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10.06 23:54

희망사항

조회 수 72 추천 수 0 댓글 0
Extra Form
호수 1975호 2009.01.11
글쓴이 이영 아녜스

1975now.jpg

 

춥고 배고프던 참에 뜨거운 돼지국밥 한 그릇 먹었습니다. 김 술술 오르는 국밥 달게 한 그릇 비우고 나니 세상 부러울 것 없더군요. 뜨신 국밥 한 그릇으로 달래지는, 우리의 가난이나 욕심이라는 것이 그랬으면 좋겠습니다.

 


  1. 고비에서 file

  2. 용서 file

  3. 하루 file

  4. 님의 숨결 바람 file

  5. 내비게이션 file

  6. 제세 복된 소리 file

  7. 그곳이 어디든 file

  8. 희망사항 file

  9. 그대와 함께 file

  10. file

  11. 빛이여 오소서. file

  12. 크게 바라지 않습니다. file

  13. 마음을 기울이면 file

  14. 기다림 file

  15. 세월의 어귀에서 file

  16. 지금, 힘겹다면 file

  17. 소의 초상 file

  18. 낙엽이 진다해도 file

Board Pagination Prev 1 ...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Next
/ 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