삶이 무척 괴로울 때

가톨릭부산 2017.09.13 10:20 조회 수 : 100

호수 2452호 2017.09.17 
글쓴이 전동기 신부 

삶이 무척 괴로울 때
 

전동기 신부 / 우동성당 주임 jundki@daum.net
 

  가끔 교우님들이 면담을 청하십니다. 너무나도 버거운 삶의 무게에 짓눌려 헉헉거리십니다. 뭐라고 속 시원하게 위로해드려야 할지 막막할 때가 많습니다. 그럴 때 저는 이런 식으로 말씀드리곤 합니다. 참으로 힘드시겠지만 힘을 내시고, 특히 형제님보다 훨씬 더 어려운 처지에서도 열심히 살아가려고 애쓰시는 분들이 있다는 것을 생각하시면서 희망을 잃지 마시라는 것입니다. 예전에 제가 병원에 입원한 적이 있었습니다. 그때 느낀 것 가운데 하나는 평소에 소홀히 했던 건강에 대한 소중함이었고, 그리고 또 하나는 병자들 간에도 차등이 있다는 것입니다. 식사만 하더라도 병자에 따라서, 금식, 조절된 식단, 자유 식단 등 다양하고, 한 병실 안의 병자들 간에도 병의 정도가 너무나 다르다는 것입니다. 그래서 제가 힘들더라도 저보다 훨씬 더 힘든 사람이 힘을 내기 위해서 노력하는 모습을 보고서 힘을 얻게 된다는 것입니다.“삶이 힘들 때 새벽시장을 가보라. 밤이 낮인 듯 치열하게 살아가는 상인들을 보면 저절로 힘이 절로 생긴다. 그래도 힘이 나지 않으면 뜨끈한 우동 한 그릇을 시켜 국물 맛의 행복에 빠져보라. 죽고 싶을 때 병원에 한 번 가보라. 스스로 죽으려 했던 나 자신이 부끄러워 절로 고개를 숙이게 될 것이다. 내가 버리려 했던 목숨을 그들은 처절하게 지키려 애쓰고 있다. 흔히들 파리 목숨이라고들 하지만 쇠심줄보다 질긴 게 사람 목숨이다.”(권순주, 삶이 힘들 때는 이렇게). 우리보다 먼저 지독한 삶의 고통을 겪으시고 부활로 승리를 이끄신 예수님께서 삶이 무척 괴로운 이들에게 결정적으로 힘을 실어주십니다. “고생하며 무거운 짐을 진 너희는 모두 나에게 오너라. 내가 너희에게 안식을 주겠다. 나는 마음이 온유하고 겸손하니 내 멍에를 메고 나에게 배워라. 그러면 너희가 안식을 얻을 것이다. 정녕 내 멍에는 편하고 내 짐은 가볍다.”(마태 11, 28∼30)

번호 호수 제목 글쓴이 조회 수
36 2461호 2017.11.19  기쁜 소식이 머무는 ‘보금자리’ 강정웅 신부  124
35 2460호 2017.11.12  보시니 좋았다 김명선 신부  53
34 2459호 2017.11.05  여러분이 교회입니다 전동기 신부  50
33 2456호 2017.10.15  본당을 위한 제언(3) - 사람 김상효 신부  69
32 2455호 2017.10.08  온 마음과 정성을 다해 강정웅 신부  83
31 2454호 2017.10.01  작은 꽃들의 합창 김명선 신부  63
» 2452호 2017.09.17  삶이 무척 괴로울 때 전동기 신부  100
29 2451호 2017.09.10  본당을 위한 제언(2) - 공유 김상효 신부  60
28 2450호 2017.09.03  주보를 통해 전해지는 사랑 강정웅 신부  57
27 2448호 2017.08.20  하나 됨을 향한 젊은이들의 노력 김명선 신부  24
26 2447호 2017.08.13  본당을 위한 제언(1) - 분석 김상효 신부  58
25 2446호 2017.08.06  대단하신 우리나라 교우님들 전동기 신부  33
24 2443호 2017.07.16.  차 한 잔을 건네는 마음 강정웅 신부  57
23 2442호 2017.07.09  철부지 어린이처럼 김명선 신부  35
22 2441호 2017.07.02  신독(愼獨)을 아십니까? 전동기 신부  50
21 2439호 2017.06.18  본당 - 플리마켓(Flea Market) 김상효 신부  289
20 2438호 2017.06.11  차곡차곡 쌓여가는 기도 강정웅 신부  38
19 2437호 2017.06.04  다양성 속의 일치 김명선 신부  31
18 2435호 2017.05.21  성가정의 축복 강정웅 신부  48
17 2434호 2017.05.14  기쁨과 감동이 있는 복음 자리 전동기 신부  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