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 안에서 주님 찾기

가톨릭부산 2017.01.11 10:35 조회 수 : 53

호수 2417호 2017.01.15 
글쓴이 전동기 신부 

일상 안에서 주님 찾기

전동기 신부 / 우동성당 주임 jundki@daum.net

  성탄 시기를 지내고 새해를 맞이하느라 바빴습니다. 그 와중에 결산과 예산, 상임위원 선정, 사목계획 작성 등으로 용량도 작은 제 머리에서 김이 났습니다. 이제 연중시기 일상으로 돌아왔습니다. 영대도 녹색영대입니다. 녹색은 아무리 봐도 질리지 않습니다. 차분하고 생명력이 있는 느낌이 들어 좋습니다.
  신앙생활이나 결혼생활은 단거리 달리기가 아니라 마라톤과 같이 인내심이 요구되는 달리기입니다. 촌놈(?) 마라톤 하듯이 초반에 너무 달리다 보면 나중에는 포기하기 쉽습니다. 신앙생활도 세상 마지막 날까지 하려면 일상을 즐기며 인내심을 가지고서 한 걸음 한 걸음 나아가야 합니다. 신학자 로마노 과르디니는“가장 평범한 것, 가장 일상적인 행위가 가장 깊은 내용을 품고 있고, 가장 단순한 데에 가장 위대한 신비가 담겨있는 법이다.”라고 말했습니다. 깨우침도 일상 안에 있는 것입니다.“깨닫기 전에는 나무하고 물을 길었다. 깨달은 뒤에도 나무하고 물을 긷는다.”는 선구(禪句)가 있습니다. 나무하고 물을 긷는 것은 일상입니다. 이러한 일상에 충실한 가운데 깨달음을 얻는다는 것입니다. 평범한 삶을 꾸준히 사랑하고 즐기며 사는 가운데 기쁨을 얻고 삶의 맛을 얻을 수 있다는 말입니다. 신앙생활도 거창하게 벌여가면서 할 수도 있지만, 단순하고 우직하게 단조로움을 참아가면서 평범하게 살아간다면, 어떠한 시련이나 두려움이 닥쳐도 잘 이겨내리라 여겨집니다.“일상의 작은 행복을 찾고 그 행복을 맛본다는 것은 아주 소중한 일이다. 인생에서 참으로 영웅적인 행위란 매일 일어나고 있는 일을 대하며 그 구석구석까지 자상하게 돌보는 끊임없는 노력인 것이다.”(스즈끼 히데코, 사랑과 치유의 366일에서)

번호 호수 제목 글쓴이 조회 수
36 2424호 2017.03.05  고해소는 주님의 자비를 만나는 곳 전동기 신부  119
35 2461호 2017.11.19  기쁜 소식이 머무는 ‘보금자리’ 강정웅 신부  118
34 2421호 2017.02.12  어떤 일이 있더라도 주님을 떠나지 않기를 강정웅 신부  102
33 2452호 2017.09.17  삶이 무척 괴로울 때 전동기 신부  96
32 2455호 2017.10.08  온 마음과 정성을 다해 강정웅 신부  76
31 2456호 2017.10.15  본당을 위한 제언(3) - 사람 김상효 신부  64
30 2415호 2017.01.01  본당이 우리 집 아닙니까? 강정웅 신부  63
29 2425호 2017.03.12  주님 안에서의 변화 김명선 신부  62
28 2412호 2016.12.11  훈기가 도는 따뜻한 본당 공동체 전동기 신부  59
27 2454호 2017.10.01  작은 꽃들의 합창 김명선 신부  58
26 2422호 2017.02.19  본당 : 쉼터(Shelter)인가? 체육관(Gym)인가? 김상효 신부  57
25 2420호 2017.02.05  성장의 숨결 김명선 신부  57
24 2451호 2017.09.10  본당을 위한 제언(2) - 공유 김상효 신부  53
23 2447호 2017.08.13  본당을 위한 제언(1) - 분석 김상효 신부  53
» 2417호 2017.01.15  일상 안에서 주님 찾기 전동기 신부  53
21 2411호 2016.12.04  “본당의 복음자리”를 시작하며 - 익숙함과 낯섦에 대하여 김상효 신부  53
20 2450호 2017.09.03  주보를 통해 전해지는 사랑 강정웅 신부  50
19 2460호 2017.11.12  보시니 좋았다 김명선 신부  46
18 2459호 2017.11.05  여러분이 교회입니다 전동기 신부  46
17 2443호 2017.07.16.  차 한 잔을 건네는 마음 강정웅 신부  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