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들의 자리

가톨릭부산 2018.09.12 11:05 조회 수 : 72

호수 2506호 2018.09.16 
글쓴이 조영만 신부 

우리들의 자리
 

조영만 세례자요한 신부 / 메리놀병원 행정부원장
 

   병원은 무엇하는 곳인가요? 아픈 사람을 낫게 하여 다시금 그들을 삶의 자리로 돌려보내드리는 곳입니다. 그렇다면 좋은 병원이란 무엇일까요? 임상이 풍부한 의료진, 최신 의료장비, 환자 안전과 질 높은 진료 지원이 원활할 뿐만 아니라, 친절하고 쾌적한 환경을 갖춘 병원, 그래서 사람들은 아무리 멀리 있어도 그런 좋은 병원을 찾는 것이겠지요. 그러나 누군가에게는 열리는 병원 문이 누군가에게는 열리지 않는다면?
   세상이 말하는 ‘좋은 병원’은 넘쳐난다 할지라도, 있고 없음을 가려 사람을 진료하고, 사람에 따라 진료의 프로세스가 달라진다면, 질문은 다시 처음으로 돌아가야 합니다. 병원은 과연 무엇하는 곳인가요?
   “너희는 나를 누구라고 하느냐?”(마르 8,29) 오늘 복음에서의 질문은 세상을 사느라 분주한 우리에게 다시금 신앙인이 서 있어야 하는 자리를 되묻게 합니다. 인명사전에 등재된 고유명사에 대한 답이 아니라, 그분이 ‘나에게 무엇’인지를 묻는 이 질문의 정직한 요구는 바로 ‘내가 무엇’이어야 하는지로 확장되기 때문이지요. 
   예수를 그리스도로 고백한다는 일이 나를 어떤 삶으로 이끌어왔는지 말할 수 있기를 바랍니다. 믿든 믿지 않든, 누구나 좋은 사람이 되고 싶고 좋은 세상을 만들어가고 싶어 합니다. 우리 신앙인들은 그분을 나의 그리스도로 고백함으로써, 그리고 나도 그분처럼 살아냄을 통하여 구원의 여정에 동참한, 세상에서의 좋은 사람들이고자 합니다. 
    사람을 가리지 않고 사랑하고, 있고 없음을 차별하지 않고 이해하며, 나에게 맞고 맞지 않음에 억눌리지 아니한 채 자유롭게 사랑하고 적극적 동감하며 상대에게 필요한 연민이 되어주려는 신앙인에게서 그리스도인의 품격은 드러납니다. 힘의 방식이 아니라 사랑의 차원으로, ‘많이 사랑했기 때문에 많은 죄를 용서받은 이들’(루카 7,47 참조)이 이렇게 대답하였습니다. “스승님은 그리스도이십니다.”(마르 8,29) 이 한 줄의 대답이 지금까지 살아온 신앙인으로서의 내 삶과 사랑을 고스란히 담아낼 수 있었으면 합니다.

번호 호수 제목 글쓴이 조회 수
537 2507호 2018.09.23  순교 성인들에게 드리는 고백 updatefile 김태형 신부  29
» 2506호 2018.09.16  우리들의 자리 file 조영만 신부  72
535 2505호 2018.09.09  “에파타” - 말씀에 대한 더 적극적인 경청(傾聽)의 요청 file 권동국 신부  108
534 2504호 2018.09.02  틀 속에 갇혀 버린 하느님 file 최요섭 신부  114
533 2503호 2018.08.26  주님께는 영원한 생명의 말씀이 있습니다. file 이상일 신부  103
532 2502호 2018.08.19  하늘에서 내려온 살아있는 빵 file 맹진학 신부  111
531 2501호 2018.08.12  성모님처럼 우리도 하늘로 오를 것입니다 (성모 승천 대축일 강론) file 염철호 신부  140
530 2501호 2018.08.12  영원한 생명의 새로움 file 김형수 신부  43
529 2499호 2018.07.29  영적 가치 file 박근범 신부  161
528 2498호 2018.07.22  예수님이 머무시는 외딴곳 file 박갑조 신부  140
527 2497호 2018.07.15  “찬미받으소서” file 노우재 신부  151
526 2496호 2018.07.08  내가 너를 좀 아는데... file 최재현 신부  141
525 2495호 2018.07.01  행복의 절정 file 곽용승 신부  100
524 2494호 2018.06.24  광야로초대 file 이동화 신부  95
523 2493호 2018.06.17  하느님 나라 file 강헌철 신부  102
522 2492호 2018.06.10  하느님의 사랑으로 file 강병규 신부  130
521 2491호 2018.06.03  “이는 내 몸이다. 이는 내 피다.” file 신동원 신부  152
520 2490호 2018.05.27  내가 믿는 하느님은 삼위일체 하느님 file 도정호 신부  101
519 2489호 2018.05.20  성령, 우리를 변화시키는 힘 (요한 20,19∼23) file 신진수 신부  114
518 2488호 2018.05.13  믿음을 가진 이들의 삶 file 전재완 신부  1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