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수 2422호 2017.02.19 
글쓴이 김상효 신부 

본당 : 쉼터(Shelter)인가? 체육관(Gym)인가?

김상효 신부 / 신선성당 주임 airjazz@hanmail.net

  신앙생활의 동기를 물어보면 열에 아홉은‘마음의 평화’를 이야기한다. 지친 일상을 살다가 고요한 성전에서 마음의 평정을 복구하는 것은 신앙의 좋은 열매이다. 시끄러운 세상사 속에 어쩔 수 없이 아옹다옹 살아야하는‘세속인’으로서 생각할 때 본당은 우리의 좋은 쉼터이다. 마땅히 본당은 평화와 고요 속에서 우리의 내면을 편히 누일만한 곳이어야 한다.
  그러나 우리는 이런 열망을 지닌 다수가 함께 몸담고 있는‘공동체로서의 본당’을 생각하지 않을 수 없다. 누군가의 평화를 위해서 누구는 속상한 일을 맡아야 한다. 누군가의 천사 닮기를 위해 누군가는 악마 같은 신경전을 벌여야 하기도 한다. 나의 평화로운 기도와 침잠을 위해서 옆 사람은 자주 방해꾼이 되기도 한다. 본당의 이런저런 일을 담당하면서 받는 스트레스는 내 신앙의 동기, 즉‘마음의 평화’를 저 멀리 밀쳐내 버린다. 차라리 아무것도 안 하고 그냥 좋은 마음으로, 좋은 상태로 홀로 있고 싶어지기도 한다.
  본당의 또 다른 얼굴은‘체육관(gym)’이다. 체육관은 비교적 통제된 환경에서 우리의 근육들에게 스트레스를 주는 곳이다. 심박수를 늘리기 위해 일부러 힘든 뜀박질을 한다. 잘 통제된 환경에서 나를 조금씩 위험하게 만들어서 나를 강화시키는 행위, 이런 일이 벌어지는 곳이 체육관이다. 체육관에서 힘들어지는 것은 스트레스가 아니다.
  본당은 비교적 온유한 사람들이 모여 있는 곳이다. 좀 실수해도 나를 여전히 품어줄 만한 사람들이 다수를 차지하고 있는 곳이다. 얼마간 위험이 통제된 곳이다. 그러니 이곳에서 우리는 안심하고 운동해도 된다. 내 영혼의 숨겨진 근육들을 자꾸 움직여서 나를 단련해도 된다. 공동체 구성원들 중 누가 나에게 스트레스를 주면, 혹은 나의 침잠을 방해하면, 체육관 구석에 앉아서 주눅 들어 있는 나를 일깨우는 트레이너의 목소리로 알아듣자.
  본당을 쉼터라고 보든, 체육관이라고 보든, 본당은 우리 여정의 종착지는 아니다.

번호 호수 제목 글쓴이 조회 수
» 2422호 2017.02.19  본당 : 쉼터(Shelter)인가? 체육관(Gym)인가? 김상효 신부  59
15 2428호 2017.04.02  본당 - 공원 김상효 신부  21
14 2433호 2017.05.07  본당 - 방주인가? 김상효 신부  32
13 2439호 2017.06.18  본당 - 플리마켓(Flea Market) 김상효 신부  199
12 2447호 2017.08.13  본당을 위한 제언(1) - 분석 김상효 신부  53
11 2451호 2017.09.10  본당을 위한 제언(2) - 공유 김상효 신부  56
10 2456호 2017.10.15  본당을 위한 제언(3) - 사람 김상효 신부  65
9 2412호 2016.12.11  훈기가 도는 따뜻한 본당 공동체 전동기 신부  60
8 2417호 2017.01.15  일상 안에서 주님 찾기 전동기 신부  55
7 2424호 2017.03.05  고해소는 주님의 자비를 만나는 곳 전동기 신부  121
6 2429호 2017.04.09  나 먼저 복음화 되기 전동기 신부  32
5 2434호 2017.05.14  기쁨과 감동이 있는 복음 자리 전동기 신부  42
4 2441호 2017.07.02  신독(愼獨)을 아십니까? 전동기 신부  49
3 2446호 2017.08.06  대단하신 우리나라 교우님들 전동기 신부  31
2 2452호 2017.09.17  삶이 무척 괴로울 때 전동기 신부  98
1 2459호 2017.11.05  여러분이 교회입니다 전동기 신부  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