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려워하지 마라. 이제부터 너는 사람을 낚을 것이다.”


 

99D128465D6FAD67114B20


 

베드로가 되기 전 시몬. 그가 주님을 만난 자리는 자신의 배였습니다. 주님이 자신의 배를 먼저 보시고 자신의 배에 올라타시고 사람들에게서 멀리 떨어진 곳에서 엄청나게 잡아올린 물고기를 보고 난 후에도 시몬은 주님께 자신의 마음을 열지 않았습니다. 


 

베드로는 참 고집 센 사람입니다. 그런데 그 고집이 자신에 대한 자신의 판단 때문이라면 그것을 우리는 '겸손'이라고 말해야 할지도 모릅니다. 예수님이 그에게 들려주시고 보여주신 하느님의 뜻에 그는 자신을 이렇게 고백합니다. 


 

“주님, 저에게서 떠나 주십시오. 저는 죄 많은 사람입니다.”


 

하느님 앞에서 우리가 서 있을 때 하느님께 자신을 떠나달라고 말할 수 있는 사람. 그렇게 자신이 죄인임을 스스로 알고 사랑하는 하느님 곁으로 갈 수 없다고 생각하는 사람. 그가 시몬이었습니다. 곧 우리 믿음의 기초가 그에게 있기에 신앙의 근본은 겸손일 수도 아니면 스스로에 대한 자책일 수도 있습니다. 
 

그를 부르신 예수님의 마지막 말씀은 "두려워하지 말라"는 말씀입니다. 그를 몰라서 예수님이 그 곁에 오신 것이 아니라는 말씀입니다. 알지만 그것이 문제되지 않는다는 예수님의 말씀은 그가 해야 할 일을 분명히 알려 주십니다. 


 

“이제부터 너는 사람을 낚을 것이다.”


 

베드로가 살았던 세상은 위인이 세상을 구하고 의인이 하느님의 은총을 차지하는 세상이었을 겁니다. 그 스스로 살아간다는 것 자체가 죄가 될 수도 있는 세상에 살면서 주님은 그에게 상상하지도 못한 일을 이야기하십니다. 사람을 낚을 밑천이 없는 시몬이었으나 예수님은 그가 가장 좋은 이유가 되리라 이야기하십니다. 


 

결국 그가 우리의 첫 교황이자, 예수 그리스도의 진리를 지켜낸 사도들의 역사의 시작이 되었습니다. 그는 여전히 부족함 투성이었으나 그리스도의 진실을 알아보았고, 그 스스로 약하고 비겁한 모습을 우리에게 남겼으나 그럼에도 포기하지 않고 사랑하시는 하느님의 마음을 증언하며 이 세상을 두 어깨에 맡아 멍에를 짊어졌습니다. 


 

우리가 그리스도를 따르는데 베드로가 있어 얼마나 다행인지 모릅니다. 여전히 세상은 완덕을 요구하고 완벽함으로부터 모든 것이 흘러나오는 '낚시'를 말하지만 우리가 가진 밑천은 베드로일 때 기적도 꿈꿀 수 있게 됩니다. 


 

'성한 것'의 세상을 살며 '성하지 못한' 채로 하느님을 전한다는 것은 무모한 일일지도, 또 불가능한 일일지도 모릅니다. 적어도 이 세상은 그것을 요구하니 말입니다. 하지만 예수님의 2천년 전 부터 시작된 구원의 그림은 우리의 상상력과 달라보입니다. 그렇게 시작되었고 이어진 우리입니다. 그것이 주님의 첫 부르심이었고 우리가 지켜야 할 기준입니다. 


 

이 시대의 시몬들도 여전히 주님에게서 뒷걸음질을 치는 중일지도 모릅니다. 그런데 걱정은 그런 이들을 쫓아가 찾아내시는 주님의 걸음을 교회가 거듭하지 않는 듯 보인다는 것입니다. 그렇다면 누가 구원 받을 수 있겠습니까? 누가 구원하려 들겠습니까? 


 

여전히 믿을 것은 주님 밖에 없는 듯 보입니다. 알면서도 무너진 이들에게 그 소중한 '낚시질'을 기대하는 것은 주님 뿐이실테니까 말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57 2019년 11월 3일 연중 제31주일 별지기 2019.11.04 10
156 2019년 9월 12일 연중 제23주간 목요일 별지기 2019.09.11 13
155 2019년 9월 11일 연중 제23주간 수요일 별지기 2019.09.11 10
154 2019년 9월 10일 연중 제23주간 화요일 별지기 2019.09.10 10
153 2019년 9월 9일 연중 제23주간 월요일 별지기 2019.09.09 9
152 2019년 9월 8일 연중 제23주일 별지기 2019.09.07 11
151 2019년 9월 7일 성 라우렌시오 부제 순교자 기념일 별지기 2019.09.07 12
150 2019년 9월 6일 연중 제22주간 금요일 별지기 2019.09.06 4
» 2019년 9월 5일 연중 제22주간 목요일 별지기 2019.09.04 1
148 2019년 9월 4일 연중 제22주간 수요일 별지기 2019.09.03 1
147 2019년 9월 3일 성 대 그레고리오 교황 학자 기념일 별지기 2019.09.03 0
146 2019년 9월 2일 연중 제22주간 월요일 별지기 2019.09.01 3
145 2019년 9월 1일 연중 제22주일(피조물 보호를 위한 기도의 날) 별지기 2019.08.31 3
144 2019년 8월 31일 연중 제21주간 토요일 별지기 2019.08.31 0
143 2019년 8월 30일 연중 제21주간 금요일 별지기 2019.08.30 2
142 2019년 8월 29일 성 요한 세례자 수난 기념일 별지기 2019.08.28 2
141 2019년 8월 28일 성 아우구스티노 주교 학자 기념일 별지기 2019.08.28 1
140 2019년 8월 27일 성녀 모니카 기념일 별지기 2019.08.27 5
139 2019년 8월 26일 연중 제21주간 월요일 별지기 2019.08.26 2
138 2019년 8월 25일 연중 제21주일 별지기 2019.08.24 2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2 Next
/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