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주보

  • 주보 표지
  • 공지 및 담화문
  • 특집
  • 강론
  • 마므레의 참나무
  • 누룩
  • 한처음 교구가 시작될 때
  • 환경과 생명
  • 열두광주리
  • 한마음한몸
  • 이달의 도서
  • 이달의 영화
  • 길을 찾는 그대에게
  • 교구소식
  • 2012년 이전 교구소식
  • 알림
  • 이 주간의 축일
  • 읽고 보고 듣고
  • 주일말씀
  • 주보 PDF판
  • 소리 주보
  • 화답송 악보
  • 문화의 복음자리
  • 사회의 복음자리
  • 순교의 길을 따라
  • 신천지 바로알기(허구와 실상)
  • 본당의 복음자리
  • 지금 여기

“찬미받으소서”

가톨릭부산 2018.07.11 13:57 조회 수 : 68 추천:1

호수 2497호 2018.07.15 
글쓴이 노우재 신부 

“찬미받으소서”
 

노우재 신부 / 부산가톨릭대학교 신학대학 교수
 

   신앙생활의 첫째 목표는 무엇일까? 주님을 찬미하는 것이다. 그런데 이 말은 수긍하기 쉽지가 않다. 내 잘 되려고 주님을 찾으니, 내 바람이 이루어질 때나 감사한다. 바오로 사도는 다르다. 처음부터 “아버지 하느님께서 찬미받으시기를 빕니다”고 기도한다.(에페 1,3) 위대한 성인이니 그렇겠지 싶지만, 그의 찬미는 교회와 그리스도인의 기도다. 왜 주님을 찬미할까? 주님께서 “온갖 영적인 복을 우리에게 내리셨”기 때문이다.(에페 1,3 참조) 무엇이 영적인 복일까? “우리가 당신 앞에서 거룩하고 흠 없는 사람이 되게” 하는 것이다.(에페 1,4 참조) 거룩한 사람은 거룩하신 하느님께 속한 사람이다. 주님께 용서받고, 그분의 사랑을 받아들이는 사람이다. 우리는 하느님을 아버지라고 부르며 기도한다. 그리스도 안에서 하느님의 생명으로 새로 태어났기 때문이다. 피 한 방울 섞이지 않은 이웃도 형제자매라고 부르며 만난다. 은총 안에서 한 분 하느님의 자녀가 되었기 때문이다. 하느님을 아버지라고, 이웃을 형제자매라고 하는 데서 은총이 드러난다. 하느님의 풍성한 은총은 우리를 변화시켜 주었다. 주님의 사랑으로 살아가는 사람이 되게 해주었다. 그리스도인은 그분의 사랑 때문에 기뻐하고 즐거워한다. 하느님께 감사와 찬미를 드리는 사람이 그리스도인이다.

   예수님은 제자들을 파견하시며 아무것도 지니지 말라고 하셨다. 주님의 말씀을 듣고 따르는 제자들은 이미 주님을 가진 사람이다. 제자들은 자기 능력이 아닌 하느님 사랑을 전하는 사명을 받았다. 복음서에 등장하는 더러운 영은 세상을 파괴하는 세력이다. 하느님의 모상으로서 고귀하게 창조된 인간을 짓밟는 악한 힘이다. 예수님은 마귀를 쫓아내시며 인간과 세상을 새롭게 창조하셨다. 제자들도 그분의 일을 함께하도록 초대받았다. 그래서 먼저 하느님을 향해 되돌아가라고 회개를 선포한다. 마귀를 몰아내고 병을 고쳐주며 사람들을 다시 일으켜 세운다. 하느님 나라는 그리스도 안에서 하느님 말씀을 실천하는 그리스도인과 함께 성장한다.

   오늘은 농민 주일이다. 예수님은 아버지 하느님을 농부라고, 당신 자신은 포도나무라고 하셨다.(요한 15,1) 농민과 농업은 하느님 나라가 현존하는 존엄한 자리다.
 

번호 호수 제목 글쓴이 조회 수
528 2498호 2018.07.22  예수님이 머무시는 외딴곳 updatefile 박갑조 신부  29
» 2497호 2018.07.15  “찬미받으소서” file 노우재 신부  68
526 2496호 2018.07.08  내가 너를 좀 아는데... file 최재현 신부  126
525 2495호 2018.07.01  행복의 절정 file 곽용승 신부  86
524 2494호 2018.06.24  광야로초대 file 이동화 신부  89
523 2493호 2018.06.17  하느님 나라 file 강헌철 신부  86
522 2492호 2018.06.10  하느님의 사랑으로 file 강병규 신부  122
521 2491호 2018.06.03  “이는 내 몸이다. 이는 내 피다.” file 신동원 신부  144
520 2490호 2018.05.27  내가 믿는 하느님은 삼위일체 하느님 file 도정호 신부  95
519 2489호 2018.05.20  성령, 우리를 변화시키는 힘 (요한 20,19∼23) file 신진수 신부  108
518 2488호 2018.05.13  믿음을 가진 이들의 삶 file 전재완 신부  110
517 2487호 2018.05.06  서로 사랑하여라 file 서강진 신부  120
516 2486호 2018.04.29  “너희는 내 사랑 안에 머물러라.” file 김강정 신부  122
515 2485호 2018.04.22  부르심에 응답하는 삶 file 차공명 신부  136
514 2484호 2018.04.15  미사 - 부활하신 주님을 만나는 순간 file 신호철 신부  142
513 2483호 2018.04.08  사랑의 흔적 file 박종주 신부  118
512 2482호 2018.04.01  작은 부활의 삶이 큰 부활에 이르게 합니다. file 손삼석 주교  117
511 2481호 2018.03.25  십자가라는 신비 file 손태성 신부  113
510 2480호 2018.03.18  죽음이 곧 생명입니다 file 이강수 신부  154
509 2479호 2018.03.11  즐거워하여라 file 김현일 신부  1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