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10.08 04:01

남 원망 하다가

조회 수 50 추천 수 0 댓글 0
Extra Form
호수 2271호 2014.05.04
글쓴이 이영 아녜스

0504남원망하다가_resize.jpg

 

남 원망 하다가

이영 아녜스 / 수필가

탱자나무 가시 길고 날카로워도
하얀 탱자꽃, 찢기지 않던걸.
생선가시 가늘고 많지만
어느 것 하나도 제 살은 찌르지 않던 걸.
공연히 남의 꽃 꺾으려다 손가락 찔리고
남의 살 삼키려다 가시가 걸렸으면서
가시가 많다, 날카롭다 말이 많지.
그게 어디 가시 탓이라고.
내게야 가시지 그들에겐 몸이요 뼈인 것을.


  1. 나와 너의 차이 file

  2. 도서관에서 누리다. file

  3. 생의 그림자 file

  4. 당신의 끝말잇기 file

  5. 관계 file

  6. 내가 달라지지 않으면 file

  7. 오늘도 계획 중 file

  8. 나의 평화가 위안이 될 때 file

  9. 수고하는 이들의 풍경 file

  10. ‘너’를 인정해야 하는 이유 file

  11. 결혼의 변 file

  12. 배신 file

  13. 내 병이 나를 위로하다 file

  14. 부디, file

  15. 내 맘 따라 file

  16. 괜찮아, 다 잘 될 거야 file

  17. 남 원망 하다가 file

  18. 이젠 밖으로 file

  19. 이젠 밖으로 file

  20. 경험의 다른 말 file

Board Pagination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14 ... 25 Next
/ 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