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10.08 04:59

한 걸음 한 걸음

조회 수 46 추천 수 0 댓글 0
Extra Form
호수 2296호 2014.10.19
글쓴이 이영 아녜스

1019한걸음한걸음_resize.jpg

 

한 걸음 한 걸음

이영 아녜스 / 수필가

산에 함부로 길을 내서는 안 된다고 합니다.
사람들 발길로 단단하게 다져진 길은
폭우가 쏟아질 경우 빗물이 땅으로 스며들지 못해
산사태의 원인이 된다는데요,
산만 그렇겠습니까.
내 걸음이지만 섣불리 내딛을 수 없는 이유입니다.
내 길이라고 함부로 걸어서는 안 되는 이유이기도 합니다.


  1. 새해엔 file

  2. 자주 멈추는 이유 file

  3. 사랑한다. file

  4. 기억의 순서 file

  5. 이상한 외로움 file

  6. 말이 만든 굴절 file

  7. 나를 다스린다는 것 file

  8. 산 정상에서 file

  9. 욕망-내려놓다 file

  10. 욕망-매이다 file

  11. 욕망-내리막 file

  12. 욕망-오르막 file

  13. 한 걸음 한 걸음 file

  14. 커피를 내리다가 file

  15. 기회를 주십시오. file

  16. 내가 주는 벌 file

  17. 배낭을 꾸리다가 file

  18. 글을 쓸 때마다 file

  19. 잡초 file

  20. 어떤 각오 file

Board Pagination Prev 1 ... 4 5 6 7 8 9 10 11 12 13 ... 25 Next
/ 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