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수 2563호 2019.10.06 
글쓴이 이미영 체칠리아 

 이타미준.jpg



‘이타미 준의 바다’ - 따뜻하게 마음까지 달군 그의 사랑

이미영 체칠리아 / 가톨릭영화제 프로그래머 cecil-e@hanmail.net

 

   깊고 고요한 바다가 끝없이 펼쳐진다. 새소리가 들리고 물방울이 반짝인다. 건물에 동그란 구멍이 뚫리고 빛과 그림자가 떨어진다. 하트다. 사랑이 따뜻하게 마음까지 달군다. 나무와 돌, 바람과 물이 조화를 이루며, 배우 유지태의 낮고 조용한 내레이션이 모두를 부르는 것 같다. 어서 와서 건축가의 바다로 항해를 떠나자고.

   검은 바다에 떠 있는 조각배. 유동룡은 자신을 그렇게 불렀다. 그는 일본에서 나고 자란 세계적인 건축가 이타미 준이기도 하다. ‘이타미 준의 바다’는 한국과 일본, 어디에도 온전히 속하지 못했던 그의 건축세계와 삶의 철학을 담았다.

   비싸고 번듯한 건축물이 대접을 받는 시대에, 그는 건축을 자연과 사람으로 보았다. 사람이 건강을 챙기듯 이타미 준은 건축자재를 직접 고르고 만지며 자재가 가지고 있는 힘을 충분히 살린다. 건축에 인간의 따스함을 넣는 것이다.

   새로 짓는 건축만 아름다운 것이 아니다. 잘 만들어진 건축은 시간이 지나도 멋스러움을 지닌다. 사람이 늙어도 연륜이 있어 품위가 있듯이 건축도 오래되면 고풍스러움이 묻어난다.

   그는 일상의 공간을 예술적 공간으로 만든다. 버려지는 소재에 묻어있었던 시간과 기억에 새로운 것을 덧입혀 재탄생시킨다. 뭍과 바다 사이를 떠도는 자신의 마음으로 ‘먹의 집’은 엄청난 산고 끝에 태어난 작품이다. 깊은 어둠이 그를 닮았다. 이타미 준은 그늘 속의 다양한 빛을 보는 눈을 갖고 있기에 어둠의 아름다움을 만들어 낼 수 있었다.

   이 가을에, 그가 제주에 남긴 ‘수풍석 미술관’, ‘포도호텔’, ‘방주교회’를 찾아 훌쩍 건축여행을 떠나면 어떨까 싶다.

번호 호수 제목 글쓴이 조회 수
18 2608호 2020.08.02  ‘와니와 준하’ - 마음을 열어야 사랑이 피어난다 file 이미영 체칠리아  66
17 2604호 2020.07.05  ‘바그다드 카페’ - 야스민이 되어 행복을 챙기는 게 어떨까 file 이미영 체칠리아  137
16 2600호 2020.06.07  ‘심플 라이프’ - 따뜻한 배웅을 할 수 있을지 file 이미영 체칠리아  224
15 2596호 2020.05.10  ‘플립’ - 내면의 아름다움을 찬찬히 살피라고 file 이미영 체칠리아  321
14 2592호 2020.04.12  ‘앙리앙리’ - 일상에서 만나는 작은 기적 file 이미영 체칠리아  383
13 2588호 2020.03.15  "안녕, 나의 집" - 욕망, 위선, 그리고 알 수 없는 삶 file 이미영 체칠리아  424
12 2584호 2020.02.16  ‘리틀 포레스트’ - 네 숲에 노란 봄이 오고 있냐고 file 이미영 체칠리아  483
11 2581호 2020.01.26  "예언자" - 영혼의 불이 들어오면 반짝이는 세상이 열린다 file 이미영 체칠리아  466
10 2578호 2020.01.05  ‘런치박스’ - 따스한 시선이 밥이고, 소소한 이야기가 반찬이다 file 이미영 체칠리아  496
9 2573호 2019.12.15  ‘라스트 홀리데이’ - 지금, 용기의 나무에 꽃을 피우자 file 이미영 체칠리아  491
8 2568호 2019.11.10  "나의 마지막 수트" - 잊는다는 것과 잊혀진다는 것은 file 이미영 체칠리아  492
» 2563호 2019.10.06  ‘이타미 준의 바다’ - 따뜻하게 마음까지 달군 그의 사랑 file 이미영 체칠리아  500
6 2558호 2019.09.01  “스탠바이, 웬디” - 꿈을 향해 뚜벅뚜벅 걸어가는 시간 file 이미영 체칠리아  478
5 2552호 2019.07.21  "프리다의 그해 여름" - 나의 그해 여름은 어땠는지 file 이미영 체칠리아  499
4 2547호 2019.06.16  "인생후르츠" - 자신과 가족을 위한 작은 세상 file 이미영 체칠리아  487
3 2537호 2019.04.07  "가을 소나타" - '용서'라는 화음 file 이미영 체칠리아  473
2 2532호 2019.03.03  "날아라 허동구" - 누군가의 번트가 되어 file 이미영 체칠리아  510
1 2527호 2019.01.27.  "성 필립보 네리" - 내가 만난 하늘나라 file 이미영 체칠리아  6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