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수 2608호 2020.08.02 
글쓴이 이미영 체칠리아 

와니와 준하2.jpg 
 ‘와니와 준하’ - 마음을 열어야 사랑이 피어난다
 

이미영 체칠리아 / 가톨릭영화제 프로그래머 cecil-e@hanmail.net
 

   여름 마당에 물소리가 들린다. 젖은 돌멩이 위에 달팽이도 보이고 나뭇잎이 살랑인다. 수채화 붓터치가 초록 풍경을 싱그럽게 만들어낸다. 소년은 나무 위에 걸린 모자에 돌멩이를 던지지만, 모자는 꿈쩍도 안 한다. 그때 잠자리채를 든 소녀가 나뭇가지에 앉은 모자를 내려주고 동생이랑 뛰어간다.

   시나리오 작가 준하는 그렇게 애니메이터 와니를 처음 만났고, 지금은 같이 지낸다. 와니와 이복동생 영민의 사랑이 시작될 즈음 영민은 유학을 떠났다. 영민이 곧 돌아올 거라는 전화는 평온한 와니의 일상을 흔든다. 영민을 짝사랑했던 소양이 찾아오고 와니의 건조한 표정을 준하가 읽는다.

   와니의 마음은 지금과 기억 너머의 멈춰진 사랑. 그 어디쯤에 있는 걸까.

   영화는 현재와 과거를 오가며 그들의 심리를 섬세하게 따라간다. 시작과 끝을 수채화풍의 애니메이션으로 풀어 놓아 마치 둘은 순정 만화책에서 나온 것 같다. 와니가 맑고 담백하다면, 준하는 부드럽고 따뜻하다. 그들의 동거는 달팽이처럼 느리고 조용하다. 여름날 자주 내리는 비는 그들을 적셨다가 햇살에 마른빨래처럼 정갈하게 한다.

   감독은 갈등과 절정을 소란스럽지 않게 화면에 내려놓고 행간을 읽으라고 한다. 영민이 시계태엽을 한 시간 빠르게 돌려놓는 것은 빨리 크고 싶은 거라고. 그들의 사랑은 매 순간을 살게 하는 공기 같은 거라고. 같이 살면서 키우는 사랑을 찡그리지 말고 그냥 바라봐 달라고.

   서로 알아가려면 눈을 보고 찬찬히 마음을 열어야 사랑이 피어난다. 화면을 물기로 적시며 마음의 번짐으로 온 인연을 생각해 보라고 한다.

와니와 준하2.jpg

번호 호수 제목 글쓴이 조회 수
» 2608호 2020.08.02  ‘와니와 준하’ - 마음을 열어야 사랑이 피어난다 file 이미영 체칠리아  57
17 2604호 2020.07.05  ‘바그다드 카페’ - 야스민이 되어 행복을 챙기는 게 어떨까 file 이미영 체칠리아  129
16 2600호 2020.06.07  ‘심플 라이프’ - 따뜻한 배웅을 할 수 있을지 file 이미영 체칠리아  218
15 2596호 2020.05.10  ‘플립’ - 내면의 아름다움을 찬찬히 살피라고 file 이미영 체칠리아  316
14 2592호 2020.04.12  ‘앙리앙리’ - 일상에서 만나는 작은 기적 file 이미영 체칠리아  379
13 2588호 2020.03.15  "안녕, 나의 집" - 욕망, 위선, 그리고 알 수 없는 삶 file 이미영 체칠리아  422
12 2584호 2020.02.16  ‘리틀 포레스트’ - 네 숲에 노란 봄이 오고 있냐고 file 이미영 체칠리아  480
11 2581호 2020.01.26  "예언자" - 영혼의 불이 들어오면 반짝이는 세상이 열린다 file 이미영 체칠리아  465
10 2578호 2020.01.05  ‘런치박스’ - 따스한 시선이 밥이고, 소소한 이야기가 반찬이다 file 이미영 체칠리아  496
9 2573호 2019.12.15  ‘라스트 홀리데이’ - 지금, 용기의 나무에 꽃을 피우자 file 이미영 체칠리아  489
8 2568호 2019.11.10  "나의 마지막 수트" - 잊는다는 것과 잊혀진다는 것은 file 이미영 체칠리아  491
7 2563호 2019.10.06  ‘이타미 준의 바다’ - 따뜻하게 마음까지 달군 그의 사랑 file 이미영 체칠리아  499
6 2558호 2019.09.01  “스탠바이, 웬디” - 꿈을 향해 뚜벅뚜벅 걸어가는 시간 file 이미영 체칠리아  478
5 2552호 2019.07.21  "프리다의 그해 여름" - 나의 그해 여름은 어땠는지 file 이미영 체칠리아  498
4 2547호 2019.06.16  "인생후르츠" - 자신과 가족을 위한 작은 세상 file 이미영 체칠리아  487
3 2537호 2019.04.07  "가을 소나타" - '용서'라는 화음 file 이미영 체칠리아  472
2 2532호 2019.03.03  "날아라 허동구" - 누군가의 번트가 되어 file 이미영 체칠리아  509
1 2527호 2019.01.27.  "성 필립보 네리" - 내가 만난 하늘나라 file 이미영 체칠리아  6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