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어나 가운데에 서라.”


 

990473385D756F850FC5C5


 

안식일에 예수님이 회당에 계십니다. 사람들이 모두 예수님을 바라봅니다. 사람들이 예수님을 보는 시각은 이유가 각각이었습니다. 이미 소문이 난 예수님은 안식일에도 해서는 안되는 일을 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었고 이를 빌미로 고발을 하려는 이들과 또 예수님이 하시는 신기한 일을 보려 하는 이들이 뒤섞여 있었습니다. 복음은 예수님을 고발하려는 이들의 시선으로 예수님을 바라봅니다. 


 

예수님도 그런 사람들의 시선을 알고 계셨습니다. 그리고 그 날에도 어김 없이 아픈 이가 등장합니다. 손이 오그라든 사람을 보시는 예수님은 그를 사람들 가운데로 불러 내십니다. 그리고 물으십니다. 


 

“내가 너희에게 묻겠다. 안식일에 좋은 일을 하는 것이 합당하냐? 남을 해치는 일을 하는 것이 합당하냐? 목숨을 구하는 것이 합당하냐? 죽이는 것이 합당하냐?”


 

여기서 잠시 우리는 멈추어 생각해봐야 합니다. 이미 결론을 알고 있음에도 말입니다. 예수님이 이 사람을 고쳐서 얻는 것이 무엇일까요? 율법학자들과 바리사이들은 예수님이 그를 고쳐주기만 하시면 고발하려 도사리고 있습니다. 그 일이 아무리 좋은일이고 목숨을 구하는 일이라도 그분은 죄를 짓는 것입니다. 그분이 얻는 것은 아무것도 없습니다. 


 

의미가 있다면 손이 오그라든 사람이 손이 펴졌다는 것과 그것이 하느님의 뜻인가 아닌가를 헛갈리게 될 사람들의 혼돈이 전부입니다. 어떤 것도 예수님을 위한 것은 없다는 것은 분명합니다. 물론 당연히 이것이 아버지의 뜻을 실천하는 것임은 분명하고 그것이 주님의 기쁨이었다고 말할 수는 있겠지만 현실에서 그분의 선택은 '어리석음'이라고 봐야 합니다. 


 

예수님께서 말씀하신 가치는 우리가 말하는 '자기애'에서 나올 수 없는 가치입니다. 어떤 이들은 그것이 '자기애'에서 나온 과시라고 말하고 싶을 지도 모르지만 그것으로 자신을 죄인으로 만드는 일을 각오할 사람은 없을 것입니다. 


 

가능한 이유가 있다면 예수님은 그저 손이 오그라든 이를 돕고 싶었을 뿐이시고, 그것에 대해 이상하게 생각하는 이들을 고쳐주시려는 의도가 전부였다고 봐야 할 것입니다. 아무것도 얻지 못하면서도 단 한 사람을 위한 선택 앞에서 스스로 그 일을 선택하는 예수님의 행동을 이 시대는 이해할 수 없을지도 모릅니다. 그리고 그분만이 가능한 것으로 돌리려 할지도 모릅니다. 


 

그러나 '심지어 자기 목숨가지 미워하는' 이의 모델이 바로 당신이었음을 알려주시는 예수님은 우리가 따라야 할 모범이자 살아있는 진리였습니다. 안식일은 하느님의 날이며 우리는 그날 주님이 주신 생명을 나누고 함께 사는 가치에 내 앞에 그리고 내 옆의 이웃을 지나치는 일이 없어야 합니다. 그것이 우리가 해야 할 일입니다. 주님을 기억하며 사는 그리스도인의 하루 하루가 바로 그런 날들이어야 하는 것은 물론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66 2019년 11월 13일 연중 제32주간 수요일 1 별지기 2019.11.13 5
165 2019년 11월 12일 성 요사팟 주교 순교자 기념일 2 별지기 2019.11.13 4
164 2019년 11월 11일 투르의 마르띠노 주교 기념일 2 별지기 2019.11.11 4
163 2019년 11월 9일 성 라뗴라노 대성전 봉헌 축일 1 별지기 2019.11.09 6
162 2019년 11월 8일 연중 제31주간 금요일 1 별지기 2019.11.08 4
161 2019년 11월 7일 연중 제31주간 목요일 별지기 2019.11.08 2
160 2019년 11월 6일 연중 제31주간 수요일 별지기 2019.11.08 2
159 2019년 11월 5일 연중 제31주간 화요일 별지기 2019.11.05 2
158 2019년 11월 4일 성 가롤로 보로메오 주교 기념일 별지기 2019.11.04 2
157 2019년 11월 3일 연중 제31주일 별지기 2019.11.04 2
156 2019년 9월 12일 연중 제23주간 목요일 별지기 2019.09.11 5
155 2019년 9월 11일 연중 제23주간 수요일 별지기 2019.09.11 3
154 2019년 9월 10일 연중 제23주간 화요일 별지기 2019.09.10 2
» 2019년 9월 9일 연중 제23주간 월요일 별지기 2019.09.09 0
152 2019년 9월 8일 연중 제23주일 별지기 2019.09.07 2
151 2019년 9월 7일 성 라우렌시오 부제 순교자 기념일 별지기 2019.09.07 2
150 2019년 9월 6일 연중 제22주간 금요일 별지기 2019.09.06 4
149 2019년 9월 5일 연중 제22주간 목요일 별지기 2019.09.04 1
148 2019년 9월 4일 연중 제22주간 수요일 별지기 2019.09.03 1
147 2019년 9월 3일 성 대 그레고리오 교황 학자 기념일 별지기 2019.09.03 0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