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당을 위한 제언(1) - 분석

가톨릭부산 2017.08.09 10:40 조회 수 : 53

호수 2447호 2017.08.13 
글쓴이 김상효 신부 

본당을 위한 제언(1) - 분석
 
김상효 신부 / 신선성당 주임 airjazz@hanmail.net
 

  본당의 여러 문제들에 대한 통계는 참 많다. 냉담자의 문제, 청소년 문제, 수계신자의 감소 문제, 세례자의 감소 문제... 사실 본당 교적이 전산화됨에 따라서 이런 통계자료를 만드는 것은 어느 때보다 쉬워졌다. 그리고 이 자료를 여려 형태로 가공하는 것도 너무 쉬워졌다.
  그런데 이런 통계를 읽어내는 분석의 작업은 교회 내에서 그리 흔치 않다. 이 통계의 의미를 알아내고 이 의미를 토대로 미래를 대비하는 작업은 찾아보기 힘들다. 통계는 현상을 말할 뿐인데 이는 수학적 작업으로 도출해 낼 수 있다. 그러나 이 현상 너머에 있는 의미를 알아내는 작업은 여러 면에서 사회학, 인간학, 경제학 등의 도움을 받아야 한다. 나아가 이 의미를 토대로 미래를 예견해 내고 다가올 미래를 위해 오늘의 본당을 바꾸어 내는 비전을 만들어 내는 것은 복음적 식견과 영적인 혜안을 지닌 이들의 도움을 받아야 한다. 누군가 이 통계들을 화두로 삼아 찬찬히 고민하는 그룹들이 있어야 한다는 뜻이다. 이는 일선에 있는 사목자들이 할 수 있는 일이 아니다. 필드 밖에서 훈수를 둘 사람들이 꼭 필요하다는 뜻이다. 말을 직접 움직이는 사람들에게는 잘 보이지 않는 판세가 꼭 존재하는 법이니까.
  본당에 사람들이 넘쳐나던 시절이 있었다. 성소자가 넘쳐나던 시절도 있었다. 선교에 자신감이 넘쳐나던 시절이 있었다. 그러나 그 시절에 흥분하지 않고 찬찬히 ‘왜 이렇지?’라는 질문을 하는 사람은 없었다. 당연한 현실로 여길 수 있는 현실은 아무것도 없음에도.
  선교에, 복음화에 자신감을 잃어버린 현실이 있다. 마찬가지로 이 현실을 놓고 자괴감에 함몰되거나 별 소득 없는 책임소재를 알아내는 일에 몰두하는 일 없이, 차분히 오늘 우리의 모습을 우리에게 알려주는 사람들이 생겨나야 한다. 영적인 비전을 제시해 줄 수 있는 예언자의 직능을 우리 제도 안에 마련해야 한다.

번호 호수 제목 글쓴이 조회 수
36 2424호 2017.03.05  고해소는 주님의 자비를 만나는 곳 전동기 신부  119
35 2461호 2017.11.19  기쁜 소식이 머무는 ‘보금자리’ 강정웅 신부  118
34 2421호 2017.02.12  어떤 일이 있더라도 주님을 떠나지 않기를 강정웅 신부  102
33 2452호 2017.09.17  삶이 무척 괴로울 때 전동기 신부  96
32 2455호 2017.10.08  온 마음과 정성을 다해 강정웅 신부  76
31 2456호 2017.10.15  본당을 위한 제언(3) - 사람 김상효 신부  64
30 2415호 2017.01.01  본당이 우리 집 아닙니까? 강정웅 신부  63
29 2425호 2017.03.12  주님 안에서의 변화 김명선 신부  62
28 2412호 2016.12.11  훈기가 도는 따뜻한 본당 공동체 전동기 신부  59
27 2454호 2017.10.01  작은 꽃들의 합창 김명선 신부  58
26 2422호 2017.02.19  본당 : 쉼터(Shelter)인가? 체육관(Gym)인가? 김상효 신부  57
25 2420호 2017.02.05  성장의 숨결 김명선 신부  57
24 2451호 2017.09.10  본당을 위한 제언(2) - 공유 김상효 신부  53
» 2447호 2017.08.13  본당을 위한 제언(1) - 분석 김상효 신부  53
22 2417호 2017.01.15  일상 안에서 주님 찾기 전동기 신부  53
21 2411호 2016.12.04  “본당의 복음자리”를 시작하며 - 익숙함과 낯섦에 대하여 김상효 신부  53
20 2450호 2017.09.03  주보를 통해 전해지는 사랑 강정웅 신부  50
19 2460호 2017.11.12  보시니 좋았다 김명선 신부  46
18 2459호 2017.11.05  여러분이 교회입니다 전동기 신부  46
17 2443호 2017.07.16.  차 한 잔을 건네는 마음 강정웅 신부  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