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부지 어린이처럼

가톨릭부산 2017.07.05 09:57 조회 수 : 31

호수 2442호 2017.07.09 
글쓴이 김명선 신부 

철부지 어린이처럼
 

김명선 신부 / 전포성당 주임 johnkms@hanmail.net
 

  아침부터 보슬보슬 비가 내린다. 가뭄에 목말라하는 이들을 위해서는 장대 같은 비가 쫙쫙 쏟아지면 좋으련만 겨우 먼지만 날리지 않을 정도로 비가 내린다. 그 반가운 비가 하필이면 오늘 내리는 것이 애석하게 느껴지는 것은 어르신들이 1박 2일로 피정을 떠나시기 때문이다. 자신의 처지를 먼저 생각하는 인간적인 욕심에 안타까움이 느껴지기도 한다. 
  날씨야 어찌 되었든 어르신들이 피정을 통하여 즐거움이 가득한 유익한 시간이 되길 바라는 마음이다. 좋지 않은 날씨임에도 출발 전에 드리는 미사에서부터 설레고 흥겨워하시는 모습들이 마치 어린이들이 소풍을 떠나는 듯했다. 미사를 마치고 버스와 승합차에 올라타시는 모습에도 힘이 넘쳐 보인다. 일상에서 벗어나 시간을 가지는 마음은 나이랑은 상관이 없나 보다.
  피정지도 신부의 멋진 강의에 모두가 귀를 기울이고, 잘 보이시지도 않는 눈망울을 굴리며 열심히 듣는 모습이 진지하기 그지없다. 강의가 마무리되어 갈 즈음에 날카로운 질문을 던지시는 모습이 영락없는 젊은 학생들의 모습이다. 몸은 불편하지만 젊은이 못지않은 열정으로 임하시는 모습에 부러움이 앞선다. 밤 시간에는 떼제 기도를 통하여 주님 안에 푹 빠져들어 모두가 한마음으로 어우러진다. 다음 날 맑은 공기 가득한 아침을 열면서도 주님과 함께 하고자 하는 마음으로 뭉쳐져 있으니 누구도 흉내 낼 수 없는 아름다운 시간들이 만들어져 간다. 어르신 모두가 삶의 지혜와 풍성한 지식들을 지니고 있건만 마치 철부지 어린이처럼 하느님 안에 머무르며 자신을 철저히 내려놓는다. 그런 모습에서 인간의 지혜가 아닌 하느님의 지혜가 드러나고, 주님의 선하신 뜻이 이루어짐을 느끼게 한다.

번호 호수 제목 글쓴이 조회 수
36 2415호 2017.01.01  본당이 우리 집 아닙니까? 강정웅 신부  65
35 2421호 2017.02.12  어떤 일이 있더라도 주님을 떠나지 않기를 강정웅 신부  103
34 2426호 2017.03.19  돌아온 기쁨, 맞이하는 기쁨 강정웅 신부  45
33 2435호 2017.05.21  성가정의 축복 강정웅 신부  46
32 2438호 2017.06.11  차곡차곡 쌓여가는 기도 강정웅 신부  36
31 2443호 2017.07.16.  차 한 잔을 건네는 마음 강정웅 신부  47
30 2450호 2017.09.03  주보를 통해 전해지는 사랑 강정웅 신부  51
29 2455호 2017.10.08  온 마음과 정성을 다해 강정웅 신부  79
28 2461호 2017.11.19  기쁜 소식이 머무는 ‘보금자리’ 강정웅 신부  120
27 2413호 2016.12.18  함께 하여 좋아라! 김명선 신부  21
26 2420호 2017.02.05  성장의 숨결 김명선 신부  59
25 2425호 2017.03.12  주님 안에서의 변화 김명선 신부  64
24 2430호 2017.04.16  부활의 기쁨 김명선 신부  27
23 2437호 2017.06.04  다양성 속의 일치 김명선 신부  29
» 2442호 2017.07.09  철부지 어린이처럼 김명선 신부  31
21 2448호 2017.08.20  하나 됨을 향한 젊은이들의 노력 김명선 신부  22
20 2454호 2017.10.01  작은 꽃들의 합창 김명선 신부  59
19 2460호 2017.11.12  보시니 좋았다 김명선 신부  47
18 2411호 2016.12.04  “본당의 복음자리”를 시작하며 - 익숙함과 낯섦에 대하여 김상효 신부  54
17 2416호 2017.01.08  본당 : 몸과 옷 김상효 신부  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