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당 : 몸과 옷

가톨릭부산 2017.01.04 10:42 조회 수 : 46

호수 2416호 2017.01.08 
글쓴이 김상효 신부 

본당 : 몸과 옷

김상효 신부 / 신선성당 주임 airjazz@hanmail.net

  우리가 몸담고 있는 본당은 대부분 비슷비슷한 조직과 단체, 그리고 시스템을 갖추고 있다. 이것들 중 어떤 것들은 신앙의 중요한 핵심으로, 그리스도께서 만드신 교회의 원형에 기초하고 있어서, 그리스도께서 다시 오실 그날까지 유지하고 발전시켜야 할 것들이다. 이를 그냥 시적으로‘몸’이라고 표현해 보자. 또 어떤 것들은 그때그때 혹은, 상황 상황에 따라서 만들어져서 그 시대와 그 상황에 교회 공동체가 응답한 결과 생겨난 것들이다. 이를 그냥 시적으로‘옷’이라고 표현해 보자.

옷은 몸을 위하여 존재하나 몸 자체는 아니다.
옷으로 몸을 보호하거나 돋보이게 할 수는 있지만
옷은 언제나 입고 벗고 할 수 있는 것이어야 한다.
옷은 언제나 쌓여간다.
한정된 옷장(본당)은 그때 그때 생겨난 옷들로 인해
감당하지 못할 지경이 될 수도 있다.
누구나 그렇듯이 옷을 내 몸의 일부라 여기게 되어서,
혹은 내 삶의 일부라고 여기게 되어서 쉬이 버리지 못한다.
그것을 버리는 것과 내 몸의 일부를 버리는 것을 동일시해 버린다.
그런 행위는 열심하지 못한 것이 되거나,
불신앙 비슷한 것이 되어 버린다.
잘 입지 않거나 입을 수 없게 되어 버린 옷을 바라보며
‘그때는 이 옷 입고 참 행복했었는데...’라며 한숨짓는다.
누군가는‘그때 그 옷 어떻게 했어?’라며 다그친다.
원래 어떤 옷을 옷장에 쟁여놓게 된 사연이‘어딘가에서 유행하니...’,‘누가 입고 있으니...’,  혹은‘누가 입으라고 하니...’였으므로 이것들을 처분하는 것도 주체적일 수 없다. 그래서 옷장은 나에게 맞지 않은 옷들로 가득 차 있다. 옷은 많으나 입을 옷이 없는 것이다. 
옷장이 가득 차서 당장 입을 옷을 마련할 수 없는 것이다.
우리 본당의 조직이나 단체, 그리고 시스템을 이런 구도로 낯설게 바라보자. 한 번쯤.

번호 호수 제목 글쓴이 조회 수
36 2415호 2017.01.01  본당이 우리 집 아닙니까? 강정웅 신부  65
35 2421호 2017.02.12  어떤 일이 있더라도 주님을 떠나지 않기를 강정웅 신부  104
34 2426호 2017.03.19  돌아온 기쁨, 맞이하는 기쁨 강정웅 신부  45
33 2435호 2017.05.21  성가정의 축복 강정웅 신부  47
32 2438호 2017.06.11  차곡차곡 쌓여가는 기도 강정웅 신부  36
31 2443호 2017.07.16.  차 한 잔을 건네는 마음 강정웅 신부  50
30 2450호 2017.09.03  주보를 통해 전해지는 사랑 강정웅 신부  53
29 2455호 2017.10.08  온 마음과 정성을 다해 강정웅 신부  79
28 2461호 2017.11.19  기쁜 소식이 머무는 ‘보금자리’ 강정웅 신부  122
27 2413호 2016.12.18  함께 하여 좋아라! 김명선 신부  21
26 2420호 2017.02.05  성장의 숨결 김명선 신부  60
25 2425호 2017.03.12  주님 안에서의 변화 김명선 신부  64
24 2430호 2017.04.16  부활의 기쁨 김명선 신부  27
23 2437호 2017.06.04  다양성 속의 일치 김명선 신부  30
22 2442호 2017.07.09  철부지 어린이처럼 김명선 신부  32
21 2448호 2017.08.20  하나 됨을 향한 젊은이들의 노력 김명선 신부  23
20 2454호 2017.10.01  작은 꽃들의 합창 김명선 신부  61
19 2460호 2017.11.12  보시니 좋았다 김명선 신부  49
18 2411호 2016.12.04  “본당의 복음자리”를 시작하며 - 익숙함과 낯섦에 대하여 김상효 신부  54
» 2416호 2017.01.08  본당 : 몸과 옷 김상효 신부  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