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리

교중미사와 특전미사 
 

교중미사 : 본당 사목구 사제가 미사 예물을 받지 않고, 신자들이 가장 많이 참여하는 주일 미사 한 대를 ‘해당 사목구의 모든 이들과 신자들’을 지향으로 봉헌하는 미사를 말한다.
 

특전미사 : 전례적 시간으로, 하루의 시작은 해당 날짜 전날 해가 질 때부터이다. 그러므로, 주일이나 대축일의 시작은 전날 저녁부터이다. 

  ‘특전미사’라는 표현은 오늘날에는 사용하지 않는 이전 용어로서, 주일과 의무 대축일 전날 오후 4시 이후에 드리는 미사를 칭했다. 그러나, 한국 교회 당국은 2015년부터 이 ‘특전미사’라는 용어를 쓰지 않기로 하였다. 전례적 시간으로 토요일 저녁은 이미 주일이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이전의 ‘토요일 특전미사’라는 표현은 오늘날 ‘토요일 저녁 주일미사’로, 의무 대축일 전날 저녁의 경우는 해당하는 날짜를 넣어 ‘00일 저녁 대축일 미사’로 표현한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