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집 성모님

가톨릭부산 2018.09.12 11:07 조회 수 : 29

호수 2506호 2018.09.16 
글쓴이 김나현 가브리엘라 

우리 집 성모님
 

김나현 가브리엘라 / 수필가  yanni33@hanmail.net
 

   이사 온 첫날 밤에 딸이 꿈을 꾸었다고 했다. 가슴까지 덮은 이불을 들추고서 산발한 귀신이 목을 쑥 내밀더라는 거다. 꿈에서 얼마나 놀랐는지, 꿈 얘기를 할 때 딸 표정도 다시 파랗게 질렸다.
   그런 식의 꿈을 이사한 후에 더러 꾼다는 믿건 말건 하는 말을 들은 적이 있기에 내심 걱정이 되었다. 비슷한 꿈을 또 꾸면 어쩌나 해서다. 고심하던 머릿속으로 구원자가 떠올랐다. 바로 성수였다. 이보다 나은 대처는 없다는 확신으로, 딸 방과 다른 방까지 구석구석 뿌리며 중얼중얼 기도했다. 방마다 성모상과 묵주도 비치했다. 후로는 다행히 그 같은 꿈을 꾸는 일은 없었다. 성수와 성모님 덕분이라고 굳게 믿었다. 
   우리 집에는 성모상이 네 개 있다. 딸이 꿈을 꾼 후 서둘러 방마다 하나씩 모셔 두었다. 거실에 둔 성모상은 키가 30cm 정도의 일반적인 은혜의 성모상이다. 다른 성모상은 이래저래 상처 입었는데 이 성모상만 온전하다. 바라만 봐도 평온해지는 표정이다.
   딸 방에 둔 갈색 성모상은 대수술을 두 번이나 했다. 손자가 떨어뜨려 가슴팍에서 두 동강이 났다. 나는 그때 사람이 다친 양 비명을 지르곤 접착제로 붙여 놓았다. 그 후 같은 곳이 또 부러져 땜질했다. 어깨를 앞으로 살짝 수그리고 아기 예수를 안고 있는 모습이 늙은 내 어머니를 연상케 한다. 표정은 어찌나 정결하고 해맑고 여린지, 오히려 보듬어 주고 싶은 성모상이다.
   안방 성모님도 목부터 어깻죽지까지 땜질 흔적이 있다. 역시 손자들 손에 떨어져 다쳤다. 잠자는 머리맡에 둔 성모상은 조그맣고 낡고 볼품없다. 언제 부러졌는지 조그만 손 하나가 부러져 나가고 없다. 그러나 이 성모님은 잠자는 나를 지켜주고 빛으로 당신 존재를 알린다. 야광 성모상이다. 밤중에 잠시 깰 때 환히 빛나는 형체에 눈이 닿으면 두 손을 모으거나 성호경을 긋고 자리에 눕게 된다. 잠이 오지 않을 때는 양을 한 마리 두 마리 세는 게 아니라 주모경을 외게 하는 성모님.
   성모상을 한자리에 모아 오랜만에 먼지를 닦는다. 어떤 간절함이 있을 때나 닥친 큰일 앞에 기도 말고는 할 게 없어 무력할 때 묵주와 함께 찾는 우리 집 성모님들. 
   내 능력 밖의 지혜가 필요할 때나, 잠시 옆길을 걸을 때도 나를 변함없이 지켜보고 인도하는 성모님이 우리 집에 계시다.

번호 호수 제목 글쓴이 조회 수
499 2507호 2018.09.23  하느님 네비게이션 김상진 요한  19
» 2506호 2018.09.16  우리 집 성모님 김나현 가브리엘라  29
497 2505호 2018.09.09  “주님 안에 우린 하나 - 두려워하지 마라” 시안비 마리아  26
496 2504호 2018.09.02  신앙인의 ‘워라밸’ 탁은수 베드로  38
495 2503호 2018.08.26  선택 하창식 프란치스코  41
494 2502호 2018.08.19  정치는 공동선을 추구하는 사랑의 형태입니다. 김검회 엘리사벳  63
493 2501호 2018.08.12  착한 목자의 목소리 박주영 첼레스티노  61
492 2499호 2018.07.29  초심을 잊지 말아야 하느님을 신뢰 할 수 있다 김상원 요셉  122
491 2498호 2018.07.22  귀 기울이는 교회 변미정 모니카  42
490 2497호 2018.07.15  감자밭에 계신 하느님 김상진 요한  56
489 2496호 2018.07.08  기적을 믿는 사람은 행복합니다! 박옥위 데레사  64
488 2495호 2018.07.01  “불법체류자? 불법인 사람은 없습니다.” 차광준 신부  61
487 2494호 2018.06.24  확실한 행복 탁은수 베드로  61
486 2493호 2018.06.17  눈물의 의미 장현선 엘리사벳  65
485 2492호 2018.06.10  생명의 무게 김도아 프란치스카  55
484 2491호 2018.06.03  내 마음 속 겉돎에 대하여 박주영 첼레스티노  74
483 2490호 2018.05.27  네 이름은 마야 오지영 젬마  54
482 2489호 2018.05.20  당신이 몰랐다고 말하는 순간에 성지민 그라시아  71
481 2488호 2018.05.13  SNS 전교 김상진 요한  76
480 2487호 2018.05.06  어떤 비타민을 드십니까? 정재분 아가다  7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