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 한 잔을 건네는 마음

가톨릭부산 2017.07.12 10:25 조회 수 : 46

호수 2443호 2017.07.16. 
글쓴이 강정웅 신부 

차 한 잔을 건네는 마음
 

강정웅 신부 / 반송성당 주임 k-joyce@hanmail.net
 

  주일 미사에 참례하러 성당에 왔을 때 처음 만나는 교우가 활짝 웃으며 반겨준다면 주일 하루가 신나고 즐거울 것입니다. 반면에 잔뜩 찡그린 얼굴을 하거나 무표정한 얼굴로 인사는커녕 모른 척 지나쳐버리는 교우를 만난다면 왠지 모를 씁쓸함으로 주일을 시작할 수도 있을 것입니다.
  예전에 호탕하게 웃고 계신 예수님의 얼굴이 그려진 성화를 보면서 예수님의 환한 웃음으로 제 마음이 따뜻해지고 환해지는 체험을 한 적이 있었습니다. 복음화된다는 말은 복음 말씀대로 실천하며 살아간다는 것이고, 궁극적으로 예수님을 닮는 것을 뜻합니다. 예수님을 닮으려면, 우리의 마음을 예수님처럼 사랑으로 가득 채워야 하고 그 사랑을 이웃과 나누어야 합니다. 말이 아닌 행동으로 사랑을 보여주어야 합니다. 
  우리 본당에서는 매 주일 교중미사 후에 차 나누기를 합니다. 제 단체에서 돌아가며 차 나누기 봉사를 하는데, 커피와 율무차를 교우들에게 건네는 그들의 모습이 무척 인상 깊습니다. 어느 누구 할 것 없이 환하게 웃으며 다정하게 차 한 잔을 건네는 것입니다. 비록 차 한 잔일지 모르지만, 그 한 잔의 커피와 율무차에 담겨있는 사랑의 무게는 결코 가볍지 않음을 봅니다.
  진심은 통한다는 말처럼 상대방을 향한 사랑의 마음으로 정성껏 차 한 잔을 건네듯이 우리가 평소에 만나는 이들을 대할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복음화는 결코 거창한 데 있는 것이 아니라,‘차 한 잔을 건네는 마음’으로 활짝 웃으며 이웃을 반겨주고 환대하는 그 가운데 있는 것이 아닐까요.

번호 호수 제목 글쓴이 조회 수
36 2415호 2017.01.01  본당이 우리 집 아닙니까? 강정웅 신부  63
35 2421호 2017.02.12  어떤 일이 있더라도 주님을 떠나지 않기를 강정웅 신부  102
34 2426호 2017.03.19  돌아온 기쁨, 맞이하는 기쁨 강정웅 신부  44
33 2435호 2017.05.21  성가정의 축복 강정웅 신부  44
32 2438호 2017.06.11  차곡차곡 쌓여가는 기도 강정웅 신부  35
» 2443호 2017.07.16.  차 한 잔을 건네는 마음 강정웅 신부  46
30 2450호 2017.09.03  주보를 통해 전해지는 사랑 강정웅 신부  50
29 2455호 2017.10.08  온 마음과 정성을 다해 강정웅 신부  75
28 2461호 2017.11.19  기쁜 소식이 머무는 ‘보금자리’ 강정웅 신부  118
27 2413호 2016.12.18  함께 하여 좋아라! 김명선 신부  20
26 2420호 2017.02.05  성장의 숨결 김명선 신부  57
25 2425호 2017.03.12  주님 안에서의 변화 김명선 신부  62
24 2430호 2017.04.16  부활의 기쁨 김명선 신부  25
23 2437호 2017.06.04  다양성 속의 일치 김명선 신부  27
22 2442호 2017.07.09  철부지 어린이처럼 김명선 신부  29
21 2448호 2017.08.20  하나 됨을 향한 젊은이들의 노력 김명선 신부  20
20 2454호 2017.10.01  작은 꽃들의 합창 김명선 신부  58
19 2460호 2017.11.12  보시니 좋았다 김명선 신부  46
18 2411호 2016.12.04  “본당의 복음자리”를 시작하며 - 익숙함과 낯섦에 대하여 김상효 신부  53
17 2416호 2017.01.08  본당 : 몸과 옷 김상효 신부  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