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느님 나라

가톨릭부산 2018.06.14 09:28 조회 수 : 116

호수 2493호 2018.06.17 
글쓴이 강헌철 신부 

하느님 나라
 

강헌철 펠릭스 신부 / 광안성당 주임
 

  ‘하느님 나라는 이와 같다’는 말씀으로 시작되는 오늘 복음은 ‘성장의 비유’라 할 수 있는 두 가지 비유를 통해 하느님 나라의 신비를 전하고 있습니다.   
  첫 번째는 ‘저절로 자라는 씨앗의 비유’로 어떤 사람이 씨를 뿌려 놓으면 땅이 저절로 열매를 맺게 한다는 내용입니다. 이 비유의 핵심은 뿌려진 씨가 성장하는 과정을 씨 뿌린 이는 알지 못하지만, 땅의 생명력으로 결실을 맺게 됨을 말하면서 인간이 세상의 모든 것을 다 결정하는 것처럼 보이지만, 모든 것을 주관하시는 분이 하느님이심을 알려줍니다. 이 세상을 섭리하시고 다스리시는 하느님 나라, 하느님께서 생명의 주인이신 하느님 나라입니다. 
  두 번째는 ‘겨자씨의 비유’로 세상에서 가장 작은 겨자씨이지만 땅에 뿌려지면 자라나서 어떤 풀보다도 커지고 큰 가지들을 뻗어, 하늘의 새들이 그 그늘에 깃들일 수 있게 된다고 말씀하십니다. 이 비유의 핵심은 하느님 나라는 작고 미약한 씨앗을 시작으로 누구도 파악할 수 없는 신비로운 성장 과정을 거쳐 완성된다는 것입니다. 하느님 앞에 너무나 작고 부족한 우리의 모습에 견주어 생각해 본다면 ‘겨자씨’와 같이 작고 보잘것없는 것에서 우리의 상상을 넘어서는 풍성함으로 채워지는 하느님 나라는 우리에게 작은 위로와 희망을 줍니다. 부족한 우리를 통해서도 하느님 나라가 완성될 수 있다고 희망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이처럼 예수님께서는 우리의 부족함에도 불구하고 하느님의 선하심으로 완성되는 하느님 나라, 작고 보잘것없는 것을 통해서도 성장하는 하느님 나라의 신비를 보여주십니다. 이제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하느님께 대한 믿음을 두고 하느님 안에 머무르려 노력하는 것입니다.
  더불어 오늘 전해지는 또 다른 희망의 메시지는 “예수님께서는 그들이 알아들을 수 있을 정도로, 이처럼 많은 비유로 말씀하셨다.”는 것입니다. 왜 그토록 많은 비유를 통해 하느님 나라를 알려주고자 하셨을까?  우리가 제대로 알아듣지 못하는 이유도 있겠으나 반대로 하느님 나라의 신비를 우리가 잘 알아들을 수 있도록, 우리가 하느님 나라의 삶을 선택할 수 있도록, 예수님께서는 하실 수 있는 모든 방법을 다 동원하여 하느님 나라의 신비를 알려주고자 하셨던 것은 아닐까? 우리를 너무나 사랑하셨기에 행하신 일이라 생각합니다. 예수 성심 성월에 우리를 향한 예수님의 간절한 사랑을 마음에 새기며 하느님 나라가 임하시길 함께 기도하도록 합시다.
 

번호 호수 제목 글쓴이 조회 수
524 2494호 2018.06.24  광야로초대 file 이동화 신부  119
» 2493호 2018.06.17  하느님 나라 file 강헌철 신부  116
522 2492호 2018.06.10  하느님의 사랑으로 file 강병규 신부  145
521 2491호 2018.06.03  “이는 내 몸이다. 이는 내 피다.” file 신동원 신부  169
520 2490호 2018.05.27  내가 믿는 하느님은 삼위일체 하느님 file 도정호 신부  121
519 2489호 2018.05.20  성령, 우리를 변화시키는 힘 (요한 20,19∼23) file 신진수 신부  129
518 2488호 2018.05.13  믿음을 가진 이들의 삶 file 전재완 신부  139
517 2487호 2018.05.06  서로 사랑하여라 file 서강진 신부  153
516 2486호 2018.04.29  “너희는 내 사랑 안에 머물러라.” file 김강정 신부  177
515 2485호 2018.04.22  부르심에 응답하는 삶 file 차공명 신부  166
514 2484호 2018.04.15  미사 - 부활하신 주님을 만나는 순간 file 신호철 신부  172
513 2483호 2018.04.08  사랑의 흔적 file 박종주 신부  137
512 2482호 2018.04.01  작은 부활의 삶이 큰 부활에 이르게 합니다. file 손삼석 주교  129
511 2481호 2018.03.25  십자가라는 신비 file 손태성 신부  129
510 2480호 2018.03.18  죽음이 곧 생명입니다 file 이강수 신부  166
509 2479호 2018.03.11  즐거워하여라 file 김현일 신부  129
508 2478호 2018.03.04  이 성전을 허물어라 file 김종엽 신부  153
507 2477호 2018.02.25  신앙은 순종으로 시작하고 변화로 열매를 맺는다 file 박성태 마태오  122
506 2476호 2018.02.18  광야는 은총의 장소 file 김수원 신부  132
505 2475호 2018.02.11  말을 하지 않을래야 않을 수가 없어 file 권경렬 신부  149