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집 성모님

가톨릭부산 2018.09.12 11:07 조회 수 : 62

호수 2506호 2018.09.16 
글쓴이 김나현 가브리엘라 

우리 집 성모님
 

김나현 가브리엘라 / 수필가  yanni33@hanmail.net
 

   이사 온 첫날 밤에 딸이 꿈을 꾸었다고 했다. 가슴까지 덮은 이불을 들추고서 산발한 귀신이 목을 쑥 내밀더라는 거다. 꿈에서 얼마나 놀랐는지, 꿈 얘기를 할 때 딸 표정도 다시 파랗게 질렸다.
   그런 식의 꿈을 이사한 후에 더러 꾼다는 믿건 말건 하는 말을 들은 적이 있기에 내심 걱정이 되었다. 비슷한 꿈을 또 꾸면 어쩌나 해서다. 고심하던 머릿속으로 구원자가 떠올랐다. 바로 성수였다. 이보다 나은 대처는 없다는 확신으로, 딸 방과 다른 방까지 구석구석 뿌리며 중얼중얼 기도했다. 방마다 성모상과 묵주도 비치했다. 후로는 다행히 그 같은 꿈을 꾸는 일은 없었다. 성수와 성모님 덕분이라고 굳게 믿었다. 
   우리 집에는 성모상이 네 개 있다. 딸이 꿈을 꾼 후 서둘러 방마다 하나씩 모셔 두었다. 거실에 둔 성모상은 키가 30cm 정도의 일반적인 은혜의 성모상이다. 다른 성모상은 이래저래 상처 입었는데 이 성모상만 온전하다. 바라만 봐도 평온해지는 표정이다.
   딸 방에 둔 갈색 성모상은 대수술을 두 번이나 했다. 손자가 떨어뜨려 가슴팍에서 두 동강이 났다. 나는 그때 사람이 다친 양 비명을 지르곤 접착제로 붙여 놓았다. 그 후 같은 곳이 또 부러져 땜질했다. 어깨를 앞으로 살짝 수그리고 아기 예수를 안고 있는 모습이 늙은 내 어머니를 연상케 한다. 표정은 어찌나 정결하고 해맑고 여린지, 오히려 보듬어 주고 싶은 성모상이다.
   안방 성모님도 목부터 어깻죽지까지 땜질 흔적이 있다. 역시 손자들 손에 떨어져 다쳤다. 잠자는 머리맡에 둔 성모상은 조그맣고 낡고 볼품없다. 언제 부러졌는지 조그만 손 하나가 부러져 나가고 없다. 그러나 이 성모님은 잠자는 나를 지켜주고 빛으로 당신 존재를 알린다. 야광 성모상이다. 밤중에 잠시 깰 때 환히 빛나는 형체에 눈이 닿으면 두 손을 모으거나 성호경을 긋고 자리에 눕게 된다. 잠이 오지 않을 때는 양을 한 마리 두 마리 세는 게 아니라 주모경을 외게 하는 성모님.
   성모상을 한자리에 모아 오랜만에 먼지를 닦는다. 어떤 간절함이 있을 때나 닥친 큰일 앞에 기도 말고는 할 게 없어 무력할 때 묵주와 함께 찾는 우리 집 성모님들. 
   내 능력 밖의 지혜가 필요할 때나, 잠시 옆길을 걸을 때도 나를 변함없이 지켜보고 인도하는 성모님이 우리 집에 계시다.

번호 호수 제목 글쓴이 조회 수
527 2539호 2019.04.21  ‘나’ 그리고 ‘너’인 당신과 더불어 성지민 그라시아  11
526 2538호 2019.04.14  블루 프렌즈... 새로운 순례의 길 김윤경 엘리사벳  11
525 2537호 2019.04.07  어떻게 지내? 김수환 신부  16
524 2535호 2019.03.24  제34차 세계청년대회 참가자 수기 - 저는 주님의 종입니다. 말씀하신 대로 저에게 이루어지기를 바랍니다. (루카 1,38) 한그린 미카엘라  20
523 2534호 2019.03.17  나의 신앙이야기와 신학교에 입학하면서의 마음가짐 김동규 비오  23
522 2533호 2019.03.10  슈거(sugar)라는 팝송을 아십니까. 박선정 헬레나  43
521 2532호 2019.03.03  “와서 아침을 먹어라.”(요한 21,12) 박효진 신부  40
520 2530호 2019.02.17  고통의 모서리에 입을 맞추다 최옥 마르타  27
519 2529호 2019.02.10  백억 짜리 동전 이정윤 소화데레사  21
518 2528호 2019.02.03  나눔의 기쁨을... 강송환 마르코  20
517 2527호 2019.01.27  군종병 요한이 박종석 신부  18
516 2526호 2019.01.20  믿음과 기적 배계선 브루노  21
515 2525호 2019.01.13  아기 예수님, ‘자녀 잃은 부모’에게 오소서 이영훈 신부  21
514 2524호 2019.1.6  기도는 최고의 동아줄 윤경일 아오스딩  31
513 2522호 2018.12.30  가정 성화의 길로 김재원 세실리아  26
512 2522호 2018.12.30  하느님 안에 붙어있는 다섯 손가락 김종남 신부  19
511 2520호 2018.12.23  가난한 이웃에게도 인권이 있습니다. 김검회 엘리사벳  24
510 2519호 2018.12.16  제 마구간에 말구유가 있었으면… 박주영 첼레스티노  29
509 2517호 2018.12.2  모든 것에는 때가 있다 (코헬렛 3장) ~ 어느날의 인사 김효희 젤뚜르다  51
508 2516호 2018.11.25  동방의 예루살렘-북한? 김상진 요한  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