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당 - 공원

가톨릭부산 2017.03.29 10:39 조회 수 : 21

호수 2428호 2017.04.02 
글쓴이 김상효 신부 

본당 - 공원

 

김상효 신부 / 신선성당 주임 airjazz@hanmail.net

 

  사람들이 공원에 가는 이유는 자기 집에 없는 것들이 공원에 있기 때문이다. 잘 정비된 조경물들은 각자의 집에 있기 힘들다. 탁 트인 공터도 그렇고, 맑은 공기도 그렇다. 간혹 적막한 내 집이 낯설어지면 공원에 가서 사람 구경도 한다. 능력이 있어서 공원이 주는 것들을 자기 집 안에 다 갖추어 놓을 수 있는 사람은 얼마 되지 않는다. 그래서 우리는 공원에 간다. 우리 집에 없는 것이 그곳에 있으므로...


  6.25 즈음의 한국 본당에는 구호물자가 있었다. 사람들은 본당을 찾아와 생존의 숨통을 얼마간 틔울 수 있었다. 70년대와 80년대의 본당에는 정의에 목말라하는 사람들의 피난처가 있었고, 막힌 언론을 대신할 말길이 있었고, 젊은이들의 문화적 허기를 달래줄 공터가 있었다.


  90년대 후반부터 불어닥친 경제위기 때 본당에는 세상 고통을 맘 놓고 아파해도 좋을 관용이 있었다. 모든 것이 다 변하고 허물어질 때 변치 않는 그 무엇으로서 본당은 안도감을 주는 곳이었다.


  그러나 이 시기 이후에는 이제 더 이상 사람들에게 줄 수 있는 것이 없어져 버린 듯하다. 물론 세상의 변화와 요구와 무관하게 본당이 감당하고 있는 영원한 가치로서의 복음이 사라진 것은 아니다. 그리고 그 책무와 책무에 따르는 은총은 여전하다. 그러나 봄이 오고 꽃이 펴도 사람들을 공원으로 불러낼 그 무엇을 찾지 못해 적잖이 당황하고 있는 것도 사실이다. 성령의 역사하심과 교회 안에 상존하는 은총의 힘을 믿어 의심치 않으며, 이전에 그랬던 것처럼 기획하고 의도하지 않았으나 풍성한 결실을 맞닥뜨리게 될 수도 있음을 잘 알지만, 봄날의 훈풍에도 불구하고 공원 벤치가 덩그런 것은 참기 어려운 일이다.


  얼마 전 본당에 있는 낡은 건물을 헐었다. 아까운 공간이었고 애착을 가진 교우들이 있었지만 헐었다. 버리면 새로운 공간이 생긴다는 믿음으로...

번호 호수 제목 글쓴이 조회 수
36 2411호 2016.12.04  “본당의 복음자리”를 시작하며 - 익숙함과 낯섦에 대하여 김상효 신부  54
35 2412호 2016.12.11  훈기가 도는 따뜻한 본당 공동체 전동기 신부  60
34 2413호 2016.12.18  함께 하여 좋아라! 김명선 신부  21
33 2415호 2017.01.01  본당이 우리 집 아닙니까? 강정웅 신부  65
32 2416호 2017.01.08  본당 : 몸과 옷 김상효 신부  46
31 2417호 2017.01.15  일상 안에서 주님 찾기 전동기 신부  54
30 2420호 2017.02.05  성장의 숨결 김명선 신부  59
29 2421호 2017.02.12  어떤 일이 있더라도 주님을 떠나지 않기를 강정웅 신부  103
28 2422호 2017.02.19  본당 : 쉼터(Shelter)인가? 체육관(Gym)인가? 김상효 신부  58
27 2424호 2017.03.05  고해소는 주님의 자비를 만나는 곳 전동기 신부  120
26 2425호 2017.03.12  주님 안에서의 변화 김명선 신부  64
25 2426호 2017.03.19  돌아온 기쁨, 맞이하는 기쁨 강정웅 신부  45
» 2428호 2017.04.02  본당 - 공원 김상효 신부  21
23 2429호 2017.04.09  나 먼저 복음화 되기 전동기 신부  32
22 2430호 2017.04.16  부활의 기쁨 김명선 신부  27
21 2433호 2017.05.07  본당 - 방주인가? 김상효 신부  32
20 2434호 2017.05.14  기쁨과 감동이 있는 복음 자리 전동기 신부  41
19 2435호 2017.05.21  성가정의 축복 강정웅 신부  46
18 2437호 2017.06.04  다양성 속의 일치 김명선 신부  29
17 2438호 2017.06.11  차곡차곡 쌓여가는 기도 강정웅 신부  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