못한 채 흰 머리가 반백이 된 지금까지 살아오다가

혹시나 하고 병원을 찾아가서  

의사선생님께 "제 소원은 이 세상 모든 사물을  제 눈으로 보는 것이 소원입니다.

선생님 가능할까요?"

의사선생님이 고개를 끄덕이며,

"물론입니다. 요즘 의술이 좋아서 검사결과 나오면 연락드리겠습니다."

 

그리고 며칠 후 연락이왔다.

"기뻐하세요!  수술하면 눈을 되찾을 수 있습니다.  내일라도 빨리 오세요."

K씨는 마음이 설레었다. 지금 당장 병원으로 달려가고 싶었다.

 

그러나 K씨는 병원에 가지않았다. 

수술비가 없어서도 아니고 시력을 되찾는게 싫어서도 아니다.


아내가 걸려서였다.

스무살때 지금의 아내를 만났다.

물론 그 당시도 K씨는 눈이 보이지 않았고

'누가 나 같은 사람이랑 결혼을 하겠어. 난 차라리 이 세상에 태어나지 않았어야 했어.'

K씨는 절망 속에 하루하루 지냈다.


그러던 어느 날 그 에게 한 여인이 다가왔다.

그 녀가 지금의 아내 J씨였다.

"J씨 저와 결혼해주세요.

비록 전 눈이 보이지 않지만 평생 마음의 눈으로 당신을 보살피고 사랑할께요."
 

J씨~ "저도 그러고 싶지만..."

K씨~"제가 싫으신가요?"

J씨~"아니에요. 사실은 제 얼굴이 흉터로 가득해요.

         어릴 때 뜨거운 물에 데어서 화상을 입었거든요."

 

K씨는 다음 날 병원에 가서 수술을 포기 하겠다고 했다.

의사선생님이 고개를 갸우뚱 거리며

"무서워서 그러시나요?"

"그게 아닙니다."

K씨는 차분한 목소리로 말했다.

 

"저에게 화상을 입은 아내가 있습니다.

 그런데 제가 두눈을 얻게 되면 아내의 일그러진 얼굴을 보게되겠지요?

 그러면 분명 아내의 마음은 편하지 않을겁니다. 그래서 수술을 포기 하는겁니다.

 다소 불편하지만 그냥 남은 여생도 맹인으로 지내겠습니다."

 의사도 K씨의 말에 눈시울이 뜨거워졌다.


 나 보다 상대를 아끼고 배려하는 마음!

 그것이 사랑의 출발인 것이다.


 두 사람이 만든 사랑은 두 사람의 심장으로 만든 사랑입니다!

 

 - 감동글 -<풍차주인>

 

 

출처 :전자올겐이좋은사람들 원문보기▶   글쓴이 : 풍차주인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 파킨슨, 알츠하이머, 건망증 1 언양 2017.08.12 18
5 그리스도인의 도덕 1 비오(선교사목국) 2017.03.17 13
» 시력보다 아내가 우선 1 비오(선교사목국) 2017.03.17 69
3 명강사 1 file 비오(선교사목국) 2017.03.17 30
2 어느 경상도인의 기도문 1 비오(선교사목국) 2017.03.17 55
1 자랑스러운 그대, 그리스도인이여! 1 비오(선교사목국) 2017.03.17 20
Board Pagination Prev 1 Next
/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