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10.06 23:44

조회 수 48 추천 수 0 댓글 0
Extra Form
호수 1972호 2008.12.28
글쓴이 이영 아녜스

1972now.jpg

 

 

일등급 호텔 화려하고 좋아도
내 집 편안함만 못하고
일품요리 제 아무리 맛있다 해도
엄마가 해주는 밥이 제일이지 않던가요.
문밖의 세상 아무리 칼바람 불어도
식구들 모두 모인 저녁상머리 가장 따뜻한 자리 아닌가요.

 


  1. 고비에서 file

  2. 용서 file

  3. 하루 file

  4. 님의 숨결 바람 file

  5. 내비게이션 file

  6. 제세 복된 소리 file

  7. 그곳이 어디든 file

  8. 희망사항 file

  9. 그대와 함께 file

  10. file

  11. 빛이여 오소서. file

  12. 크게 바라지 않습니다. file

  13. 마음을 기울이면 file

  14. 기다림 file

  15. 세월의 어귀에서 file

  16. 지금, 힘겹다면 file

  17. 소의 초상 file

  18. 낙엽이 진다해도 file

Board Pagination Prev 1 ...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Next
/ 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