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당을 위한 제언(3) - 사람

가톨릭부산 2017.10.11 10:17 조회 수 : 65

호수 2456호 2017.10.15 
글쓴이 김상효 신부 

본당을 위한 제언(3) - 사람
 

김상효 신부 / 신선성당 주임 airjazz@hanmail.net
 

  조직이 성장하고 번창할 때는 보통 조직의 관리와 유지 자체가 그 조직의 목적이 된다. 구체적인 한 사람, 한 사람보다는 전체로써의 조직이 더 중요한 것이 된다. 구체적인 한 사람, 한 사람의 요구와 욕구는 조직의 이해 속에서 눈에 잘 띄지 않게 된다. 이런 시기에 그 조직에 대한 평가는 대체로 조직의 번성함이나 성장에 초점이 맞춰진다.
  어떤 조직이든 성장기가 지나면 자연스럽게 정체기나 쇠퇴기를 맞이하게 되는데 이때도 조직 자체를 중시하는 풍토는 사라지지 않는다. 그래서 이때 조직과 구성원의 갈등이 생겨나게 된다. 성장이 주는 성취감이 사라진 후에는 구성원들을 조직 논리로 묶어줄 동력이 더 이상 남아 있지 않게 되는 것이다. 이럴 때 대부분의 조직은 조직의 구성원들을 다시 성장의 길로 유도하기 위해 독려하고 또 독려한다. 여기서 다시 구성원의 소외가 발생한다.
  한국사회 전반은 급속한 성장의 몸살을 앓았다.‘성장 자체와 국가 자체를 위해 복무하는 존재로서의 개인’이라는 풍토 속에서 개별적이고 독특한 각자의 요구와 욕구는 배부른 소리가 되어버렸다. 우리는 이런 시절을 오래 겪었다. 성장이라는 신화와 국가라는 신화가 허물어져 버린 지금에도 여전히 성장과 국가를 신격화하는 사람들이 많다. 이제 갈등과 소외를 심하게 겪어야 할 시점에 도달한 것이다. 우리가 겪어내서 우리의 내적 자산으로 미처 만들어 내지 못한 갈등과 소외이다. 그래서‘나’,‘사람’이라는 단어가 무척 소중한 것으로 다가온다.
  이런 일련의 구조는 본당과 본당 속의 제 단체 속에서도 비슷하게 발견된다. 그리고 우리는 미처 개별적 요구와 욕구를 경청할 수 있는 영적인 힘을 마련하고 있지 못하다. 다양한 요청을 다양한 얼굴로 응대하기에는 우리가 너무 보편적이다.

번호 호수 제목 글쓴이 조회 수
36 2411호 2016.12.04  “본당의 복음자리”를 시작하며 - 익숙함과 낯섦에 대하여 김상효 신부  54
35 2412호 2016.12.11  훈기가 도는 따뜻한 본당 공동체 전동기 신부  60
34 2413호 2016.12.18  함께 하여 좋아라! 김명선 신부  21
33 2415호 2017.01.01  본당이 우리 집 아닙니까? 강정웅 신부  65
32 2416호 2017.01.08  본당 : 몸과 옷 김상효 신부  46
31 2417호 2017.01.15  일상 안에서 주님 찾기 전동기 신부  54
30 2420호 2017.02.05  성장의 숨결 김명선 신부  59
29 2421호 2017.02.12  어떤 일이 있더라도 주님을 떠나지 않기를 강정웅 신부  103
28 2422호 2017.02.19  본당 : 쉼터(Shelter)인가? 체육관(Gym)인가? 김상효 신부  58
27 2424호 2017.03.05  고해소는 주님의 자비를 만나는 곳 전동기 신부  120
26 2425호 2017.03.12  주님 안에서의 변화 김명선 신부  64
25 2426호 2017.03.19  돌아온 기쁨, 맞이하는 기쁨 강정웅 신부  45
24 2428호 2017.04.02  본당 - 공원 김상효 신부  21
23 2429호 2017.04.09  나 먼저 복음화 되기 전동기 신부  32
22 2430호 2017.04.16  부활의 기쁨 김명선 신부  27
21 2433호 2017.05.07  본당 - 방주인가? 김상효 신부  32
20 2434호 2017.05.14  기쁨과 감동이 있는 복음 자리 전동기 신부  41
19 2435호 2017.05.21  성가정의 축복 강정웅 신부  46
18 2437호 2017.06.04  다양성 속의 일치 김명선 신부  29
17 2438호 2017.06.11  차곡차곡 쌓여가는 기도 강정웅 신부  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