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의 출처 

천주교 서울대교구 독산동 성당의 주임신부이신 
유종만 바오로 신부님의 묵상글 중에서 
 
 
시스티나 성당은
1481년
로마 바티칸에 세워진 교황 전용 예배당이다
 
오늘날까지
교황을 선출하
는 추기경 회의인
콘클라베의 개최 장소로 사용되고 있다

 
 
1508년 미켈란젤로는
교황 율리우스 2세의 
요청에 따라
이 성당에 불후명작인 천지창조를 그리게 된다

 
그는
날마다 성당에 틀어 
박혀
사람들의 출입을 금지하고
무려 4년 동안 고개를 뒤로 젖힌 채
거의 누운 자세로
천장화 그리는 일에만 몰두했다

 
그는
이 자세가 습관화
되어
한동안
편지도 종이를 치켜들고 머리를 젖힌 채
읽었다고 한다
어느 날 여느 때처럼
천장 밑에 세운 작업대에 앉아
고개를 뒤로 젖힌 채
천장 구석구석에
심혈을 기울여 그림을 그리고 있는
미켈란젤로에게 
한 친구가 물었다
 
 
"여보게 잘 보이지도 않는 구석까지
뭘 그렇게 정성을 들여 그리나...?
그걸 누가 알아준다고!"

 
그 말에 미켈란젤로는 이렇게 대답했다
"내가 안다네!"

 
누가 알아주든 말든 
잘 보이지않는 구석구석까지 
혼신의 힘을 다하는 미켈란젤로처럼
일 자체가 좋아 하는 태도를
심리학에서는
'미켈란젤로 동기'(Michelangelo Motive)
라고 한다.
이러한 내적동기부여에서 나오는 행동은 
훨씬 강력한 힘을 가지고있다.

 
미켈란젤로처럼
아무도 알아주지 않아도 좋은 일,
내가 좋아서 몰두하는 일은 무엇인가?
내가 좋아서 몰두하는 일을 나는 하고 있는가?
내가 좋아서 몰두할수 있는 일을
나는 가지고 있는가?
그대들은 어떠하십니까?
      『실행이 답이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전포성당벽화작업했습니다 1 file 씨앗 2017.05.18 126
공지 매월 첫목요일은 성시간 기도하는 날입니다 file 씨앗 2017.03.28 382
234 인생 최고의 기쁨 new 초롱 2019.11.14 1
» 아무도 몰라도 내가 안다. 초롱 2019.11.04 4
232 주님의 사랑안에서 함께 하게 하소서! file 워아이니 2019.11.01 6
231 한 바가지의 물 초롱 2019.10.30 9
230 보내는 것도 사랑 초롱 2019.10.22 8
229 제2차 평신도 아카테미 file 초롱 2019.10.14 12
228 오상의 비오 신부님 초롱 2019.10.14 11
227 신부님 부임을 환영 합니다. file 워아이니 2019.10.06 43
226 천사의 선물 초롱 2019.09.27 23
225 하느님을 사랑한다는 것은 초롱 2019.09.26 16
224 마음의 주인 초롱 2019.09.10 20
223 기도와 인격 성숙 초롱 2019.09.02 20
222 깨어있어라 초롱 2019.08.30 19
221 여섯살 아이의 지혜 2 초롱 2019.08.28 23
220 좋은 세상이란 초롱 2019.07.28 26
219 오늘도 주님의 성령에 사랑의 기도안에서 함께합니다. file 워아이니 2019.07.18 14
218 사랑은 부르심에 대한 응답이다. 초롱 2019.07.14 25
217 생각하는 방법에 따라 변한다 초롱 2019.07.05 31
216 자기 옷이 있습니다. 초롱 2019.06.18 20
215 우리는 오늘 어떤 것을 심고 있나요? 초롱 2019.06.03 20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2 Next
/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