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씀과 성사의 교회

가톨릭부산 2019.01.09 10:02 조회 수 : 35

호수 2525호 2019.01.13 
글쓴이 천주교부산교구 

말씀과 성사의 교회
 

천주교부산교구
 

   개신교회는 말씀이 중심이다. 말씀 선포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목회자의 설교다. 설교를 위해서 성경에 대한 학문적 지식과 이해는 필수적이다. 성경언어와 그 번역 언어의 숙지가 제대로 되지 않으면 성경 해석에 대한 왜곡이 일어난다. 또한 성경에 대한 학문적 지식이 없으면 왜곡된 설교를 하게 된다. 가톨릭교회는 성사와 말씀의 교회다. 대표적인 성사는 성체성사다. 성사의 전례문에는 말씀이 있다. 성경언어를 전례문으로 사용한다. 영성체 예식의 “주님, 제 안에 주님을 모시기에 합당치 않사오나 한 말씀만 하소서. 제 영혼이 곧 나으리이다.”는 전례문은 백인대장의 고백과 닮았다.(마태 8,7 참조) 그 외에도 말씀은 말씀전례 때 선포를 통해서 우리에게 전달되고, 사제의 강론을 통해서 그 의미를 되새기게 된다. 개신교회의 신흥 종교와 유사 종교는 말씀에 대한 왜곡에서 시작된다. 성경언어를 전혀 모른 채 번역 언어에만 매달린 탓이다. 그들은 성경언어와 역사, 양식 등에 관한 주석을 왜곡한다. 성경이 사람이 쓰는 신앙의 언어이며, 하느님의 말씀이라는 진실을 외면하기 때문이다. 하느님께서는 우리 신앙을 통해서 말씀하신다. 성경을 만든 이들 또한 우리와 같은 신앙인이다. 그러나 그들은 옛 사람들이다. 그들은 우리와 멀리 떨어져 살았던 이들이다. 그들의 생각은 오늘날 우리와 많이 다르다. 그들은 스마트폰도 모르고 한글도 모른 채 그들 나라말로 양피지에 하느님의 말씀, 성경을 썼다. 성경의 바른 이해의 시작은 성경을 썼던 이들의 삶의 자리, 신앙의 자리에 들어가는 것이다. 말씀에 대한 왜곡은 개신교회의 신흥 종교와 유사 종교의 출발점이다.

번호 호수 제목 글쓴이 조회 수
» 2525호 2019.01.13  말씀과 성사의 교회 천주교부산교구  35
10 2550호 2019.07.07  그리스도가 머무시는 곳을 찾아서 가톨릭부산  28
9 2524호 2019.1.6  유사종교 연재를 시작하며 천주교부산교구  28
8 2528호 2019.02.03  유사종교에 관한 두려움 천주교부산교구  18
7 2533호 2019.03.10  “유사종교에 빠진 우리 가족, 어떻게 대하면 좋을까?” 천주교부산교구  15
6 2529호 2019.02.10  우리 신앙이 유사 종교의 논리를 이길 수 있습니까? 천주교부산교구  15
5 2539호 2019.04.21  유사종교에 어떻게 빠지게 되는 것일까 천주교부산교구  14
4 2534호 2019.03.17  실상(實像)의 오류 천주교부산교구  14
3 2548호 2019.06.23  가족 사랑, 어떻게 실천할 수 있을까 천주교부산교구  13
2 2545호 2019.06.02  안녕하십니까? 여러분의 가정은. 천주교부산교구  12
1 2538호 2019.04.14  유사종교에서 돌아온 사람들을 대하는 자세 천주교부산교구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