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수 2527호 2019.01.27. 
글쓴이 이미영 체칠리아 

  "성 필립보 네리" - 내가 만난 하늘나라
■ 감독 : Giacomo Campiotto   ■ 2010년작
 


19-0124_모퉁이시네마.png



빨간 수첩에 새해 계획을 적는다.

‘성경 공부를 하고, 쓰다만 이야기도 마무리 짓고. 성체 조배도 하고….’ 이런 계획은 예기치 않은 일이 생기면 하지 못하는 경우가 있다. 선교를 하기 위해서 인도로 가려 했던 필립보 네리도 그랬다. 로마에서 계속 만나게 되는 거리의 아이들. 그에게 인도는 그곳에서 아이들과 함께 하는 것이다.

 

“누구든지 어린이를 받아들이면 나를 받아들이는 것이다.”


필립보 네리는 마을 사람들이 싫어하는 아이들을 정성껏 보살핀다. 아이들과 부랑아들이 모여든다.

하늘나라는 멀리 있지 않다. 아이들의 눈과 마음속에 있고, 기쁘게 사는 사람들 속에 있다. 아주 가까이에 있지만 보려고 하지 않으면 찾을 수가 없다.

영화 속 아이들의 모습이 내 안에도 있었다. 어려움을 지혜롭게 해결해가는 피에로토와 높은 사람이 되기 위해서 자꾸 위로만 올라가려는 아우렐리오. 주워 담기 힘든 입방아를 찧고 고해성사를 보는 갈리스토 부부. 이 모습들이 바로 내 속에 숨어 있는 것들이었다.

영화는 복음대로 산 필립보 네리를 통해 주님을 만나게 했다.

 

“어린아이처럼 되지 않으면, 결코 하늘나라에 들어갈 수 없다.”


필립보 네리는 눈을 감는 마지막 순간에도 웃었다. 아이는 그의 얼굴에서 필립보 네리가 하늘나라에서 살아있음을 알고 환호했다.

나는 생각한다. 기쁘게 살면 그렇게 웃을 수 있을까? 가슴에 사랑을 담고 잘 달리면 그곳에 도착할 수 있을까?

■ 이미영 체칠리아
(가톨릭영화제 프로그래머 cecil-e@hanmail.net)

번호 호수 제목 글쓴이 조회 수
» 2527호 2019.01.27.  "성 필립보 네리" - 내가 만난 하늘나라 file 이미영 체칠리아  373
8 2532호 2019.03.03  "날아라 허동구" - 누군가의 번트가 되어 file 이미영 체칠리아  320
7 2537호 2019.04.07  "가을 소나타" - '용서'라는 화음 file 이미영 체칠리아  284
6 2547호 2019.06.16  "인생후르츠" - 자신과 가족을 위한 작은 세상 file 이미영 체칠리아  250
5 2552호 2019.07.21  "프리다의 그해 여름" - 나의 그해 여름은 어땠는지 file 이미영 체칠리아  259
4 2558호 2019.09.01  “스탠바이, 웬디” - 꿈을 향해 뚜벅뚜벅 걸어가는 시간 file 이미영 체칠리아  205
3 2563호 2019.10.06  ‘이타미 준의 바다’ - 따뜻하게 마음까지 달군 그의 사랑 file 이미영 체칠리아  163
2 2568호 2019.11.10  "나의 마지막 수트" - 잊는다는 것과 잊혀진다는 것은 file 이미영 체칠리아  89
1 2573호 2019.12.15  ‘라스트 홀리데이’ - 지금, 용기의 나무에 꽃을 피우자 file 이미영 체칠리아  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